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매화2

캠퍼스에 살포시 내려앉은 봄 캠퍼스에 살포시 내려앉은 봄 햇살이 참 곱습니다. 봄방학이지만, 신학기 준비도 해야 할 것 같아 학교에 갔습니다. 아침에는 춥다는 느낌이 들지만, 한낮에는 봄이 가득합니다. 불어오는 바람속에도 살포시 고개 내미는 매화.... "우와! 꽃이 피었어요!" 지나가던 선생님이 봄을 알려줍니다. "정말! 벌써 매화가 피었네." 양지쪽에는 어느새 봄소식을 전합니다. 몽골몽골, 꽃봉우리가 봄볕을 받고 피어오르기 시작합니다. 어떻게 알았을까? 벌이 날아와 꿀을 따 먹고 있습니다. 이렇게 내 가까이에서 저벅저벅 봄은 오고 있었습니다.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2014. 2. 25.
남녘에서 전하는 봄의 향기 남녘에서 전하는 봄의 향기 봄 하면 맨 먼저 떠오른 것은? 연두빛 새싹, 아지랑이… 초목이 아직 추위에 떨고 있을 때 홀로 꽃을 피워 맑은 향을 퍼뜨리는 매화가 아닐까? 예로부터 정조와 충절, 군자를 상징했던 매화. 우리 조상들은 매화를 꽃의 우두머리 지위에 올려놓았고 화품에 따른 아홉 단계 꽃의 품계에서 단연 1위의 반열에 올렸습니다. 세한삼우(歲寒三友), 사군자(四君子) 중의 하나로 시(詩), 사(詞), 부(賦) 등의 문학 작품이나 그림과 문양을 통해서 매화의 아름다움을 찬양했던.... 일례로 퇴계 이황은 매화에 대한 애정이 얼마나 유별났으면 자신을 ‘진지매자(참으로 매화를 아끼는 사람)’라 했고 100여 수의 매화시를 남겼으며 섣달 초순 숨을 거두기 몇 시간 전 시중드는 사람에게 “저 매화에 물을 .. 2008. 3. 1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