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9. 11. 06:26

길고양이 보살피는 마음 따뜻한 사람들


한낮의 햇볕은 곡식과 과일을 영글게 할 것이라 여기며 더위를 참아가며 보내고 있습니다. 그래도 저녁이 되면 가까이서 들려오는 귀뚜라미 소리에 가을이 오고 있음을 느끼게 됩니다.

며칠 전, 도심 속에서도 아파트만 벗어나면 시골 같은 산길이 있습니다. 저녁을 먹고 나면 남편과 나란히 걸으며 1시간가량 운동을 하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런데, 아파트 앞에서 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서 있어
"무슨 일 있어요?"
"아니, 고양이 한 마리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따라다니네."
초등학생 아이의 품에 안겨 가만히 있어
"너희 집 고양이인가 보구나?"
"아닙니다. 길고양이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안겨 있어?"
"네. 참 이상해요."
그냥 그렇게 스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난주 휴일 아침, 음식쓰레기를 비우기 위해 밖으로 나서니 '야옹'하면서 내 발길을 잡습니다.
'어? 며칠 전에 보았던 녀석 아냐?'
'배가 고파서 그런가?'
냄새나는 음식쓰레기라 얼른 가서 통을 비우고 집으로 올라왔습니다.
'먹이나 좀 갖다 줘야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말입니다.
 통을 씻어내고 이것저것 하다 보니 제법 시간이 흘러버렸습니다.
커피 한 잔 마실까 물을 올리려다
'아! 맞다. 고양이.'
냉동실에 있는 쥐포를 찢어 뛰어 내려갔습니다.
그런데 누가 그랬는지 접시에 어묵을 썰고 종이컵에 물까지 부어놓았던 것입니다.
가지고 간 쥐포를 주면서 한참이나 고양이와 장난을 치고 놀아주었습니다.





▶ 누군가 가져다 놓은 어묵에 개미가 먼저 시식을 해 버렸습니다.


▶ 길고양이 처럼 보이지 않고 털은 윤기가 남아있습니다.



▶ 이제 지나가면 먹이를 달라고 조르는 것 같습니다.

▶ 만져도 가만히 있습니다.





▶ 우아한 자태도 보여줍니다.

▶ '멋쟁이가 되어야 해' 세수하는 모습



마음 따뜻한 사람들이 있어 고양이는 동네 고양이로,
내 것이 아닌, 우리의 것이 되어 있었습니다.

오늘처럼 비가 이렇게 내리는데 어디서 무얼하는지 궁금해집니다.
언제까지일지는 모르지만 잘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많은 사람이 함께 보실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넘 귀엽군요..
    보살펴 주는 따듯한 마음들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비가 많이 오는 오늘은 어디서 비를 피할까요...

    2010.09.11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
    행복한 아침입니다`~`

    2010.09.11 1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길냥이를 보면 안스러울때가 많아요
    제 창고에 길냥이 가족들 요즘 잘크고 있는데 매일 밥을 주곤해요 ㅎㅎ

    2010.09.11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호오~ 잘생겼네요 ㅋㅋ

    2010.09.11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러고 보면 동물 특히 고양이 애호가들이 참 많아요~

    2010.09.11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런 마을에 살면 좋을것 같아요.동물 사랑하는 사람치고 못된 사람이
    없듯이...아 동물만 좋아하다가 버리는 사람빼고요.
    마음이 따뜻한 글을 보니 힘이 나네요.

    2010.09.11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요즘 어딜가나 길고양이들이 많더군요,
    제 주변에도 데려가서 키우고 있는 선배도 있는데.
    키우다 버리는 사람도 있으니....쩝.

    2010.09.11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우아한 자태에 푹~뿜었습니다^^
    인간과 길냥이들의 공존하는 삶...
    좋은 분들이 있어서 기분 좋아졌습니다~~!!!
    길냥이들의 앞으로도 건강하게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0.09.11 14:15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제 주변에도 길고양이를 돌보는 아주머니가 계시는데 참 지극정성이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고양이들이 모두 건강하고 예쁘더군요...사진 속 요놈처럼 말이죠...ㅎ.ㅎ...*^*

    2010.09.11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0.09.11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12. 보통 길냥이들은 사람들을 많이 경계를 하는데 이 녀석은 사람들의 손을 많이 탄 것 같아요~~
    길냥이 돌봐주시는 모습 보기 참 좋으세요~~^^

    2010.09.11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요즘은 버려지는 길고양이도
    음식물 처리를 잘 하기 때문에 먹이 구하기가
    쉽지않지요
    가끔 먹이를 주시는 분들도 자주 봅니다

    2010.09.1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sk

    동물원가서 동물 보지말고
    같이 사는 자연 사람과 동물이 같이 잘 살았으면
    동물도 시끄럽고 더럽고 그렇다고 쳐 죽이니
    사람도 재개발이다 뭐다 귀찮으면
    ㅡ.ㅡ;;;대 참사가
    바로 다 연결되는겁니다.

    2010.09.11 21:08 [ ADDR : EDIT/ DEL : REPLY ]
  15. 그래도 잘 생긴 길냥이네요.
    둔필 집 주변에도 많기는 한데 좀 고민입니다. 에효.~

    2010.09.11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마음이 따뜻해보입니다..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2010.09.11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길고양이가 참 순하네요.
    만져도 가만히 있고...
    누군가 키우다가 집 나온 아이인가?
    사람이 만지면 도망갈 법도 한데 말이죠.

    2010.09.11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가랑비

    길고양이 같지 않아요.
    누가 버렸나? 이긍...
    함게 살아가야 할 터인데...

    2010.09.12 06:02 [ ADDR : EDIT/ DEL : REPLY ]
  19. 어! 어! 어!

    저희 동네에도 저런 고양이 있어요!

    포장마차 근처에서 돌아다니는데 가만히 서있으면 다리로 와서 몸을 계속 비비는데 정말 귀엽더라구요

    포장마차에서 뭐 먹던 사람들도 오뎅같은거 떨궈주고...여튼 좀 신기했었습니다

    2010.09.13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비누

    저희 친정에도 가을이라고 이름 붙인 고양이가 와서 둥지를 틀었어요

    바베큐장에 이불을 깔아줬더니 맨날 야옹야옹 ㅎㅎ

    와서 부비적거리고. ㅎㅎ 그래서 그런 괭이 보고 개냥이라고 한다고 알려드렸어요-_-

    이제 새끼낳을때가 되서 배가 불러 다니네요 ㅠㅠ

    저희 엄마 한걱정이에요!! 몸풀고 나면 잡아다 불임수술 시킨다구 하시네요..

    그게 가을이 위한 일 같다고.. 예쁜 사진 잘봤습니다..^^

    2010.09.16 20:33 [ ADDR : EDIT/ DEL : REPLY ]
  21. 트랙백 보냅니다.....^^

    2010.10.04 13:22 [ ADDR : EDIT/ DEL : REPLY ]

현장!~ 동영상2008. 5. 23. 13:31


도심에서 먹이 구하는 절름발이 '닭둘기'
 



  며칠 전, 아이들과 시내 나들이를 하였습니다. 여름옷도 사고 먹자골목에 들어 가 맛있는 것도 사 먹고 즐거운 마음으로 주차 해 놓은 곳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횡단보도 앞에 섰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비둘기 몇 마리가 후드득 내 발밑에 내려앉았습니다.


   혹시 ‘닭둘기’라고 들어보셨나요? ‘닭+비둘기’의 합성어로, 도시에 서식하며 쓰레기통 등에서 많은 음식을 먹어 닭처럼 뚱뚱하고 잘 날지도 못하는 비만형 비둘기를 뜻합니다. 사람이 다가가도 무시하거나 뒤뚱뒤뚱 잠시 옆으로 갔다가 다시 와서 모이를 쪼기 바쁩니다. 몇 전 전만 해도 도시 공원이나 기차역은 닭둘기들이 참 많았습니다. 수십 마리의 비둘기 떼가 광장을 차지했고, 사람들은 비둘기를 피해 다니기 바빴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들어서는 부쩍 찾아 볼 수 없는 관경이 되고 말았나 봅니다. 온 시내 건물이 비둘기 똥으로 몸살을 앓았을 때도 있었으니까 말입니다.


연신 쌩쌩 달려오는 차들이 있어도, 바로 옆을 스쳐 지나가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리저리 피해가며 사람들이 흘러놓은 먹이를 주워 먹고 있었습니다. 녀석들은 뚱뚱한 닭둘기가 아니라 병든 닭처럼 호리호리한 닭둘기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유달리 내 앞으로 다가서는 비둘기 한 마리....

녀석은 다쳤는지 다리를 절뚝거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통사고라도 났나?

이런 환경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굿굿하게 살아가고 있는 비둘기들을 보니, 한갓 미물도 이겨내고 있는 어려움, 인간인 우린들 못해내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힘들다고 모든 걸 내려놓고 싶은 분, 이 비둘기들을 보며 희망이라는 용기 얻어 보는 게 어떨까요?




 
움직이다 보니 절뚝이는 모습이 잘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에고고~ 녀석은 자꾸 달아나고,
건강한 비둘기 한 마리가 내 발밑에 까지 파고 듭니다.
쩝~~ ^^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새

    아이쿠 불쌍혀라.
    쩝^^
    맞아요.
    아무리 어려워도 희망 버리면 안 되죠.

    2008.05.23 13:47 [ ADDR : EDIT/ DEL : REPLY ]
  2. skbluee

    위험해 보입니다. 어짜누>?

    2008.05.23 13:51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리동네도 이런둘기들이 가끔 보이든데요
    왠일일까요?
    혹 차에 치여서?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하루는 직박구리란 넘도
    발에 실을 칭칭감고 나타나서 날아가지도 못하드라구요
    잡히면 치료해 주고 싶어라`~

    2008.05.23 1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anfa

    저게 우리가 흔히 버리는 실밥이나 낙시줄땜에 저런겁니다
    실들이 비둘기 다리에 엉켜서 관절을 비틀고 심지어 잘라내기까지 하지요..결국 인간의 잘못입니다..안타까워요

    2008.05.23 14:44 [ ADDR : EDIT/ DEL : REPLY ]
  5. 우리동네도 발가락 잘린 비들기 많은데...
    보기가 좀 안스럽죠~

    2008.05.23 14:55 [ ADDR : EDIT/ DEL : REPLY ]
  6. 너무 가여워요~~.
    발가락 잘린 비둘기도..허걱~

    2008.05.23 1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둘기가 불쌍하네요ㅜㅜ;;

    http://icalus001.tistory.com/guestbook

    시간나시면 놀러오세요..

    2008.05.23 15:13 [ ADDR : EDIT/ DEL : REPLY ]
  8. 잘 보고 갑니다. 즐건 주말 되세요.

    2008.05.23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pisigii

    여의도에서 찍으셨나요? 흰색 얼룩 닭둘기 저두 어제 봤는데..
    절뚝거리는게 한쓰러워서 쳐다봤는데..

    2008.05.23 19:03 [ ADDR : EDIT/ DEL : REPLY ]
  10. marina

    전에 비둘기가 죽는걸 라이브로 봤습니다.
    누가 차도에다가 과자를 뿌렸나본데 그걸 비둘기들이 먹고있더라구요
    그 먹는걸 지켜보면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택시가 오더라구요. 다른 비둘기는 다 날라갔는데
    한마리만 열심히 쪼아먹다가..

    앞바뀌로 꼬리가 걸렸는데 바로 뒷바퀴가 비둘기를 누르면서 짓눌려지더라구요.
    버스기다리는 사람 캡 많았는데, 모두가 그걸 봤어요.

    반만 납짝쿵이 된 비둘기가 꿈찔 거리다가 결국 죽고..
    앞에있던 잡상인이 치우더라구요..

    택시기사가 매우 재수없었습니다.-_-

    2008.05.23 19:1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님그림자

    에고고~
    불쌍혀다.

    2008.05.23 20:11 [ ADDR : EDIT/ DEL : REPLY ]
  12. 깡심

    저두 초봄쯤 다친 비둘기를 봤어요..
    어쩌다 어디를 다쳤는지 날개 한쪽이 잘 움직이지 않는 것 같고..
    움직여보려다 데굴 구르고 좌절한듯 고개를 푹숙이고 인도 한가운데 주저앉아버린 비둘기..
    어떻게 하지는 못하겠는데 안타까워서 자리는 못뜨겠고..

    시청이며 구청에 전화해서 물었더니 한참 후에 돌아온 답은..
    인간에게 피해를 주는 동물이라 구조등의 조치를 취할 수 없다고..
    다행히 그 와중에 어떤 할아버지가 데려가셨는데, 한참동안 눈물이 멈추질 않았어요..

    고개를 푹 숙이고 있던 그 모습이 아직도 눈에 생생합니다..
    다시 가슴이 저리네요..

    2008.05.23 22:04 [ ADDR : EDIT/ DEL : REPLY ]
  13. 다친비둘기

    어릴때..초등학교를 다니던 어느날 다친비둘기를 한번봤어요.
    유치원에 다니던 우리집막내가 밖에서 놀다오더니 새를 안고오더군요.
    보니까 비둘기인데 비둘기가 왜 어린애 품에 안겨서 왔을까-

    자세히보고 경악을 금치못했지요.
    비둘기의 한쪽다리에 실이 동여매여져있었습니다.
    아마 누군가가 비둘기를 잡아서 애완용이나 놀이용으로 잠시 데리고놀았던것이겠죠.
    다리에 실이 묶여있는데 묶인지 오래되었는지 이미 다리는 퉁퉁부어있었고
    실도 다릿살 깊숙히 파고들었습니다.
    비둘기를 보던 저와 엄마는 너무 비둘기가 불쌍해서 근처 동물병원에 데려갔지만
    이미 다리는 쓸수 없게되었다고했었어요.
    제가 요새 차를 몰고다니면 비둘기뿐 아니라 개나 고양이때문에 운전하는데
    피곤하고 놀래고 신경질이 날때가 많습니다.
    근대 저 비둘기를 보니까
    어릴때본 사람의 장난질로 인해 다친 비둘기생각이 나네요.

    2008.05.23 22:55 [ ADDR : EDIT/ DEL : REPLY ]
  14. 불쌍한 비둘기.... ㅎㅎㅎ

    2008.05.24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dd

    닭둘기는 죽어도 싸죠

    2008.05.24 16:1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