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3.06.21 11:05

가슴 훈훈했던 등산로에서 만난 농산물 무인 판매대



장마 기간이지만 잠깐 햇볕을 보이기도 하는 마른 장마라 참 좋습니다.

주말이면 항상 고3 아들 녀석 학교 보내놓고
집에만 있기 갑갑하여 남편과 함께 밖으로 나갑니다.
"가까운 금산 못이나 갔다 올까?"
"좋지!"

일주일 내내 동동거리며 뛰어다니다 보면 스트레스가 쌓이기 쉽습니다.
이럴 때 자연을 보며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행복인 것 같아 말입니다.





▶ 산딸기



▶ 신록이 참 아름답습니다.




▶ 손녀를 데리고 나온 부부
아장아장 너무 귀여웠습니다.



▶ 버찌
다른 사람들은 그냥 지나치는 열매들,
남편과 함께 입이 새까맣도록 따 먹습니다.




▶ 복숭아도 제법 많이 자랐습니다.




▶ 오월에는 아름다웠을 장미 터널



▶ 토담집이 눈에 들어옵니다.
나이 들면 텃밭 가꾸며 저런 집에서 살고 싶습니다.



▶ 벼가 무럭무럭 땅 내음을 맡고 잘 자라고 있습니다.





▶ 내리쬐는 뜨거운 햇볕에 앉아 콩밭 매는 할머니의 지팡이입니다.
여기저기 비닐 끈으로 묶은 모습이 할머니의 알뜰함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우리 어머님의 모습이겠지요.





▶ 못 둑을 따라 걷기 참 좋습니다.




▶ 그늘에 앉아 독서 삼매경에 빠진 아저씨
책을 좋아하시는 분이가 봅니다.





▶ 연못 가장자리에 심어진 연
진흙탕 속에서도 의연히 피워내는 꽃이지요.




▶ 등산객들을 상대로 아주머니가 팔고 있는 농산물
죽순, 완두콩, 붉은 고추, 감자, 쇠비름, 양배추 등 등

"새댁! 감자 한 뭉치 사가!"
"얼마예요? 3천 원, 5천 원이야."
"나중에 가면서 사갈게요."


 


▶ 무인판매대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걷고 있는데 눈에 들어오는 게 있었습니다.




"여보! 이것 좀 봐!"
"왜?"
"무인 판매대네."
"이런 게 언제 생겼지?"
"그러게."



직접 농사를 지어 혼자 먹기 너무 많아 조금씩 넣어 싼 가격인 천 원에 팔고 있다고 합니다.
채소는 벌써 다 가져가 버리고 강낭콩과 마늘만 조금 남아있었습니다.








"우리 강낭콩 하나 사 가자."
"그럴까?"
지갑에서 천 원을 꺼내 돈 통에 담았습니다.



▶ 몇 개 안 남은 마늘입니다.



▶ 남아 있는 강낭콩 봉지




▶ 돈 넣는 화분과 담아갈 수 있는 검은 봉지
주인장의 세심한 배려였습니다.





▶ 누군가 양배추 값이라며 봉투에 넣어 두었습니다.
양심있는 사람의 예의있는 행동이었습니다.





▶ 제법 천 원짜리 몇 개가 보입니다.




밤에 사용하려고 둔 양초




돈 벌자고 하는 게 아니기에 세상을 살아가면서 양심을 지키며 사는 사람이 더 많은 느낌이었습니다.
주면 주는 대로,
안 주면 안 주는 대로,
욕심부리지 않고 사는 사람.....

더 가지려 거짓말로 남을 속고 속이는 세상인데,
아이들 과자값도 안되는 천 원으로 나눠주는 사람....

이런 사람이 많아졌음 참 좋겠습니다.
가슴 따뜻한 세상이 되게 말입니다.
아니, 많겠지요?


행복한 금요일 보내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음이 훈훈해지는 무인좌판이네요...

    2013.06.21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속적으로 이루어 졌으면 하네요 ^^
    잘보갑니다~~

    2013.06.21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이 넘치는 시골로 가고 싶어집니다.~ ^^
    너무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랄게요~^^

    2013.06.21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참 훈훈한 풍경입니다~

    2013.06.21 13:45 [ ADDR : EDIT/ DEL : REPLY ]
  6. 지리산

    조은세상입니다

    2013.06.21 15:18 [ ADDR : EDIT/ DEL : REPLY ]
  7. jinji

    따뜻한 세상 만들어 가는분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2013.06.21 15:20 [ ADDR : EDIT/ DEL : REPLY ]
  8. 지리산

    조은세상입니다

    2013.06.21 15:20 [ ADDR : EDIT/ DEL : REPLY ]
  9. 우와 여유롭게 경치도 구경하고.. .저렇게 훈훈한 물품 거래도 되고 좋네요 ^^

    2013.06.21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마음이 따뜻해지는거 같은데요..

    돈이 없어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013.06.21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말 알수없는 존경심까지 느껴지네요..^^

    2013.06.21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정감어린 무인판매대의 모습입니다^^
    금요일이네요~~ 편안한 주말되세요!

    2013.06.21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욕심이 없으신 분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산행의재미가 있지요~~~
    자주 오르시고 좋은추억 많이 만드세요 ^^

    2013.06.21 20:17 [ ADDR : EDIT/ DEL : REPLY ]
  14. 시골에 아직도 이런 훈훈한 곳이 있다니 놀라웠습니다.

    2013.06.21 2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잘 보고 갑니다~

    2013.06.21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마음이 훈훈해지는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가슴 따뜻한 일들이 많아졌음 좋겠어요^^

    2013.06.21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채소 무인판매도 생소한데 돈을 받는 통을 보니 채소를 사가는 사람들을 완전히 믿고
    있구나 싶네요.. 자물쇠도 없는 '돈 넣는곳'이라 ~~
    우리가 사는 곳에 아직 이런 믿음이 있는곳이 있다는게 기분이 좋습니다.. ^^

    2013.06.21 2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훈훈하네요.
    서로 믿고 살아야죠.

    2013.06.22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 O 사람들 말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영원한 구원을 달성 )))

    단어의 의미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1. 알라를 제외하고 예배의 가치가 아무도 없습니다.

    2. 알라를 제외하고 순종의 가치는 아무도 없습니다.

    http://www.blogger.com/profile/00783655376697060967

    http://farm9.staticflickr.com/8522/8454712892_d0bc7eb12e_z.jpg

    http://farm9.staticflickr.com/8371/8515385652_61525a24a7_z.jpg

    http://farm9.staticflickr.com/8368/8433052973_21f3316071_z.jpg

    ( 이슬람 소개 )

    http://www.islamkorea.com

    2013.06.22 15:45 [ ADDR : EDIT/ DEL : REPLY ]
  20. 훈훈한 모습인데요~^^
    동참하신 노을님도 멋지세요~~

    2013.06.22 1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대자행

    어느 할머니 유모차일까요? 연세는?
    다리 수술하신 어머니때문에 이런 사진이 눈에 띄네요^^

    2013.06.26 16:50 [ ADDR : EDIT/ DEL : REPLY ]

맛 있는 식탁2011.03.05 06:09


전통의 맛을 살린 고추장 담그는 비법



컴퓨터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전통의 맛을 살린 고추장 담그는 법을 배우고 와서는 그냥 잠자고 있어 깨워보았습니다.

1월 말, 교육청에 근무하는 언니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너 방학인데 뭐하냐?"
"응. 그냥 연수 마치고 쉬고 있지."
"그럼 잘 되었네. 출장 따라갈래?"
"어딜 가는데?"
"가면, 너 뉴스거리 생길 거야 사진도 찍고."
귀가 솔깃하였습니다.


경남 산청군 덕산면에 위치한 우리 전통의 맛을 이어가는 오덕원을 다녀왔습니다. 돈만 들고 마트에 가면 입맛에 맞는 고추장 된장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오덕원에서는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우리 땅에서 나는 콩으로 아홉 번 찌고 볶아서 만든 메주로 장을 담그고 있었습니다.




▶ 입구에 들어서자 장독대가 우리를 맞이합니다.


▶ 매달아 둔 메주입니다.


▶ 오덕원 사장님 김애자
그냥 한번 듣고 가려면 저는 오지 말라고 합니다.
"사장님! 레시피 좀 주면 안 되나요?"
"레시피 필요 없어! 종이 낭비지."
힘들게 가르쳐주면 돌아가서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 없다는 말씀이었습니다.
돌아가면서 인쇄물과 명함을 버리고 가는 사람들을 보고 자료도 필요한 사람만 주고 있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직접 와서 배워가는 것을 더 좋아한다는 사장님이십니다.
그래야 우리의 전통방식인 장 담그는 법을 더 많이 알릴 수 있다는 생각에서라고 합니다.

사장님은 건강을 잃고 열 번을 넘는 수술 끝에 경남 산청으로 내려와 이산 저산을 타고 다니며 시골생활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의 전통음식을 접하면서 잃었던 건강도 되찾고 많은 사람에게 그 방법을 전수하고 계셨습니다.

1. 비지찌개

▶ 재료 : 돼지고기 약간, 묵은지 1/4쪽, 비지 150g, 청국장, 청국장가루, 국간장, 멸치육수 약간
▶ 만드는 순서



㉠ 청국장, 메주가루, 썰은 돼지고기, 김치를 넣고 볶아준다.
㉡ 볶은 재료에 육수를 붓고 끓으면 비지 넣고 국간장으로 간을 하고 완성한다.




2. 청국장

▶ 재료 : 쇠고기(갈은) 150g, 두부 1모, 멸치육수, 청국장
▶ 만드는 순서


㉠ 쇠고기를 먼저 볶아준다.
㉡ 두부는 청국장의 콩 크기처럼 작게 썰어준다.
    (야채가 들어갈 때에도 작게 썰어줍니다.)

㉢ 멸치육수를 붓고 청국장을 풀어준다.
㉣ 끓어오르면 썰어 둔 두부를 넣어준다.




3. 한약재가 들어간 장아찌

전통 방식을 이용한 된장, 간장, 고추장은 물론 각종 약초장아찌를 개발하여 이제는 건강까지 회복하였으나, 여기서 멈추지 않고 더욱 더 연구하고 노력해야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오덕원 요리 연구가 김애자 원장  표정은 병마를 이겨 낸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덕원에서 만들어 팔고있는 장아지입니다.

 

▶ 오이장아찌


▶ 곰취 장아찌


▶ 방풍장아찌


▶ 무말랭이


▶ 매실


▶ 참가죽 장아찌




★ 실습 1 - 무말랭이



▶ 무말랭이는 고추장가루와 조청으로 무쳐낸다.
     (고추장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 가죽무침




가죽무침도 고추장가루와 조청을 이용하여 무쳤습니다.



★ 실습 3 - 매실무침

매실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없애고 씨를 뺀 후 설탕에 절여둔다.


▶ 매실 무침은 고추장가루만 넣어 무쳐주면 완성된다.



★ 비빔밥 나물





▶ 자연의 맛! 오랜 기다림의 맛!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 요리 실습 - 오이 간장 장아찌 만드는 법

▶ 재료 : 오이 10kg, 간장 1kg, 설탕 800g, 물 1kg, 식초 500g, 소금약간
▶ 부재료 : 마늘, 생강, 통후추, 계피, 감초, 말린홍고추, 월계수잎

▶ 만드는 순서

㉠ 오이는 깨끗이 씻어 1/4 등분으로 잘라준다.
㉡ 씨를 빼준다.
㉢ 소금에 간을 한 후 소금물은 제거하고 끓인 양념을 식혀 오이가 뜨지 않게 돌로 꾹 눌려둔다.
㉣ 매일 간장만 따라내어 팔팔 끓인 후 차게 식혀 7~8번 반복 후 오이가 갈색으로 변하면 꺼내 먹는다.



▶ 부재료와 물을 붓고 육수를 만듭니다.



▶ 완성되어가는 오이 간장 장아지


★ 메주와 된장

우리 식탁에서 빠질 수 없는 된장입니다. 점심을 먹고 수많은 장독안에 들어있는 맛을 느껴보았습니다. 구수한 향이 입맛을 당기게 해 주었습니다.

☆오덕원- 고향같은 깊은 맛!

오덕원은 비법은 있지만 비밀은 없었습니다.
지리산의 맑은 물과 공기를 마시며 장 담그는 체험해 보는 게 어떨까요?


▶ 색이 검은 메주는 아홉 번 찌고 볶아 전통 방식으로 만든 것입니다.




▶ 3년 지난 된장


▶ 5년 지난 된장


▶ 8년 지난 된장


▶ 3, 5, 8년 지난 된장 비교해 보세요.
    갈수록 색이 진해지고 입자가 곱습니다.



★ 전통고추장 만드는 법

▶ 재료 : 고추장 고춧가루 600g, 찹쌀떡도너스 모양 6개, 메주가루 200g, 조청 1kg, 간장kg
▶ 만드는 법

㉠ 찹쌀가루를 익반죽하여 도너츠처럼 만들어준다.
㉡ 만들어 둔 찹쌀가루를 끓는 물에 익혀낸다.
㉢ 끓인 간장과 함께 찹쌀가루를 휘휘 저어가며 풀어준 후 식혀준다.

* 대부분 찹쌀풀을 만들어 고추장을 만드는데 익반죽에 도너츠 모양을 만드는 이유는 박박 하게 만들기 위함이랍니다. 물기가 많으면 고추장이 물러지기에...그런 지혜를 발휘하더군요.


㉣ ㉢에 고춧가루와 메주가루를 혼합하여 조청으로 농도를 맞추어 주면 완성된다.





▶ 뻑뻑하게 잘 저어지지 않아야 하며 2주일 정도 지나면 먹기 좋은 농도로 변합니다.



 

얼마 전, 방송한 중국에서 섞은 메주 띄우는 걸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는데,
집에서는 고추장을 만들 때 물엿으로 버무려 먹었다는 느낌을 받고,
하나 둘 잊혀가는 전통음식에 대한 관심이 저절로 끌리는 하루였습니다.


늘 엄마가 올케가 해 주는 간장 된장 고추장이었습니다.
이제 배웠으니 혼자서도 담가보고 싶습니다.
나도 어른이 되어가나 봅니다.
이런 전통의 맛에 마음이 쏠리는 걸 보면 말입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오늘 점심은 참기름과 고추자응로
    밥을 비벼서 먹고 싶어지는데요 ㅎㅎ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1.03.05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물 비빔밥이랑 청국장ㅠㅠ
    제가 사랑하는 음식들만 한가득이네요!
    오늘 1시까지 업무라 배고파요ㅠㅠ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1.03.05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사장님 말씀이 정답인듯 한데요~
    레시피 갈쳐주면 종이 아깝다는 이야기~~~
    그래도 따라하시는분들 있을듯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1.03.05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5. 요리도 잘 하시는데...항상 배움을 찾아 가시는 것 같습니다...
    열정이 대단하세요.
    점점 먹거리에 불신이 생기는 요즘...
    직접 모든 것을 만들어 먹는 문화가 늘어 갈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2011.03.05 12:07 [ ADDR : EDIT/ DEL : REPLY ]
  6. 제작년에 메주 만들어 봤는데
    정말 힘들더라구요..ㅠ
    두부도 만들어 봤는데
    어찌나 힘들던지 -0-ㅎㅎ

    여튼!! 저녁노을님 레시피 감사합니다 ^^
    전통의 맛을 따라가렵니다 ㅎㅎ

    2011.03.05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노을님!!귀한 공부하고 오셨네요~~
    올려주신 맛있는 음식도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행복하세요. *^^*

    2011.03.05 12:43 [ ADDR : EDIT/ DEL : REPLY ]
  8. 에고 아직 저도 엄마가해주는거 먹어요,
    물론 양은적지만,
    너무 좋네요.
    인터넷에 오덕원이있을까요?

    2011.03.05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노을님.. 대단하세요. 장 담그기는 정말 최고의 경지인데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1.03.05 13:54 [ ADDR : EDIT/ DEL : REPLY ]
  10. 고추장 된장 색감이 너무 좋은데요.
    따끈한 잡곡밥에 나물하고 강된장으로 삭삭 비벼서 먹으면 아우~~ ^^
    즐거운 토요일 되세요~ ^^*

    2011.03.05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우앗...정말 밥 쓰윽 비벼서 먹으면 최고 일것 같습니다.
    요즘 거의 많은 사람들이 된장, 고추장을 구입해서 먹는데...
    사실 옛날에 먹던 그 맛은 않나더라구요...

    2011.03.05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도 지금은 시어머니가 주시는 된장과 고추장을 먹고 있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엄머니가 안계시면 전 어떻게 할까~~이미 손된장과 고추장에 익숙해진 입을
    마트의 고추장과 된장이 대신해 줄 수 없다는 생각에~
    부모님세대가 지나고 나면 기억되는 많은 전통음식들이 사라져버릴것 같은~느낌
    저도 더 늦기전에 제대로 하나씩 손과 몸으로 기억을 해두어야 겠어요~

    2011.03.05 15:39 [ ADDR : EDIT/ DEL : REPLY ]
  13. 흠... 이렇게 하면 전통고추장을 만들 수 있군요^^

    저도 집에서 고추장을 한번 만들어먹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가끔 한답니다^^

    2011.03.05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사랑초

    우와...아홉번을 찌고 볶는다구요?
    대단한 정성입니다.
    장맛이 절로 날 것 같아요.

    한 번 배우러 가고 싶네요.

    2011.03.05 17:48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단풀

    아직은 친정엄마 덕분에 잘 먹고 있는데
    나중엔 사 먹을거 같아요..ㅎㅎ

    2011.03.05 21:55 [ ADDR : EDIT/ DEL : REPLY ]
  16. 비단풀

    아직은 친정엄마 덕분에 잘 먹고 있는데
    나중엔 사 먹을거 같아요..ㅎㅎ

    2011.03.05 21:56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단풀

    아직은 친정엄마 덕분에 잘 먹고 있는데
    나중엔 사 먹을거 같아요..ㅎㅎ

    2011.03.05 21:56 [ ADDR : EDIT/ DEL : REPLY ]
  18. 청국장 군침이 넘어가군요 냄새가 여기까지 ㅎㅎㅎ

    2011.03.05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해마다 친정 어머니가 고추장을 담그시는데...
    그래도 곧잘 도와드리곤 했었는데 정작 결혼하고 해마다 퍼오면서는...
    한 번도 못 도와드렸네요.
    보면서 괜히 엄마 생각나네요 ㅡㅡ;;

    2011.03.06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매실... 새콤 달콤 매콤한 맛~!!!!

    2011.03.06 0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욕심나는 고추장과 된장이네요. 완전 건강식 같고 군침까지 도네요.. ㅎㅎ

    2011.03.06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