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의 여유, 한식이 최고! 늦여름 우리 집 밑반찬



늘 그렇지만 주부들의 마음은 똑같을 것입니다.
'오늘은 뭘 먹이지?'
그래도 녀석 둘이 고등학생이다 보니 집에서 밥 먹는 건 아침 한 끼 뿐입니다.
매번 자주 해 먹던 걸 또 만들어 먹게 되는가 봅니다.

남녘에는 주말 내내 폭염으로 시달렸습니다.
일주일 내내 또 동동거리며 뛰어다닐 것 같아 새벽같이 일어나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보았습니다.

한두 시간 투자하면 일주일이 여유롭기 때문입니다.




▶ 가족을 위해 차린 휴일 아침 식탁





1. 오이 눈썹볶음


▶ 재료 : 오이 1개, 쇠고기 50g, 마늘, 깨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오이는 굵은 소금으로 씻어 반달 크기로 썰어 간을 해 둔다.
㉡ 쇠고기는 불고기 양념(진간장 1숟가락, 꿀 1숟가락, 마늘 약간)을 한 후 볶아준다.
㉢ 고기가 익으면 썰어둔 오이를 넣고 마무리한다.





2. 돼지고기 가지 볶음


▶ 재료 : 가지 2개, 돼지고기 50g, 붉은 고추 1개, 청양초 1개, 마늘, 깨소금 약간
              간장 1숟가락, 물 5숟가락,

▶ 만드는 순서


㉠ 돼지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불고기 양념(진간장 1숟가락, 꿀 1숟가락, 후추, 마늘 약간)을 하여 볶아준다.
㉡ 고기가 익으면 썰어둔 가지를 넣어준다.
㉢ 붉은 고추와 청양초도 넣어 마무리한다.









3. 어묵 새송이버섯 조림


▶ 재료 : 어묵 100g, 새송이 2개, 붉은 고추 1개, 청양초 1개, 마늘, 깨소금 약간
              양념(간장 3숟가락, 꿀 2숟가락, 물 1/2컵)

▶ 만드는 순서


㉠ 새송이버섯, 붉은 고추, 청양초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어묵과 새솟이버섯에 양념을 넣어 조려준다.
㉢ 맛이 들면 붉은 고추와 청양초를 넣어 마무리한다.








4. 박나물


▶ 재료 : 박나물 100g, 붉은 고추 1개, 청양초 1개, 마늘, 올리브유, 깨소금 약간
              간장 2숟가락, 물 1/3컵

▶ 만드는 순서


㉠ 박은 껍질을 까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향을 먼저 내준다.
㉢ 박을 넣고 볶다가 익으면 썰어둔 붉은 고추와 청양초를 넣어 마무리한다.





5. 마른 새우 맛살 볶음


▶ 재료 : 마른 새우 70g, 맛살 4줄, 청양초 1개, 마늘, 깨소금 약간
양념(간장 3숟가락, 꿀 2숟가락, 물 1/3컵)

▶ 만드는 순서


㉠ 마른 새우는 이물질을 제거해 둔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살짝 볶아준다.
㉢ 맛살과 함께 양념을 넣어 마무리한다.





6. 비트 열무물김치


▶ 재료 : 열무 1단 3천 원, 비트 1개 천 원, 밀가루 3~5숟가락
풀물 5컵, 양파 2개, 붉은 고추 2개, 청양초 5개, 굵은 소금,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열무는 굵은 소금에 약간 절여둔다.
㉡ 물을 붓고 다시마 3조각, 냉장고에 든 자투리 채소를 넣어 끓여준다.
㉢ 채소를 건져내고 밀가루 3숟가락을 풀어 끓을 때 넣어준다.
㉣ 간이 된 열무는 깨끗이 씻어 담고 비트 양파, 붉은 고추, 청양초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다.


▶ 색이 너무 곱지요?



 

7. 수삼 호박잎 된장국


▶ 재료 : 수삼 2뿌리, 호박잎 10개 정도, 된장 2숟가락, 마늘 약간
              멸치 육수 2컵

 ▶ 만드는 순서


㉠ 먼저 멸치 육수를 먼저 내준다.
㉡ 된장을 풀어주고 수삼을 넣어준다.
㉢ 호박잎도 깨끗하게 씻어 넣어 마무리한다.


 

 



▶ 수삼의 맛, 호박잎과의 조화...너무 맛있었습니다.








◑완성된 밑반찬



8. 삼겹살 파 볶음


▶ 재료 : 삼겹살 300g, 대파 3뿌리,  양념(진간장 1숟가락, 꿀 1숟가락, 고춧가루 1숟가락, 깨소금, 마늘, 후추 약간)

▶ 만드는 순서


㉠ 대파는 칼로 곱게 채를 썰어준다.
㉡ 삼겹살은 프라이팬에 구워 기름기를 빼준다.
㉢ 구워낸 삼겹살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대파에 양념을 넣고 무친 후 고기와 함께 살짝 볶아낸다.




▶ 배추 얼갈이 김치



▶ 마늘지와 가죽 장아지



▶ 우리 집 식탁에서 빠지지 않는 파프리카




▶ 완성된 식탁



아침 8시가 되자 자고 있던 가족을 깨웠습니다.
"여보! 일어나요. 아침 먹어요"
"얘들아! 학교 안 갈 거니?"
부스스 눈을 뜨고 화장실로 향합니다.

씻고 나온 딸아이
"우와! 이게 뭐야?"
"가지와 돼지고기, 오이와 쇠고기 볶음이지"
"내가 싫어하는 것인데."
"그래서 고리를 넣었잖아. 먹어 봐."
"알았어요."
"엄마! 이건 뭐지?"
"응. 삼겹살에 파를 썰어 넣었어."
"오늘 진짜 맛있는 것만 하셨네."
아들 입맛에 맞나 봅니다.
"역시! 우리 입맛엔 한식이 최고야!"
남편도 한 말씀 거듭니다.


밥 한 그릇 뚝딱 먹어치우고
도시락까지 싸서 나가는 두 녀석입니다.
"다녀오겠습니다."
"그래 열심히 하고 와!"
각자 할 일을 찾아 나서는 아이들입니다.

밑반찬에 삼겹살 파 볶음 자리에 생선 한 토막 구워내고,
살짝 한 가지만 바꿔주면 맛있는 식탁이 완성된답니다.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항상 푸짐~하네요!
    너무 잘 보구 갑니다..^^

    2012.08.27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늘푸른나라

    행복한 밥상

    맛있는 반찬들이네요.

    저는 새송이 볶음을 먹고 싶어요.

    2012.08.27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4. 밥먹은지 얼마 안됐는데 이거보니 벌써 배가 고프네요 ^^
    좋은 사진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2012.08.27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는....된장국 한그릇에 밥말아 먹고 싶습니다.
    아울러 가지도....
    배고파 지는 오후입니다.~

    2012.08.27 16:45 [ ADDR : EDIT/ DEL : REPLY ]
  6. 캬..
    완전 맛있어 보입니다 +_+
    먹고 싶은.......
    아.. 침고이네요 ㅋㅋㅋㅋ

    2012.08.27 1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즐거운 하루 되세요.
    잘 보고 간답니다.

    2012.08.27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마음까지 편해지는 속이 편한 음식정보
    주셔서 잘 챙겨봤습니다.

    2012.08.27 1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가지 요리 굉장히 좋아해요!
    돼지 고기랑 같이 먹은 적은 없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데헷~

    2012.08.27 1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가족끼리 오손도손 먹을 수 있는 최고의 밥상이네요.ㅎㅎ
    먹음직스럽습니다.

    2012.08.27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가족끼리 오손도손 먹을 수 있는 최고의 밥상이네요.ㅎㅎ
    먹음직스럽습니다.

    2012.08.27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에공~~우리집과 비교하면 진수성찬이네요.

    2012.08.27 2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SKYBLUEE

    정갈하게...맛있어 보입니다.

    2012.08.27 21:13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이눈썹볶음...이름이 재밌네요. ^^
    밑반찬이 아주 푸짐하네요. 든든하겠어요.

    2012.08.27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삼겹살 파볶음만 눈에 확~ 들어오네요.
    바로 실행해 보러 갑니다.^^

    2012.08.27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오이눈썹볶음 한번 해먹어봐야겠네요 ㅎㅎ
    요즘 한참 반찬만들기에 빠졌네요 ㅎㅎ

    2012.08.28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역시나 푸짐한 노을님표 식탁이네요~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

    2012.08.28 0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정말 한식이 최고이지요^^
    태풍 피해 없도고 조심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012.08.28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는 수삼호박잎 된장국이 제일 마음이 가네요^^ 도전해봐야겠어요. 꿀꺽~

    2012.08.28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도 토종한국사람이라서 한식아니고는 못견뎌요..
    신혼여행때도 너무 힘들더라구요...한식먹고 싶어서..
    너무 맛있어보여요...

    2012.08.28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다 건강식인데요.
    와~^^
    정말 우리 한식이 최고인 것 같아요, 우리 몸에도 맞고 말이죠. ^^

    2012.08.29 17:40 [ ADDR : EDIT/ DEL : REPLY ]

맛 있는 식탁2012.06.19 13:56


카레라이스, 바쁜 아침 10분 만에 냉장고 뒤져 뚝딱!


두 녀석이 고등학생이다 보니 온 가족이 함께 앉아서 밥먹는 시간은 하루 중 아침뿐인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직장 맘이라 녀석 둘 챙겨주기 벅찰 때가 많습니다.
"여보! 딸 좀 깨워요."
"여보! 아들 좀 깨워요."
"여보! 가스 불 좀 꺼 주세요."
"여보! 수저 좀 놔주세요."
"여보! 딸 밥 좀 먹여주세요."
요구 사항도 많습니다.

아침형인 나와는 달리 늦게 자고 아침 일찍 일어나지 못하는 두 녀석의 습관은 아무리 고쳐보려고 해도 작심삼일이 되고 맙니다.
다행스럽게도 학교가 엎으지면 코 닿을 곳이라 챙겨나가면 5분 만에 도착을 하기에 더 늦장을 부리는 것 같았습니다.
"오늘은 모른다! 알아서 일어나!"
"7시야!"
그 때는 벌떡 일어나 화장실로 들어갑니다.
머리를 감고 나와 드라이로 말리는 동안 남편은 김에 밥과 반찬을 말아 먹여주는 게 일상이 되어버렸습니다.
"딸! 조금만 일찍 일어나라."
"엄마! 나 고3이잖아!"
에구~
고3!
아무 말도 하지 못합니다.

어제 아침, 어쩐 일인지 남편이 일찍 일어나 밥상 차리는데 동참을 합니다.
"오늘 아이들 뭐 먹일 거야? 반찬 좀 신경 써"
가만히 보니 장아찌 김치 나물뿐이라 하는 말이었습니다.

할 수 없이 후다닥 감자 깎고 냉장고 뒤져 자투리 채소를 꺼내 카레라이스를 만들었습니다.
또, 카레는 껌벅할 정도로 좋아하는 두 녀석이니 말입니다.



★ 카레라이스 만들기
 
재료 : 감자 1개, 양파 1/2개, 파프리카 빨강 노랑 각각 1/2개, 오이 고추 2개, 토마토 1개
             당근, 돼지고기 약간

             인델리 카레 1봉(4인분) 물 2컵, 올리브유, 소금 약간

* 똑같은 재료를 따라할 필요없습니다.
  냉장고에 있는 자투리 채소 이용해도 충분합니다.

  감자대신 고구마, 파프리카 대신 호박, 양배추, 브로콜리 등등...



만드는 순서

㉠ 감자와 당근, 파프리카 토마토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냄비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감자와 돼지고기, 당근 소금을 넣고 다글다글 볶아준다. 
㉢ 딱딱한 감자가 반쯤 익으면 양파를 넣어준다.

 

 



㉣ 물 2컵을 부어준다.


㉤ 물이 끓으면 인델리 카레를 넣어준다.
    (다른 그릇에 풀지 않고 그대로 넣기만 하면 됩니다.)



㉥ 마지막에 썰어둔 파프리카와 토마토를 넣고 끓여주면 완성된다.










▶ 접시에 밥을 담고 카레를 부어주면 완성된다.
    (뜨거울까 봐 찬밥에 올려주었습니다. 찬밥 없애는데도 좋습니다.)
 


※ 토마토 영양소 100% 섭취하는 용법

1. 빨간 완숙 토마토를 먹는다.


항산화 작용을 하는 토마토의 리코펜 성분은 붉은색 속에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덜 익은 파란 토마토를 수확해서 익힌 것보다 완전히 붉게 익은 뒤 수확한 것에 더 풍부합니다.
대개 토마토는 덜 익었을 때 수확하여 후숙 과정을 거친 뒤 유통시키는 경우가 많은데,
구입할 때는 가능하면 붉게 익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2. 삶거나 끓여서 먹는다.


리코펜 성분은 열을 가했을 때 활성화되어 양이 증가하고 흡수율도 더 높아집니다.
토마토를 삶거나 끓이는 등 가열하면 생것보다 리코펜의 체내
흡수율이 4배 정도 증가합니다.




3. 올리브유를 곁들이면 영양 최고!


토마토는 생것보다는 익혀서, 덩어리보다는 다지거나 으깨서 먹는 게 리코펜의 흡수율을 높이는 방법입니다. 익힌 토마토에 올리브유를 곁들이면 생토마토를 그냥 먹었을 때보다 리코펜 성분을 9배 이상 더 많이 흡수할 수 있습니다.




4. 설탕보다는 소금과 함께


토마토를 과일처럼 즐길 때 설탕을 뿌려 먹는 경우가 많은데, 설탕은 체내에서 분해될 때 토마토 속의 비타민 B를 소모시키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설탕보다는 소금을 약간 곁들이면 토마토의 단맛이 살아나고 소금에 들어 있는 나트륨 성분이 토마토 속의 칼륨과 균형을 이루어 영양 흡수를 손쉽게 해줍니다.




5. 일반 토마토보다 방울토마토에 영양이 풍부하다?


일반 토마토는 수분이 많고 비타민 C, 비타민 B, 리코펜 등의 영양분이 풍부하며 칼륨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방울토마토는 일반 토마토보다 크기는 작지만 당도가 더 높고 필요한 영양소가 모두 들어 있어 영양 면에서 큰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일반 토마토는 파란 토마토를 수확하여 붉게 만드는 후숙 과정을 거치지만,방울토마토는 빨갛게 익은 다음 수확하므로 더 많은 리코펜 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에게 도움 되신 정보였음 참 좋겠습니다.



▶ 부추김치


▶ 시원한 열무 물김치



▶ 완성된 상차림


화장실에 들어갔다 나온 남편
"어? 언제 이렇게 차렸어? 손에 도깨비 방망이가 달렸나?"
"내가 손은 좀 빠르지."
"딸! 엄마가 카레 했어. 얼른 와 먹어라."
"아빠! 좀 들어다 주세요!"
참 못 말리는 딸입니다.
멋 부리고 씻는 시간이 30분은 걸린다고 하는데 우리 딸은 5분이면 끝납니다.
그 시간에 잠을 더 잤으면 좋겠다는 녀석입니다.
든든하게 아침 먹었으니 오늘도 힘차게 하루를 시작할 것 같지 않나요?



바쁜 아침, 뚝딱 만들어낸 카레라이스

먹기 싫은 토마토와 채소도 골라내지 않고,

냉장고 재고정리!

찬밥 없애는데 최고!

왕초보 주부라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요리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레좋지요~~!! ㅎ
    잘 보구 갑니다..^^

    2012.06.19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금방 만드시다니 솜씨가 너무 좋으신가 보군요.
    좋아하는 카레입니다.

    2012.06.19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윤중도 옛날에는 그리 늦잡을자고 항상 늦었거든요 ㅎㅎㅎ

    2012.06.19 15:48 [ ADDR : EDIT/ DEL : REPLY ]
  4. 역시 카레는 인델리죠!! ㅎㅎㅎㅎ

    2012.06.19 1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신의 요리솜씨로군요
    화요일 오후를 잘 보내세요~

    2012.06.19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러게요,, 토마토 익혀 먹으면,, 영양가 더 높다고 하더라고요,, ㅎㅎ 좋은 방법 잘 보고 갑니다.

    2012.06.19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카레생각이 간절합니다^^
    너무 잘보구 가용^^

    2012.06.19 1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노을님 자녀분들은 노을님 같은 분의 사랑을 받는 것만해도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

    잘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즐겁게 보내세요^^

    2012.06.19 1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도 카레 좋아 하ㅡ는데 해먹은지 좀 되었네요.
    안그래도 카레 생각 간절했는데, 오늘은 오리 백숙으로 때웠습니다.

    2012.06.19 2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말 카레는 뚝딱 만들기 좋은 음식인거 같아요^^
    저두 종종 애용하는..ㅎㅎ

    2012.06.19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10분만에 카레가 완성 되다니요
    전 재료 준비만 해도 10분만에 못하는데 말입니다~ ㅎㅎ

    2012.06.19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카레가 몸에 좋은 건 알지만,
    워낙 군대에서 많이 먹어서,,,
    그래도 이 사진을 보니 군침도네요~^^

    2012.06.19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제가 좋아하는 카레라이스~
    정말 냠냠소리가 여기까지 들릴것만 같아요!

    2012.06.19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밀댓글입니다

    2012.06.20 02:30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하 .. 카레라이스 야채도 많고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ㅠㅠ!
    늦은 새벽 배고프네요..

    2012.06.20 0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빠르시네요 ^^
    점심에는 카레 먹으러 가야겠어요~

    2012.06.20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행복끼니

    정말 빠르시네요^^맛도좋구요^^
    행복한하루되세요^^

    2012.06.20 09:10 [ ADDR : EDIT/ DEL : REPLY ]
  18. 흐.. 저 지금 카레 너무 많이 만들어서... 세끼째 카레만 먹고 있네요 TT

    2012.06.21 0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카레 좋아라 해서리..
    전 아침에 먹어도 좋더라구요~

    2012.06.21 0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도대체 음식하시면서 사진은 언제 찍으신데요.
    가만보니 숨은 달인이십니다.

    2012.06.25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