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백일장4

여러분은 '영수증' 확인하시나요? 여러분은 영수증 확인 하시나요? 하루하루를 지내오면서 부자들의 습관은 작은 것 하나라도 챙기며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일확천금을 노리는 것보다 내 가진 것에 만족하며 알뜰히 모아가는 재미 쏠쏠할 때도 있을 테니까요. 여러분은 무슨 물건을 사면 언제나 손에 쥐어 주는 영수증 받아 보면 그 내역 하나하나 챙겨 보시는 편입니까? 며칠 전, 감기에 걸려 입맛 없어하는 아들을 위해 전복을 사 죽을 끓여주려고 대형할인마트로 갔습니다. 이것저것 가족들을 생각하며 식품을 고르고, 남편이 좋아하는 찬바람 돌면 맛있다는 물 메기를 골라 담았습니다. 무 넣고 얼큰하게 끓여주면 잘 먹을 것 같아서 말입니다. 밤이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50% 세일, 두 마리 만 원에 떨이라고 하여 덥석 집어서 계산대 앞에 섰습니다. 바코드를 .. 2013. 4. 30.
가을보양식, 전복죽 만들기 * 쌀쌀한 가을날, 몸에 좋은 전복죽 만들기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인지 초겨울로 들어 선 기분입니다. 알록달록 단풍이 들어가고 있는 아름다운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겨울이 찾아 온 듯한..... 그래서 그런지 감기 환자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어제는 독서실에서 돌아 온 아들녀석이 "엄마! 머리가 아파~" "감기 하나?" 뭘 먹는 것도 시원찮고 기운없어 하는 것 같아 시장보러 나갔다가 전복 3마리 9,800원을 주고 사 왔습니다. 손으로 만지니 움직이는 죽지는 않은 전복으로 죽을 끓여 보았습니다. ▶ 4인가족 기준 - 재료 : 전복 3마리, 불린쌀 2컵, 당근, 소금, 참기름 약간 ▶ 전복 3마리 ▶ 수세미로 깨끗이 씻어 줍니다. ▶ 껍질을 벗깁니다.(내장이 터지지 않게 조심조심~ 손도 조심하세요^^).. 2007. 10. 22.
가을소풍, 김밥 대신 스파게티를? 가을소풍, 김밥 대신 스파게티를? 울긋불긋 나무들도 옷을 갈아입기 시작하였습니다. 하나 둘 거둬들이는 결실의 계절 가을입니다. 금요일 날, 초등학교 6학년인 아들이 마지막 가을 소풍을 다녀왔습니다. 바삐 움직이다 보니 아들 소풍가는 것도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요란하게 핸드폰이 울어댑니다. "엄마! 내일 소풍가는 것 알지?" "어.....응..." "시장은 내가 알아서 볼게" "알아서? 어떻게?" "친구랑 학원 마치고 마트 같이 가기로 했어요." "그래? 그래도 김밥 재료는 사야지!" "엄마는..언제 김밥 싸 갔어요?" "아~ 김치볶음밥 싸 갔지?" "참나, 기억이 없어요?" "글쎄.." "스파게티 싸 갔잖아요." "그렇지 참~" "그러니 알아서 시장 볼 테니 엄마는 걱정 마세요" 녀석, 엄마 힘들고 바쁘.. 2007. 10. 20.
돈! 신권과 구권 헷갈린 적 없으신가요? ▶ 남편이 손해 보고 받은 5천원권과 천원권 비교 오늘 블로그에서 올라온 글들을 보면서 눈에 들어오는 글 하나가 있었습니다. 바로 세상을 향해 작은 소리라고는 하지만 내게는 크게만 느껴지는 한글로님의 돈이 미술작품인가? 미술계 인사에게만 자문? 이라는 제목의 글이었습니다. 사실 저는 한글로님처럼 자세한 내용, 전문적인 내용은 잘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돈을 사용하는 사람으로서 내 주변에서 일어난 일들을 소개 해 볼까 합니다. 남편은 새벽같이 일어나 버스로 출퇴근을 하며 사무실을 다니고 있습니다. 시외주차장이 아닌 중간지점에서 시외버스를 타기 때문에 승차권이 아닌 현금을 기사 분에게 주고 다닌다고 하였습니다. 어제 아침에는 만원을 주고 잔돈 육천 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색깔이 비슷한 신권 오천 원과.. 2007. 10. 20.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