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부채2

폭염주의보! 열대야 이기는 나만의 방법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한낮 기온은 체온과 비슷하고 실제 우리가 느끼는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한 것 같습니다. 더울 때 땀을 흘려야 한다는 남편의 고집 때문에 우리 집에는 에어컨도 없습니다. 아이들, 학교에 가도, 학원을 가도, 시원하게 생활하기 때문에 더위를 이기는 방법도 모르고 더위를 참을 줄도 모르고 자라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막바지 힘을 내야 하는 고3인 아들 너무 더워 입맛도 잃어가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이럴 때 조금만 신경 쓰면 더위 잘 넘길 수 있는 나만의 방법을 소개합니다. 1. 요리는 새벽에,만들어 놓은 국물은 식혀 냉장고로! 새벽에 끓여 아침에 먹이고 나면 식혀서 냉장고에 넣어둡니다. 음식이 상하지 않고 또 저녁에 시원하게 먹을 수 있어 좋답니다. 물론, 된장국, 맑은국이라야 하고, 기.. 2013. 8. 9.
사소하지만 행복했던 누군가의 작은 배려 사소하지만 행복했던 누군가의 작은 배려 남부지방은 무더운 날씨의 연속입니다. 마른 장마로 한차례 소나기라도 쏟아지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고3인 아들 녀석 방학이지만 학교에 가고, 남편도 지리산으로 교육을 떠나고 없었습니다. 혼자, 뭘 할까 고민하다 가까운 뒷산을 올랐습니다. 아파트만 벗어나면 높지도 않은 선학산이 있다는 게 참 행복합니다. 아름드리 숲길을 여유롭게 걷습니다. 울어대는 매미 소리를 들으며 쉬엄쉬엄 오르고 있을 때 내 눈에 들어온 신기한 물건 하나. ▲ 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린 부채 "어? 이게 언제부터 있었지?" 대롱대롱 나무에 매달린건 부채였습니다. ▲ 나란히 앉은 아주머니 "아주머니 이게 언제부터 있었어요?" "응. 얼마 안 됐지." "누가 갖다 놓았어요?" "우리도 그건 모르지... 2013. 8. 4.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