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부처님오신날7

부처님 오신 날, 통영 사계사의 점심 공양 부처님 오신 날, 통영 사계사의 점심 공양 가까이 사는 언니네와 토요일 새벽 6시에 출발하여 통영 사계사로 향하였습니다. 1. 토요일 점심공양 준비 ▲ 부처님께 삼배를 올리고, 달아 놓았던 등 이름표를 찾아봅니다. ▲ 숙주는 손질하여 데쳐내고, 호박도 채칼로 밀어 데쳐 낸 후 선풍기 바람에 얼른 식혀준다. ▲ 참나물, 미나리도 데쳐내고, 고사리, 당근도 데쳐낸 후 잘게 썰어 물기를 꽉 짠 후 냉장고에 둔다. ▲ 솜씨 좋은 보살님이 만든 점심, 카레라이스 맛있게 한 그릇 먹었습니다. ▲ 오이 냉국도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둡니다. 2. 부처님 오신 날 행사와 도시락 새벽 5시 40분에 출발하여 1시간 정도 걸려 도착했습니다. ▲ 약사여래불 ▲ 부처님께 삼배 ▲ 부지런하신 보살님이 새벽에 무쳐 둔 나물 ▲ 밥 .. 2022. 5. 9.
통영 사계사, 부처님 오신 날 준비 통영 사계사,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준비 부처님 오신 날이 머지않아 가까이 사는 언니와 함께 통영 사계사 봉사활동을 다녀왔습니다. 휴일은 돌아가신 분을 위한 막제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우리가 심고 가꾼 꽃잔디가 활짝 피었습니다. 대웅전 부처님께 먼저 삼배를 올렸습니다. 따뜻한 밥을 지어 부처님께 공양을 정성껏 올립니다. 스님의 기도가 시작되었습니다. 저승길 꽃길이길 소망해 봅니다. 머위도 수확합니다. 푸름이 참 예쁜 계절입니다. 보살님들이 모여 연등을 힘 모아 달았습니다. 정성껏 만든 점심 공양 형부가 가져 간 고추로 만든 고추찜 콩나물국 야외 나무 그늘 아래 뷔페식으로 차려 맛있게 먹었습니다. 부처님 오신날 묵은지 찜 만들기 위해 미리 찢어 두었습니다. 행사한 카펫도 햇살에 말려 먼지.. 2022. 4. 26.
부처님 오신날, 통영 사계사 풍경 부처님 오신날, 통영 사계사 풍경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 하늘은 푸르고 햇살은 눈부시고 바람은 살랑살랑 미세먼지 없는 아주 청량한 날, 아침 일찍 출발하여 사계사로 향했습니다. 대웅전 코로나로 발열체크기와 손소독은 기본, 방명록 적기 부처님께 인사드리고 찾아오시는 신도님을 위한 도시락 기증떡과 방울토마토도 싸서 함께 넣었습니다. 법당, 칠성당 등 음식공양 올리고 법당안에 들어가기 위한 대기 의자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꺼번에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스님의 축언이 끝나면 신도들이 나오면 들이고, 사회적 거리두기는 확실하게 지켰습니다. 새벽 일찍부터 준비한 스님의 휴식 연등은 내년을 위해 정갈하게 정리해 두었습니다. 법당에 깔았던 카페트도 먼지 털어내고 햇살에 말리기 ▲ 해인사 큰 스님이 끓여주신.. 2021. 5. 20.
통영 사계사의 부처님오신 날 맞이 연등달기 통영 사계사의 부처님오신 날 맞이 연등달기 가까이 사는 언니네 "이모야! 5월 5일 사계사 가자!" 부처님오신 날을 맞이하여 연등도 달고 소망등도 바꿔야 하기에 봉사활동을 다녀왔습니다. 사계사의 연두빛, 참 곱습니다. 5월 5일, 천도제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부처님을 먼저 만나뵙고 줄을 당기고 철사로 연등을 묶어주었습니다. 스님이 키우는 화초와 다육이들 사찰 주위에 연등이 바람결에 춤을 춥니다. 보살님이 준비한 점심공양 각자 개인접시에 담아 나무그늘 아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공양했습니다. 법당 안 연등에 붙은 이름표 하나하나 때냈습니다. 손으로, 또 막대기로 홍시 따듯... 연등에 이름표를 새로 달 때는 스님이 혼자서 한다고 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예불도 사회적 거리를 두고 부처님께 예불 드리도.. 2021. 5. 7.
소원담아 희망을 기원하는 부처님 오신 날 소원담아 희망을 기원하는 '부처님 오신 날' 전국의 사찰에서는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신도들을 비롯해 일반인들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연등에 ‘무병장수, ’소원성취‘, ’만사형통‘ 등의 개인의 소원과 이름을 적어 희망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시어머님과 늘 함께 찾던 사찰인데 올해부터는 혼자 찾아야만 된다는 사실이 마음아프게 합니다. 연등의 유래는 불교경전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왕과 귀족들이 밝힌 호화로운 등불은 모두 꺼졌으나, '난타'라는 가난한 여인이 구걸해 얻은 한 푼으로 기름을 사서 지극 정성으로 밝힌 등불은 꺼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빈자일등(貧者一燈)' 혹은 '빈녀일등(貧女一燈)'이라 불리게 된 것입니다. ▶ 향내음 같이 맑은 마음으로....향공양 ▶ 지혜와.. 2010. 5. 21.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과 비빔밥'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과 비빔밥' 시어머님을 모시고 부처님오신 날, 봉축법요식을 다녀왔습니다. 꾸부정한 허리 퍼지도 못하고 차량통행을 통제하는 바람에 비탈길을 걸어서 올랐습니다. 몇 발자국 걷고는 땅에 앉아 가만히 앉아서 쉬는 어머님의 모습에서는 그 많은 세월 자식위한 희생뿐이었기에 따라 온 앙상히 남은 삭아가는 뼈뿐인 것 같았습니다. 그래도 손녀의 손을 잡고 걷는 모습에서 가족의 무한한 사랑을 느껴보았습니다. 진지한 모습으로 두 손 모으신 어머님의 머리속에는 오직 자식생각 뿐일 것입니다. ▶ 할머니 손을 잡고 걷는 딸아이 ▶ 입구를 들어서자 보살님이 꽃 한송이를 달아줍니다. "보살님 보니 꼭 울 엄니 같아요." "엄니가 몇 살인디?" "이 세상 사람이 아니지요. 고아입니더." "아이쿠~ 글소!.. 2008. 5. 12.
부처님 오신 날, '시어머님의 사랑' 부처님 오신 날, '시어머님의 사랑' 오늘은 불기 2552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모두 세상을 올바르게 보고 마음의 번뇌와 망상의 때를 반야지혜로 닦아 우리 마음에 감추져 있던 본래 맑은 자성(自性)... 즉, 불성을 드러낼 때 우리는 누구나 내 안의 부처님을 만나게 됩니다. 그것이 바로 성불(成佛)이며, 도(道)이며, 해탈입니다. 어제는 남편과 함께 아무도 없는 친정을 다녀오다가 우리가 다니고 있는 가까운 사찰을 다녀왔습니다. 진주시 망경동에 위치한 천태종 월경사 부처님오신 날을 맞아 우리 시어머님이 달아놓은 등도 볼 겸, 늦은 밤 찾아갔습니다. 시어머님의 연세 팔십 둘, 자식들을 위한 삶 사셨기에 어느 곳 하나 아프지 않은 곳이 없으신 분입니다. 그런데도 4월 시아버님 제사가 있던 날, 절에서 가져.. 2008. 5. 12.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