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뜨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15 시골뜨기가 느낀 여유조차 없어 보인 서울 나들이 (33)


시골뜨기가 느낀 여유조차 없어 보인 서울 나들이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입니다.

노을이가 사는 곳은 차가 막히는 일도,
서두르는 일도 없는 공기 좋은 작은 도시입니다.

며칠 전, 고3인 딸아이 수시 면접이 있어 서울을 다녀왔습니다.
앞뒤 여유도 없이 뛰어다니는 사람의 홍수 속에 고속버스터미널에 내렸습니다.

인터넷으로 검색을 하고 왔어도
어디가 어딘지 하나도 모르는 시골뜨기입니다.









이야기 하나. 여유라고는 없는 고함지르는 아저씨

딸은 그래도 지하철을 자주 이용해 본 대학생인 사촌 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전화기를 들고 1회용 교통카드 발급기 앞에 섰습니다.
어떻게 하라는 설명을 들으며 터치를 하고
저는 옆에서 3.500원을 넣으라는 메시지를 읽고 얼른 천 원짜리를 밀어 넣었습니다.
그런데 천 원짜리 한 장을 기계가 자꾸 토해냅니다.
영문을 모른 채 지갑을 뒤적거리고 있자니 뒤에서 큰소리를 지릅니다.
"대체 뭐하는 거야? 왜 이렇게 늦어? 전화 끊고 얼른 해! 뒷사람 생각해야지 말이야."
딸아이는 놀라서
"엄마! 좀 있다 해."
둘은 한 발짝 뒤로 물러섰습니다.
그러나 바로 뒤에 섰던 아저씨 역시 버벅거립니다.
그때에는 또 아무 말도 없습니다.

한차례 빠져나가고 나서 뒤에 다시 줄을 서서
"우와! 무섭다. 처음 사용 하다보면 서툴 수도 있지. 정말 너무하네."
"................"
곁에서 지켜보시던 분이
"어디서 오셨어요?"
"진주요."
그냥 웃기만 하십니다.






이야기 둘 : 자세하게 가르쳐 주는 할아버지


두 번의 지하철을 갈아타면서도 맞는지 안 맞는지 쳐다보고 또 쳐다보며 왔다갔다합니다.
그러자 의자에 앉았던 할아버지가
"학생! 어디가?"
"이대 가는 길입니다."
"그럼 여기 서 있다 타고 가면 돼! 앉아!"
"네. 감사합니다."
머리기 희끗히희한 할아버지는 이리저리 다니는 우리의 모습만 보고도 눈치를 채시고는 친절하게 알려주셨습니다.
그러면서 지하철을 타고 몇 정거장만 가면 된다고 자세하게 설명까지 해 주시는 게 아닌가.
"고맙습니다."
꾸벅 인사까지 하는 딸아이입니다.




집에 와서 남편에게 말을 했더니
"당신, 함부로 말하면 안 돼! 칼부림 나는 게 그럴 때 나는 거야."
"어휴! 무서워라."
"세상이 그러니 어쩔 수 없어."

다행히 마음 따뜻한 할아버지를 만나 잘 찾아갈 수 있었습니다.


이상 시골뜨기 노을이의 서울 나들이였습니다.^^






조금 여유 있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우리였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조금만 여유있게 살면 좋을텐데.. 라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그래도 좋은 할아버지를 만나셔서 다행이네요!

    2012.10.15 16:18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무래도 서울인심이 쫌 덜하지요..
    그래도 좋은 할아버지를 만나서 다행입니다..
    노을님 활기찬 오후 보내세요~``
    그럼 이만 총총~~~~~~~~~~~^0^

    2012.10.15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도 서울살지만... 지방에서 올라온 친구들은..
    도저히 적응 못하더라구요~
    취업해서 올라온지 2년 넘은 친구도..
    기회만 있으면 고향쪽 직장으로 옴기고싶어해요, 서울 너무 각박하다고..ㅠ

    2012.10.15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하늘 한번 올려다보기 힘든 삶이긴해요....ㅠ.ㅠ
    새로운 한주 더욱 알차게 보내시고 힘내세요^^

    2012.10.15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여유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2012.10.15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서울이 각박하지요? ㅎ ㅎ
    그래도 사람사는 세상이랍니다
    월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2012.10.15 1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세상이 너무 삭막해져서 싫어요.
    사람들이 살기가 힘이 들어 그럴까요.

    2012.10.15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수시보러 따님 데리고 오셨군요
    우리 딸도 수시보고 수능시험보지 않고 대학들어갔습니다
    부디 좋은 결과가 나오길 빌어드릴께요

    2012.10.15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하하 글보고 오히려 제가 놀랐는데요^^

    2012.10.15 2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늘푸른나라

    옛날에 코배간다고 했는데...

    좋은 이웃도 있지요.

    2012.10.15 21:16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도 오랫만에 서울가서 지하철 탈때 헤맸다는...
    제 생각하며 웃다갑니다

    2012.10.15 2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ㅎㅎ
    저도 대도시 가면 버벅거려요.ㅎ

    2012.10.15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놀라고 당황스럽기도 하셨겠어요..
    늘 그리 살아가는 저는 일상이려니 하는데..

    이대 합격하길 바랍니다.

    2012.10.15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향유고래

    저도 국제 촌뜨기라 ㅋ
    따님분의 합격을 기원할께요
    소리지른 아저씨때문에 면접에 차질은 없었겠죠?

    2012.10.15 23:05 [ ADDR : EDIT/ DEL : REPLY ]
  16. 낯선 환경 속에서 .. 힘든 날 보내셨군요 ..
    따님의 합격을 기원합니다... ^^

    2012.10.15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갈수록 각박해지는거 같아요..
    상처도 많이받고 ㅜ_ㅜ

    2012.10.15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 서울사람들도 가끔 그럴때 있어요. 저같은 사람요.^^

    2012.10.16 01:27 [ ADDR : EDIT/ DEL : REPLY ]
  19.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2.10.16 0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이제는 정말 옆사람과 이야기하기도 무서운 세상이 되버렸습니다.
    저도 몇번씩 서울에 가지만 갈때마다 변하는 이상한 곳이 서울이기도 합니다.

    2012.10.16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서울 왔다 가셨군요~
    하도 여유가 없이 사는지라 다들 삭막해져가는것 같습니다. 에고고~
    따님께서 이대 지원하나 보군요~
    좋은 결과 있기 바라겠습니다 ^^

    2012.10.16 1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