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8. 23. 23: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베이징=올림픽취재반

구심 판정에 굴하지 않고 따낸 ' 멋진 야구 금메달'
 

  저녁 7시를 넘긴시간이면 베이징 올림픽 야구결승대회가 열린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집안일을 하다 보니 잊어버리고 가족들의 저녁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맑은 도마소리를 내며 뚝딱이며 밥상을 차려 거실에 갖다놓고 아이들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아파트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심상찮았습니다.

“야~ 얼른 TV캐 봐”
“왜요?”
“야구하는 것 같아. 환호성이 나는 것 보니 우리가 이기고 있는 것 같아. 얼른~”
“알았어요.”

  막 TV를 캐자 이승엽선수가 왼쪽담장을 넘기는 선제 투런 홈런을 치고 운동장을 돌고 있는 모습이 비춰졌습니다. 쿠바 또한 1회 말 솔로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2:1을 유지 해 오다가, 한국은 7회 2사 후 박진만의 우익수 앞 안타와 이종욱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이용규가 오른쪽 담장 앞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쳐, 2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여 3-1로 달아났습니다. 그러나 쿠바도 7회말 2사후 벨이 좌월 솔로포를 쏘아올려 다시 한 점 차로 따라붙어 3:2가 되었습니다. 밥을 먹고 나서 설거지 할 생각은 하지 않고 그대로 밀쳐두고 Tv 속으로 빠져 들었습니다. 9회 말 위기에 몰린 우리나라 쿠바 선수들이 하나둘 밀려나가자 룰을 모르는 딸아이

“엄마! 왜 저래?”
“스트라이크, 볼이 4개째가 되면 저절로 나가는 거야.”
“어떡케 해. 이제 1명밖에 아웃되지 않았는데...”
“그러게 말이야. 끝까지 지켜봐야지.”


  더욱이 구심의 볼 판정에 항의하던 강민호가 퇴장까지 당하는 불운까지 겹쳐지니 어둠의 그림자가 내려앉는 것 같아 애를 태우는 시간의 연속이었습니다. 울분에 못이긴 강민호 선수가 글로브를 집어던지는 것을 보고 있던 딸아이
"엄마! 저 구심이 누군지 몰라도 내일이면 우리나라 네티즌들 가만 안 있을 거야 아마~”
"저게 스트라이크지 어떻게 볼이야" 야구를 즐겨보지도 않고 룰도 잘 모르는 우리 딸이 억울하다며 열을 더 올리는 것이었습니다. 0.1초의 억울할 정도로 열심히 뛰었던 우리의 핸드볼 선수들의 판정이 순간 떠 올랐습니다. 야구에서 까지 따라 올까 봐서...

  흥분한 선수들을 진정시키고 다시 전력을 가다듬어 김경문 감독은 최대의 위기에서 정대현을 마운드에 투입했고 정대현은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자 베이징 야구장과 서울잠실야구장은 그야말로 축제의 분위기로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스포츠는 각본 없는 드라마라고 하나 봅니다. 한국 야구 대표 팀은 베이징 올림픽에서 온 국민들에게 감동 가득한 드라마를 보여주었습니다. 지난 13일 '난적' 미국과의 첫 대결에서 9회 8-7 역전극을 연출하였고, '복병' 캐나다, '숙적' 일본, '세계 최강' 쿠바를 잇달아 격파하며 한국야구의 위력을 세계에 널리 알렸습니다. 손에 땀을 쥐게 한다는 표현처럼 극적인 승부는 국민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고, 9전 전승이라는 쾌거를 이룬 대표 팀 영광은 길이 남을 것입니다.


반짝반짝 빛나는 금메달 속에는 당신들의 열정이 들어있었습니다.
잘 싸웠습니다.
잠시도 방심하지 않고 위기가 찾아와도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투혼 쏟아 준 모든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너무 기쁜 마음 감출수가 없어 잠이오지 않을 것 같은 밤입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멋진 드라마였습니다.

    2008.08.24 00:03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감독 선수 모두 모두 고생많으셨습니다.
    박수를 보냅니다.

    2008.08.24 00:11 [ ADDR : EDIT/ DEL : REPLY ]
  3. 노송

    멋진 야구...!!!
    좋은 하루였습니다.

    가을의 문턱에서 화창한 날씨만큼
    좋은 휴일 보네세요.

    2008.08.24 10:38 [ ADDR : EDIT/ DEL : REPLY ]

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8. 12. 15:53

 

올림픽 3연승 달성한 남자 양궁



 베이징 올림픽으로 작은 나라가 온통 떠들썩합니다. 피와 땀으로 범벅이 된 선수들의 선전하는 모습에서 우린 다시 한번 박수를 보냅니다. 그들이 온힘을 다하는 모습을 보며 손에 땀을 만들고 가슴 두근거려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올림픽에서 감동적인 승리를 보여주는 선수들 중에 패배의 경험이 없는 선수는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들의 행복한 눈물과 행복한 웃음은 수많은 패배와의 싸움에서도 결코 좌절하지 않고 마침내 패배를 이겨낸 사람들만이 지을 수 있는 눈물과 웃음일 것입니다.


 올림픽 경기 중에서 여러 가지의 종목의 경기가 있었지만, 어제 열렸던 양궁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돌아가신 시아버지의 모습을 떠 올렸습니다. 우리 시아버님은 시골에서 태어나셨지만 국궁을 하시는 한량이셨습니다. 자그마한 키에 백바지 백구두를 신으시고 활쏘기를 즐기셨던 분이었습니다. 정성스럽게 활을 다루시는 모습을 보며

"아버님! 저도 활 배우고 싶어요."

"그래? 그럼 내가 배워 주지 뭐~"

직장생활을 하면서 가장 큰 문제는 육아입니다. 하지만, "어머님 모시고 가서 아이 잘 키워라" 하시며 당신은 홀로 계셨습니다. 주말이면 시골에 가서 반찬을 해 놓고 오곤 했지만, 1년을 넘게 생활하신분이십니다.

지역대표로 국궁대회에 나가 메달과 트로피를 받아오시면

"우와! 아버님 축하드려요."

"할아버지! 이거 제가 가질래요."

아직 어린 아들 녀석이 메달을 빼앗아도

"그래. 너 가져~"

그렇게 저와 한 약속도 지키시지 못하고 훌쩍 떠나버리고 말았습니다. 얼마 전, 집안 청소를 하다 아들 책상 속에서 그 은메달이 나왔습니다. 남편이 버리려고 하는 것을 아무 말 없이 그냥 받아 다시 넣어 두었습니다. 아버님 덕분에 국궁과 비슷한 양궁은 빼 놓지 않고 보는 습관이 되었습니다.




사진캡쳐 : kbs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금메달을 목에 건 세 선수

어제 오후 중국 베이징 올림픽그린양궁장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결승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습니다.

박경모 임동현 이창환이 출전한 한국 남자 양궁대표팀은 이날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를 227-225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어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표적을 떼고 있는 모습

  감격의 눈물까지 흘리며 중계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임동현 선수가 어디론가 달려갔습니다.
가만히 보니 그들이 마지막 쏘았던 표적을 가지러 갔던 것입니다.
아마 올림픽 3연승을 이뤄낸 가보 아니 국보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시아버님이 남기신 메달보다 더 값진....


금메달을 따는 것도 중요하지만, 메달 확보에 실패한 선수들에게 큰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들 또한 때때로 패배할 때가 있더라도 결코 좌절하지 말고,
인생이라는 치열한 게임에서 마침내 승리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다새

    손에 땀을 쥐게 했던 경기였지요.
    선수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2008.08.12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2. 심장이 멎는 줄 알았어요..

    2008.08.12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구름꽃

    스포츠에 있어 노력과 땀 없이는 가질 수 없는 게 메달이죠.
    모두에게 박수를~~

    2008.08.12 16:40 [ ADDR : EDIT/ DEL : REPLY ]
  4. 생생정보통

    나만 알고 있기에는 너무 좋은 곳이라서 알려드릴게요
    쿠팡.위메프.티몬 같은곳 보다 더 저렴한 곳인데요
    초대장 주소 알려드릴테니
    한번 가보슈~
    어려운 경제에 한푼이라도 아껴야지요 ^^
    https://bit.ly/2q69oFl
    (주소복사해서 들어가야됨)

    2018.08.27 13:14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