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위험성2

며칠 앞둔 수능! 공부 잘하는 약이 있다고? 며칠 앞둔 수능! 공부 잘하는 약이 있다고? 이제 수능일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그간의 수고로움 하루의 시험으로 결정한다는 건 뭣하지만, 어쩔 수 없는 결전의 날입니다. 고3인 아들 녀석, 버스정류장 세 정거장의 거리라 자전거를 타고 다니고 있습니다. 일교차가 심하다 보니 콧물을 흘리기에 걱정스러웠는데 다행스럽게도 그냥 쉽게 넘기는 것 같습니다. 어제는 마지막 모의고사라며 일찍 들어와 여유 부리기에 "아들! 안 떨려?" "떨리긴 왜 떨려?" "엄마가 더 긴장되네." "안정제라도 먹고 싶은 심정이다." "뭐하러 걱정해요. 하던 되로 하면 되지." "공부 잘하는 약이 있다던데?" "그거 순전히 거짓말이에요." 허걱...녀석이 더 어른 같습니다. 당사자인 아들은 무덤덤한가 봅니다. 중고생들 사이에서 이 약은.. 2013. 11. 2.
숙취운전의 위험성과 음주 운전 사고 예방법 숙취운전의 위험성과 음주 운전 사고 예방법 며칠 전, 친구가 입원했다는 소식에 깜짝 놀라 병원을 다녀왔습니다. "야! 이렇게 좋은 봄날, 이게 뭐니?" "그러게 말이야. 안 그럼 산행 갈 텐데." "어쩌다 그랬어?" "술 때문이지 뭐." "참나. 이만하기 다행이다." 저는 보리밭에만 가도 취하는데 친구는 선천적으로 타고났는지 술을 잘 마시는 편입니다. 가끔 나의 술 상무나 흑기사까지 자처하고 나설 때도 있으니 말입니다. 사고가 난 날도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일이 있어 잔뜩 마셨나 봅니다. 푹 자고 일어났기에 술도 다 깬 줄 알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나이가 나이인 만큼 체력이 달렸는지 늦은 아침 출근길에 갑자기 튀어나온 강아지 때문에 순발력을 잃어버리고 전봇대를 들이박고 말았던 것입니다. 숙취 운전은 졸음운.. 2012. 4. 14.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