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은행3

외식 부럽지않은 새송이버섯 연어 스테이크 외식 부럽지 않은 새송이버섯 연어 스테이크 늘 집밥만 고집하고 있지만 가끔은 외식이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마트에 가면 붉은 연어살 1팩 12,000원 주고 사와 외식 부럽지 않은 연어 스테이크를 즐겨보았습니다. ※ 새송이버섯 연어 스테이크 만드는 법 ▶ 재료 : 밥 1/2공기, 연어살 3토막, 새송이버섯 2개, 은행 20g, 소금, 후추 약간▶ 만드는 순서㉠ 새송이버섯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 후 프라이팬에 노릇노릇 구워준다.㉡ 은행도 함께 볶아준다. ㉢ 연어도 프라이팬에 구워주고 밥도 그릇에 담아 꾹꾹 눌러준다. ㉣ 접시에 정갈하게 담아낸 후 온천 계란을 올려준 후 파슬리가루를 뿌려 완성한다. ▲ 어묵국, 총각김치와 함께 담아낸 완성된 모습 ▲ 온천 계란.... 온천 계란의 반숙에쫄깃한 새송.. 2018. 5. 1.
딱딱한 은행 쉽게 까먹는 비법 딱딱한 은행 쉽게 까먹는 비법 예전에는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덥히거나, 해동을 시키거나 아니면 전자레인지에 있는 메뉴들을 사용할 줄밖에 몰랐습니다. 그런데 전자레인지로 요리할 수 있는 방법이 어마어마하게 많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오븐에 밀려 없애버리거나 부엌 한 구석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을 전자레인지입니다. 하지만 우리 집에는 지금도 많이 애용을 하고 있습니다. 남편이 혼자 저녁 식사를 할 때 국물을 넣고돌려서 따뜻하게 해 먹게 합니다. 또, 기말고사가 며칠 남지 않았을 때 고3인 아들 녀석을 위해 간단한 식빵 피자도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어제 한글날이지만 학교에 가는 아들 비가 와서 자전거를 타고 가지 못하고 자동차로 데려다 주었습니다. 그런데 학교에 심어진 은행나무에서 바람에 떨어진 은행이 제법 많.. 2013. 10. 10.
불쾌하게 느꼈던 반말, 나를 부끄럽게 한 이유 불쾌하게 느꼈던 반말, 나를 부끄럽게 한 이유 며칠 전, 조금 일찍 마친 날이었습니다. 이런 날은 미뤄두었던 일을 챙겨 봅니다. 요즘에야 인터넷 뱅킹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은행 갈 일이 별로 없습니다. 통장을 보니 정리 안 한 지도 제법 오래 되어 찾게 되었습니다. 통장정리나 해 볼까 하고 자동인출기에 넣었는데, 세상에 무얼 보았는지 찍혔던 자리에 또 찍혀 무슨 글자인지도 몰라 보게 되어 있었습니다. 할 수 없이 번호표를 뽑고 대기하고 있으니 '딩동, 196번 손님 창구로 오십시오.' 보던 책을 놓고 얼른 달려갔습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통장 정리하다가 잘못해서요." "어디 한 번 줘 보세요." 통장을 건넸더니 "다른 종이에 빼서 부쳐 드릴까?" "네. 그러세요." "통장이 다 되었네. 제발급해.. 2011. 10. 24.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