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적기2

요맘때가 적기! 엄마표 홈메이드 오디쨈 요맘때가 적기! 엄마표 홈메이드 오디쨈 지난 휴일, 남편과 함께 가까운 곳에 산행을 했습니다. "여보~ 우리 오디 따러 갈까?" "그러저 뭐." 밖으로 나가면서 소쿠리까지 챙겨 나섰습니다. 어릴 때부터 시골에서 자라면서 늘 자연과 함께였습니다. 들판에서 산에서 열리는 열매는 모두 따 먹으며 자라왔기 때문입니다. ▶ 까맣게 익은 오디 ▶ 누렇게 익은 밀 오랜만에 보는 밀입니다. "여보! 어릴 때 밀 서리 안 했어?" "응. 밀 서리는 안 해 봤어." "난 오빠 따라 다니며 많이 해 봤는데.." 먹거리 많지 않던 시절이라 밀을 베어 와서 입이 까맣도록 구워먹곤 했었지요. 그리고 타작해 늘어놓은 밀 꼭꼭 씹어 껌으로 만들었던 추억 하루 온 종일 씹어놓고도 잠자기 전 벽에 붙여놓았다가 이튿날 또 씹곤 했던 아련.. 2013. 6. 23.
요즘이 적기! 누구나 쉽게 담그는 여름 밥 도둑 요즘이 적기! 누구나 쉽게 담그는 여름 밥 도둑 어버이 날에 동서가 친정갔다 오면서 내려놓고 가는 딸기와 마늘쫑 "맨날 얻어먹기만 해서 어쩌지?" "나중에 맛있는 거 사다 드려!" "그래야지" 딸기는 아침마다 갈아서 주스로 만들어 먹이고 마늘쫑은 마른새우와 볶아도 주고, 삼겹살에 말아 주어도 많이 남아 장아찌를 담갔습니다. 요맘때가 아니면 담글 수 없는 적기이기 때문이지요. ★ 간장소스 만드는 법 ▶ 부재료 : 마늘, 생강, 통후추, 계피, 감초, 말린 홍고추, 월계수잎 ▶ 부재료와 물을 붓고 육수를 만듭니다. ▶ 소스는 정량이 없습니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물 ,간장, 식초, 설탕(매실액)는 1:1:1:0.5 비율이면 아주 쉽습니다. 짜게 담으면 자주 끓이지 않아도 되지만, 요즘은 또 .. 2013. 5. 15.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