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정미소2

친정 나들이 '50년 넘은 정미소 풍경' 친정 나들이 '50년 넘은 정미소 풍경' 친정 엄마의 기일이 되어 큰오빠네로 향하기 전, 태어나고 자라난 고향으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얼마 전 큰올케가 “고모! 언제 올 거야?” “응. 아이들도 방학했으니 하루 전날 가지 뭐.” “그럴래? 그럼 시골 가서 방아 좀 찧어 와.” “알았어.” 부모님이 남겨주신 논에 이웃 어른이 농사를 지어 나락을 가져다 창고에 넣어두었기 때문입니다. 큰올케는 형제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쌀을 찧어오라고 한 것입니다. 이 세상분이 아니신 큰오빠가 했던 것처럼... 텅 비어있는 집, 대문을 열고 들어서니 냉기가 흘러나옵니다. 사람의 손길 하나 없기에 온기하나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뽀얗게 대청마루에 내려앉은 먼지 털어내고 마당에 쌓인 나뭇잎을 쓸어내었지만 쓸쓸함은 감출 수 없었습니다.. 2010. 1. 5.
사라져 가는 '정미소 풍경' 사라져 가는 '정미소 풍경' 휴일을 맞아 남편과 함께 한 친정 나들이였습니다. 오락가락하는 장맛비가 잠시 멈추었기에 창고 속에 든 나락으로 쌀을 찧기 위함이었습니다. 텅 빈 집이지만 올망졸망 꽃 피우고 열매 맺고 있는 것을 보면 언제나 자연의 신비함을 느끼게 됩니다. 나락 포대를 리어카에 실고 정미소로 향하였습니다. "당신 한 번 타 볼래?" "진짜?" 막내로 자라나 아버지의 지게나 리어카는 나의 신나는 장난감이었습니다. 작은 체구라 쏙 들어갔었는데 나락 가마니 위에 걸터앉으니 빙글빙글 돌아가는 바퀴를 바라보니 꼭 옛날 유년시절로 되돌아간 기분이었습니다. 어느 마을에나 동네 입구에는 커다란 정자나무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 가까이 내가 자라난 친정집이 있었고 그 옆에 웅장한 정미소가 턱 버티고 서 있었습니.. 2008. 7. 2.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