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3. 5. 25. 06:00
728x90
반응형

국사책을 읽지 않고 낙서하는 그 씁쓸한 현실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국사 공부에 관한 내용을 다루며 방송을 한 적 있었습니다.
정부가 포기한 역사를 무한도전이 살린다며 네티즌의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사실, 대학 새내기인 우리 딸아이
이과 공부를 하다 보니 사회 역사 과목은 늘 뒷전이었습니다.
국, 영, 수, 과, 주요과목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딸! 왜 그렇게 사회 점수가 안 나와?"
"엄마! 난 외우는 게 싫고 어려워."
그래서 초등학교 때에는 만화로 된 역사실록을 많이 읽혔습니다.
만화 보는 걸 좋아하는 녀석이었으니 말입니다.

우리 아이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중학교에는 집중이수제 도입으로 한 학기에 5000년 역사를 모두 배웁니다.
한 시간 수업에 100년씩, 엄청난 양에 질릴 정도입니다.

고등학교 과정에는 필수이나, 입시에선 선택입니다.


작년 입시에서 한국사 선택한 학생은 단 6.9%
그것도 문과의 6.9%
문 이과 합치면 전체 학생의 3%만 국사 공부를 한 셈이 됩니다.
이 중 2등급 정도를 우수학생으로 볼 경우 총원 상위 10%까지가 2등급입니다.
1.000명 중 국사를 얘기할 수준의 학생은 단 3명뿐!

이게 우리나라의 현실입니다.

아이들은 더 이상 국사책을 읽지 않습니다.
국사책에 낙서를 할 뿐이죠.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 가운데 사회탐구영역에서 국사를 선택한 학생은 전체의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사가 필수가 아닌 선택과목이 되면서 응시생이 갈수록 줄고 있는 것입니다. 
학생들의 학습 부담 경감과 학생의 영역별 선택을 강조하면서 2005학년 선택형 수능부터는 탐구 영역이 종전 통합 교과형 출제에서 과목별 출제로 바뀌면서 국사는 사회탐구 11개 과목 중 한 과목으로 출제되었고, 이때부터 국사 과목은 필수 과목이 아닌 선택 과목 범주로 그 비중이 줄어들었습니다.

실제로 올해 고3 재학생 기준으로 시행된 3월, 4월 수능 모의고사에서도 한국사 과목 선택자와 비율은 3월 14.3%(4만 3944명), 4월 11.5%(3만 4415명) 등으로 선택 비율이 낮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는 우리가 되길 바라며 
수능 응시과목 체제에서 국사 과목을 필수로 지정하거나 대학에서 수능 반영을 할 때 국사 과목에 대한 가산점을 주는 등의 변화
가 수반되지 않으면 학생들의 고교 교육 현장에서 국사 과목 선택 비율 하락은 불가피할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국사에 관심을 갖게 만드는 것은 지금부터라도 어른들의 몫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참 마음아픈 일이네요.
    역사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설텐데.
    일본과 같이 우리는 모르고 나만 아는 그런 사람들이 많아지는 게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2013.05.25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헐.. 대게 선정적인 낙서네요..에효..

    2013.05.25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동그라미

    주요 과목만 공부하는 학생들 안타까워요

    2013.05.25 12:38 [ ADDR : EDIT/ DEL : REPLY ]
  5. 갈수록 더 심각해지는것 같아서 안타까워요

    2013.05.25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에구에구.. 씁쓸하네요..
    우선 저부터 반성해야할듯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셔요 ^^

    2013.05.25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책 표지에 낙서하는거야 저도 흔히 하던 장난이긴한데, 교육이 성적위주, 암기위주로만 끌어온 결과가 이런식으로 나타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야스쿠니 신사가 일본의 젠틀맨 아니냐는 얘기는 정말...;;;

    2013.05.25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좀 씁쓸하네요...국사책에...

    2013.05.25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릴리밸리

    교사인 친구한테도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은데 현실이 걱정이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3.05.25 13:44 [ ADDR : EDIT/ DEL : REPLY ]
  10. 낙서만 보면 재미삼아 넘길수도 있겠지만,
    현실이 그렇지 않다보니 씁쓸하네요~
    역사를 알아야 나라가 선다는데, 오직 중요교과목에만 취중하다보니
    이렇게 된게 아닌가 싶네용 ㅠㅠ

    2013.05.25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러니 갈수록 역사를 모르게 되는게 같아요 ㅠㅠ

    2013.05.25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과거를 알아야 미래도 준비를..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3.05.25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국사의 현실.. 참 안타깝네요..
    아무쪼록 평안한 오후 되시기 바랍니다.

    2013.05.25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도 저런 장난을 많이 치긴 했는데요 저렇게 장난치는거야 그렇다 쳐도
    5,18애 대한 생각을 보니 정말....ㅠㅠ

    2013.05.25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정말 반성해야 할 부분이네요..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기도 하겠죠..!!

    2013.05.25 18: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에효 =3
    정도가 좀 심한듯 하네요 ㅠㅠ

    2013.05.26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나름 반성을 하면서 읽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3.05.26 0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우리의 역사를 왜곡없이 제대로 배워야할텐데 말입니다.

    2013.05.26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국사를 나라의 역사가 아닌 외우기 어려운 암기과목으로 인식하는게 문제겠죠. 입시에서 필수과목으로 다시 전환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겠지만, 순수하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어른들의 노력이 필요할 것 같네요.

    2013.05.26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슬픈 현실 입니다...

    2013.05.26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글 잘읽었습니다.. 사진 한장 퍼갈게요!

    2015.01.08 19:30 [ ADDR : EDIT/ DEL : REPLY ]

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6. 1. 09:24
728x90
반응형

광우병

수 만년 동안 풀만 먹고 자라온 소에게 도축하고 남은 소뼈와 내장을 갈아서 먹인 결과 자연의 법칙을 무시하고 소에게 소를 먹인 오만한 인간에게 자연이 내린 천형이라고 했습니다. 


어제는 온 가족이 함께 촛불집회현장으로 나가 보았습니다. 대 도시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미친 소 수입반대에 나서 촛불을 들고 있었지만, 좀처럼 참여의 기회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남편의 핸드폰에 문자메시지가 들어옵니다.
'오늘 저녁 7:30분 차 없는 거리로....'
늘 동참하고 싶었던 마음이라 한달음에 달려가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간절한 염원담아 촛불을 밝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의 공연
   시위가 아니라 문화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온 가족이 함께 나왔습니다.
    내 아이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유 발언대
    올바른 정신을 가진 청소년들이었습니다.
    당찬언어로 정부를 규탄하는 고등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많은 사람들이 교육정책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젖먹이 아이까지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성금함
    촛불 문화제에 사용 될 비용을 위해 성금함을 돌립니다. 많은 사람들의 참여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 멀리서 지켜보고 있는 경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없는 거리 바닥에 붙힌 문화제 안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앞으로 더 많은 문화제를 준비한다고 했습니다.


 
촛불은 자신을 태워 온 세상을 밝혀 준다는 사실 알아 주시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촛불 대신 펜을 들고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환경 만들어주어야
우리의 미래는 밝지 않을까요?


 온 세상 사람들이 외치는 함성이 안 들리십니까?
아님, 귀를 아예 막고 계시는 겁니까?
여긴 평화적이었지만, 서울에서는 자발적으로 모인 시민들에게 물대포를 쏘고 아수라장이 되는 현장을 보니 마음 씁쓸할 뿐입니다.

이렇게 작은 목소리들을 모이고 모인다면 세상을 움직일 수 있겠지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국민이 뿔났습니다.
    전국이 뿔났어요.

    2008.06.01 0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달빛소나타

    온통 세상이 뿔났습니다.

    2008.06.01 09:52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리가 이렇게 소모를 해야 되는지
    정부가 국민을 위한다면 이 지경까지 가지 말았어야죠
    우울하고 화나고 그래요..

    2008.06.01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일요일이나 모처럼 늦잠을 푹 잤습니다...
    어젯밤 저희동네도 국민대학생들이 촛불집회를 하는지
    우리동네를 휩쓸고 지나가더군요...
    빨리이런일들이 끝나야할텐데...
    즐거운 휴일 되세요

    2008.06.01 11:02 [ ADDR : EDIT/ DEL : REPLY ]
  5. 수고하셨습니다.
    많은 국민들의 염원이 결코 헛되지 않을겁니다.

    2008.06.01 11:02 [ ADDR : EDIT/ DEL : REPLY ]
  6. 김은대

    어제 강제연행되는거 봤는데 경찰이 너무하더군요
    달랑 촛불하나 들고 있는데 무자비하게 헤드락하면서 질질 끌고 가더이다

    2008.06.01 12:1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