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6. 10. 06:10

변화의 물결, 편안한 복장으로 바꾼 여고생의 교복



우리 딸아이 여고 2학년, 무얼 입어도 무얼 걸쳐도 예뻐 보일 나이입니다.
그들이 가진 아름다운 청춘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얼마 전, 딸아이가
"엄마! 나 교복 사러 갈까?!"
"하복 말이야?"
"응"
"작년에 산 거 있잖아!"
말을 들어보니 1학년부터는 교복이 아닌 곤색 반바지에 칼라가 있는 흰 티셔츠나 회색 티셔츠로 입고 교복사에서 팔고 있는 걸 입지 않아도 된다며 학생회와 합의해서 절정을 내렸다는 것이었습니다.
"엄마! 내가 모델을 했는데, 정말 얼마나 편한지 몰라."
"그럼 1년 입은 교복은 어떻게 하고?"
"우리 2학년이 희생양이지 뭐. 그래서 반바지 입어도 되고 안 입어도 되고 그래."
"그럼 넌 어떻게 할 건데? 새로 사려구?"
"아니."
"다른 아이들은 어떻게 해?"
"반 반인 것 같아. 교복 그래도 입는 아이도 있고."
말은 아니라고 해 놓고 은근히 사고 싶은 눈치입니다.

이튿날, 집에 있던 무릎까지 오는 반바지와 흰 칼라티셔츠를 입고 학교에 갔다 온 딸아이
"엄마! 오늘 너무 놀랬어"
"왜?"
"1학년 말이야. 교복이라고 입고 왔는데 비싼 메이커인 것 있지!"
아침 일찍 간부들이 돌아가며 선도부 활동을 하는데 딸아이가 당번이었던 것입니다.
티셔츠 하나에 8~9만 원하는 걸 사 입고 왔더라는 것.
"아니, 편안하고 가격 싸서 결정해 놓고 그런 걸 사 입으면 어쩌란 말이야?"
"그러게 아이들이 개념없다는 말을 하지."
학교에서 의도한 것과는 다르게 흘러가고 있다는 말로 들렸습니다.
학생들의 편안함과 학부모의 부담을 줄어 드리려고 시도한 파격적인 교복문화를 바꾸는 것이었는데 말입니다.
의도와는 다르게 흘러가고 있음을 직감 할 수 있었습니다.






그 뒷날 딸아이가 전하는 말입니다.
"엄마! 걔들 큰일 났어."
"왜 또?"
"비싼 티셔츠에 학교마크를 새긴 걸 박아야 해"
비싼 옷에 마크를 새기면 외출복이 되지 않게 되고, 또 새기지 않으면 교칙을 어기는 일이 되어버렸던 것입니다.
"그럼 그렇지! 학교에서 그냥 내린 결정이었겠어?"

요즘 아이들 교복을 입고 다니면서 어쩌다 소풍을 가거나 수련회, 수학여행을 가는 날이면 패션쇼 하는 것처럼 새 옷을 사 입고 가길 원합니다. 은근히 친구들과 비교도 해 가면서 말입니다.
그런 아이들인데 교복을 사복처럼 바꾸면서 마크를 새기지 않았다면 보이지 않는 메이크에 대한 스트레스는 받게 되어 있을 것 같았습니다.

여름이고 한 벌뿐이라 시내에 나가 중저가 옷을 하나 사 주었습니다.
아들이 고1이라 교복 한 벌에 8만 원, 두 벌에 16만 원이 들었는데
딸아이는 반바지에 티셔츠 한 벌에 4만 원 정도이니 교복값으로 두 벌은 사 입어도 되는 가격이었습니다. 

학부모로서 거품이 많이 들었다는 교복값에서 해방될 수 있는 방안이었습니다.

학교 가는 여고생들을 보니 너무 편안함을 쫓아가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오랜 전통처럼 입고왔던 교복에서 해방된다는 느낌도 들어 괜찮아 보였습니다. 무엇보다 짧은 미니 스커트처럼 허벅지가 보일락 말락 아슬아슬한 모습 보지 않아도 되니 말입니다. 


변화하는 것이 제일 늦다는 학교에서도 작지만, 그 물결이 일어나고 있는 걸 보니 학부모로서 흐뭇하였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렇게 더울때는 편한게 최고죠^^

    2011.06.10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딱 좋네요^^ 편안한 옷차림에 학교정책도 마음에 들고요 ㅎㅎㅎ
    그 안에서도 내심 브랜드에대한 쓸데없는 편견은 있겠지만요 ^^
    잘 보았습니다~*

    2011.06.10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잘 됐네요~
    하지만, 패션쇼로 변하지 않게 조심하는 것이 필요하겠어요,^^
    상대적 빈곤감을 느끼지 않도록!!

    2011.06.10 12:11 [ ADDR : EDIT/ DEL : REPLY ]
  5. 음. 학교마크 꾹하고 찍어줘야겠죠!
    ㅎㅎ

    2011.06.10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환영할만한 변화네요.
    요즘 교복가격이 정말 장난이 아닌데요.
    학교측에서 합리적인 결정을 내린 것 같습니다.~~~ ^^

    2011.06.10 1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간편한 복장의 교복, 아주 괜찮은 방법 같습니다. ^^
    교복값이 정말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행복한 금요일과 주말 보내세요.

    2011.06.10 13:01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도 얘들 교복 좋긴한데 너무 비싼게 항상 걸렸거든요.
    어찌됐든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 같아 좋습니다.

    그런데 저는 사실 교복 자율화 세대라서 교복 입은 학생들 보면 부러워요. ^^

    2011.06.10 1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정말 꼭 변화가 필요한 곳이 변화를 하고 있다니..
    매우 기분 좋은 글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저녁노을님~!

    2011.06.10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도 학교다닐때 저런 복장이였으면.. 고등학교시절의 소원은 없었겠네요 ..

    맨날 난방 걸치고 가서.. 더우면 벗어 던지니 ..

    점점 학교가 편안해지고 다니기 좋게 만들어져서 좋네요 ^^

    대학교 문제는 어떻게될지 ..

    2011.06.10 14:36 [ ADDR : EDIT/ DEL : REPLY ]
  11. 여고생의 교복은 남자들에겐
    정말 아주 멋진 추억을 생각나게 하는데 말이죠~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1.06.10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언제나 우리 애들 걱정

    애들 편한걱정만 하고 사는 이웃분들..

    힘내세요 !! 그래도 이렇게 변화하잖아요 ^^

    2011.06.10 15:03 [ ADDR : EDIT/ DEL : REPLY ]
  13. 반바지 교복 고등학교때 그렇게 소원이었는데....ㅎㅎㅎ

    2011.06.10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전 교복을 입고싶었지만~ 교복이 버린 세대라 한 번도 교복을 입어보지 못했어요~~
    그래서 그런지 교복을 그저 좋게만 동경으로 바라보았는데~
    가끔 교복에 대한 이야기가 들릴때 마다~ 제 교복의 동경을 무너뜨리더라구요~
    아이들이 변형해서 입는 교복도 그렇구요~ 깨끗하고 단정하게~ 중,고등학생의 풋풋함을 느끼게 해주는
    그런 옷이 교복이 되어도 좋은거 같네요~

    2011.06.10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요즘 교복 ,,여학생치미길이 단속하드라구요
    울딸아이두 학교에선 치마길이부터 단속


    편안해보이긴 합니다
    독특한 교복이네요
    울딸아이 학교도 편안한 복장이어음 좋았을텐데..

    잘보구 갑니다

    2011.06.10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뭐든 합리적으로 흘러 가고 있다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지요. ^^

    2011.06.10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이제 자유로운 복장이 실용성을 대변하는 듯 합니다~
    저희 때, 더울 때는 좀 더 시원한 평상복을 입는 안건이 있었지만...실패했었는데 말이지요 ^^;

    2011.06.10 2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내가 왜 이렇게 웹 사이트에 갇혀있는 거지. 난 그냥 집 주소를 열었 었지요. 덧붙여, 나는 종종 구글에서 돌아다니다. 그리고 분명히이 웹사이트로 떠돌아 다녔다.

    2011.06.11 00:43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좋은 글인것 같습니다 ^^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2011.06.11 0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희는 고등학교 1학년 때 교복이 없었어요..ㅜㅜ 그래서 친구들 눈치보고 아침마다 옷 고르느라 지각하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학교 마크를 붙이는 방식.. 괜찮네요..^^
    그래도 가방에 다른 흰티 하나 더 넣고 다니지 않을까요^^
    하교용으로..^^

    2011.06.11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정말 흐뭇한 변화의 물결이네요. 교복문제가 많았던 것으로 압니다만....

    2011.06.14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3. 30. 11:46

편안하게 해 주는 '생활 아이디어'



 
 
 
 
 
 
 
★ 누런 런닝을 하얗게.. 
런닝 셔츠를 여러번 빨아 입다 보면 누렇게 되기가 쉽상이다.이때는 달걀껍질을 가재에 싸서 삶는 빨래 속에 넣으면 놀랍게도 희게 된다.겨울철에는 물에 헹구어내면 하얗게된다. 표백제를 쓰면 천이 상할 염려도 있으나 위와 같은 방법을 이용하면 그럴 염려가 없습니다.
빨래를 삶을 때 세제만 사용하시죠? 달걀껍질을 넣고 삶아 보세요. 달걀의 껍질은 속껍질과 겉껍질로 이루어져 있고, 속껍질은 겉껍질에두 층으로 붙어있다. 속껍질은 주로 단백질이고 겉껍질은 탄산칼슘이주성분이다. 달걀 껍질의 성질은 염기성이고, 특히 표백 효과가 좋습니다.






★ 가루세제
가루세제를 사용하다 보면 미쳐 다 쓰기도 전에 굳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럴 때 가루세제를 옷장 속에 넣어 두세요. 가루세제가 옷장내부의 수분을 빨아들여 부드럽게 풀어지고 옷장안도 상쾌한 냄새가 남는답니다.

★ 옷 주름 잘 펴려면.... 
힘을 주고 다려도 잘 다려지지 않는 주름이 있습니다. 이때는 물에 식초를 1작은 술 정도 타서 분무기에 넣고 뿌리면서 다려줍니다.

★ 못박기

끝이 매끄러운 못을 단단히 박으려면 못 끝에 식초를 묻혀 보세요. 끝부분에 녹이 생겨 표면이 울퉁불퉁 해 지기 때문에 못이 잘 빠지지 않습니다. 반대로 못이 너무 빡빡한 경우에는 비누칠을 하면 쉽게 박을 수 있습니다.
 
★ 와이셔츠 소매 때빼기 
와이셔츠의 깃이나 소매의 더러운 부분에 샴푸를 바르세요.
바쁠땐 그냥 1시간 정도후에 세탁기에 돌리면 됩니다.
혹은 샴푸를 바른후 솔로 몇번만 문지른 후 세탁기에 넣습니다.
보기엔 때가 그대로 있어보여도 세탁기에 돌린 후 보면 깨끗하게 된답니다.
 
★ 신발 속의 악취를 없애려면 
밖에서 유난히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이 있으면 그 신발에서 나는 냄새 때문에 신발장안이 악취 투성이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냉장고용 탈취제를 신발 속에 조금 넣어 두면 냄새가 깨끗이 제거됩니다.
 
★ 달걀찜
달걀찜을 할 때는 냄비에 물을 붓고 김이 올라올 때까지 끓이다가 미리 풀어 양념해 놓은 달걀 물을 부으세요. 달걀이 고르게 익어 더 맛있을 뿐 아니라 냄비 가장자리에 달걀이 눌어붙지 않아 설거지하기도 편안하답니다.
 
★ 양복이 번들거릴 때
양복은 헝겊을 대고 조심스럽게 다리미로 다려도 자칫하면 번들번들하게 광택이 나게 됩니다.
이럴 때는 식초를 두 배 물로 희석하여 타월에 묻혀낸 다음 다시 한번 다림질합니다.
또 오래 입어서 섬유의 표면이 책상이나 의자에 스쳐서 번들번들 해지면 우선 양복솔로 먼지를 털고 나서 물 한 컵에 암모니아 한 숟가락 정도 탄 액체를 분무기로 뿜어 주고 헝겊을 대어 다림질을 합니다. 그리고 그 옷과 같은 종류의 천을 대고 다리면 더욱 좋습니다.
 
★ 튀김 요리 후 튀김옷의 기름을 깔끔하게 제거하는 방법
튀김 밑에 종이나 키친타올을 깔면 바닥의 기름이 튀김에 그대로 흡수됩니다. 종이를 부채 접듯 지그재그로 빳빳하게 접고 튀김을 올리면 기름이 종이를 따라 아래로 내려가기 때문에 기름이 다시 흡수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 옷의 탈색 방지법 
소금물에 30분 정도 담가두면 물이 빠지는것을 막아줍니다. 원색에 큰효과가 있습니다. 또 견직물이나 모직물인 경우는 중성세제를 물1리터에 2g 비율로 섞어 풀고 식초를 조금넣어 빨면 물빠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모직물은 세탁할 때 좀더 신경 써야하므로 드라이크리닝이 가장 적합한 방법인것 같습니다.
 
★ 마른오징어
냉동실에 오래 보관한 건조오징어는 딱딱해서 씹기도 불편하고 맛도 더 짜게 느껴집니다. 술을 2큰 술 정도 넣은 물에 오징어를 10분정도 불렸다가 구워보세요. 육질이 반건조 오징어처럼 부드러워지고 맛도 좋답니다.

★ 줄어든 스웨터 관리는.. 
세탁을 잘못하는 바람에 스웨터가 오그라들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미지근한 물4리터에 암모니아를 반 홉 정도 넣어 휘저은 다음 그속에 스웨터를 담갔다 꺼냅니다. 그리고 나서 부드러워진 스웨터를 가볍게 잡아당겨 늘여준 다음 타월에 싸서 물기를 빼고 편평한 곳에 널어 그늘에서 말립니다. 어느 정도 마른 다음 가볍게 당기면서 다림질을 하면 원형회복이 가능합니다.

★ 사용하지 않는 칼이나 금속식기류를 녹슬지 않게 보관하려면
원두커피 찌꺼기를 약간 넣어 두세요. 원두커피 찌꺼기가 주위의 수분을 조절해 녹이 쓰는 것을 방지 해 준답니다.
 
★ 케이크를 접시에 담고 먹고 나면 기름기 때문에 설거지하기가 번거롭습니다.
이때는 둥글납작한 뻥튀기를 케이크 접시로 활용 해 보세요. 설거지 할 걱정도 없고 뻥튀기도 먹을 수 있어 일석이조랍니다.

우리는 발명이라고 하면 거창하게 생각되는데 주부 발명가들을 보면 그 편견이 사라집니다.  생활속에서 작은 아이디어를 찾아 슬기롭게 사는 주부들이 많습니다.

알뜰살뜰 주부9단이 되어 봅시다.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2622050 클릭^^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바리

    우앙~~아주 유익한 내용들 다 모였네요
    마른오징어 불리기도 그렇게 종종 하는데 정말 놀랍게 부드러워요.
    원두커피 사용법 다시 새롭게 배워 갑니다.
    3월 마지막 휴일 멋지게 보내세요
    지금 비가 그쳤어요.

    2008.03.30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2. 꼭 필요정보들입니다..
    저는 원두커피는 생활에 잘 이용합니다.

    2008.03.30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skybluee

    덕분에 좋은정보 알고 가요.

    2008.03.30 12:24 [ ADDR : EDIT/ DEL : REPLY ]
  4. 구름나그네

    마른오징어 많은데 배우고 가요.
    실생활에 유용한 정보감사합니다.

    2008.03.30 12:28 [ ADDR : EDIT/ DEL : REPLY ]
  5. 밝은미소

    즐거운 휴일 되세요.
    도움되는 글이네요.ㅎㅎ

    2008.03.30 12:28 [ ADDR : EDIT/ DEL : REPLY ]
  6. 희망

    대단합니다...잘 쓸께요...

    2008.04.01 11:2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