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폭염13

무더운 여름, 조리도구 소독 및 청소법 무더운 여름, 조리도구 소독 및 청소법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르는 폭염이 계속되는 날씨입니다. 이럴때, 곰팜이가 끼고 우리가 소홀하기 쉬운 조리도구 소독 및 청소법입니다. ★ 수저 및 조리기구 소독법 ▶ 재료 : 베이킹 소다 2숟가락, 수저, 조리기구, 물 1L ▶ 작업순서 ㉠ 물은 기구가 잠길 만큼 붓고 베이킹소다를 풀어준다. ㉡ 보글보글 끓여만 주면 된다. ㉢ 멸치 육수 낼 때 사용하는 망인데...솔로 닦아준다. ㉣ 물에 헹구어 주면 끝~ ㉤ 수저도 물에 헹구어 주면 완료~ ▲ 좌우 비교해 보세요. 설거지 하면서 바로 삶아주었습니다. 매일 사용하는 거물망.. 정말 깜짝놀랬습니다. 너무 더러워서... 속이 다 시원해 집니다. 가족의 건강을 위해 무더운 여름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습니다. 2018. 7. 28.
사우나서 땀 흘리면 더위 식혀질까? 사우나서 땀 흘리면 더위 식혀질까? 푹푹 찌는 무더위가 연속되고 있는 요즘, 입에는 시원한 것만 자꾸 찾게 됩니다. 우리는 이열치열이라며 더울 때 더운 음식을 먹고, 사우나에 가서 땀을 흘리고 나오면 시원함을 느낀다고 말을 합니다. "날씨 더운데 샤우나 가자!" "헉헉~더워서 난 싫어" "샤우나 하고 나오면 얼마나 시원한데." "혼자 갔다 와!" 오랜만에 친구가 전화를 해 샤우나를 가자고 합니다. 하지만 한의학은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면 양기가 빠져나간다고 하고 현대의학은 사우나 뒤의 시원함은 기분일 뿐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은 하루 24시간 잠을 자는 순간에도 장기들은 쉬지 않고 돌아가면서 에너지를 사용하고 열을 발생시킵니다. 사람은 항온 동물이므로 열을 배출하지 못하면 체온이 무한대로 치솟아 사망하고.. 2013. 8. 12.
폭염 속 신종어, 야호(夜好) 세일을 아세요?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올림픽 경기로 잠 못 이루는 여름밤입니다. 에어컨을 팡팡 틀고 싶어도 전기세가 겁나고 찬물로 샤워를 해도, 얼음물을 마셔봐도, 그 효과는 오래가지 않습니다. 열대야란 야간의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잠들기 어려울 정도로 무더운 밤을 말합니다. 이렇게 더울때 야호(夜好) 세일로 알뜰함 까지 챙겨보세요. 쇼핑, 외식, 문화... 밤이 더 알뜰하다는 사실.... 1. 시장보기는 저녁에! 낮에는 더워서 돌아다니기 힘든데 저녁에 가면 시원하고 운이 좋으면 물건을 싸게 구입할 수 있답니다. 많게는 50%, 적게는 20%까지 할인을 해 주니 말입니다. 밤 9시부터 12시까지 할인하는 상품이 많습니다. 기존의 할인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을 처분하기 위한 할인이었다면 요즘 할인은 유통기한에 .. 2013. 8. 10.
폭염속 조심해야 할 온열 질환 건강관리법 폭염속 조심해야할 온열질환 건강관리법 올림픽 열기만큼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는 시골 어르신이 한낮에 밭일을 하다 목숨까지 잃는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고 7월에는 폭염으로 7명이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조금만 알고 대처하면 일어나지 않을 온열 질환, 우리 모두 주의를 기울여야 할 요즘입니다. 1. 열 경련 열 경련이 가장 경미한 열 손상입니다. 이것은 더운 환경에서 땀 소실이 많아 전해질 평형에 깨어지게 되면서 근육에 경련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통증이 동반되기도 하는데 더위에 장시간 마라톤을 하거나 조깅을 하는 경우에 흔히 발생합니다. 해결방법은 수분과 염분을 알맞게 섭취한 후 그늘에서 쉬면 됩니다. 2. 일사병이란? ▶ 정의 강한 햇볕에 오랜 시간 노출되었을 때 발생하고, 일사병은 더.. 2012. 8. 2.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폭염주의보 까지 내린 남부 지방의 한낮 기온은 체온과 비슷합니다. 밖에서 조금만 움직여도 헉헉 숨도 쉬지 못할 지경이니 말입니다. 평소에는 건물 뒤 주차장은 명당자리가 됩니다. 방학이라 고등학생인 두 녀석 학교 보내놓고 나오니 명당자리는 벌써 꽉 차버렸습니다. '에잇! 뜨거워서 어쩌지?’ 할 수 없이 주차해 두고 볼일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2시쯤 퇴근을 하려는데 웬걸 자동차 문을 여는 순간 숨이 턱 막혀버립니다. 며칠 전, 남편과 함께 카센터에 다녀온 적 있습니다. 날씨가 무덥다 보니 내비게이션이 클릭을 해도 들어 먹질 않아서였습니다. "고장입니까?" "너무 뜨겁다 보니 오작동을 합니다." "그래요? 그럼 어쩌죠?" "수건으로 덮어 사용해 보고 한 번 지켜.. 2012. 8. 1.
일주일의 여유, 온 가족의 찬사에 폭염 날린 행복한 식탁 일주일의 여유, 온가족의 찬사에 폭염 날린 행복한 식탁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주부는 늘 걱정이 앞섭니다. 입맛 없어 하는 가족을 위해 무얼 먹이지? 비단 저만의 고민이 아닐 거라 여겨봅니다. 푹푹 찌는 무더운 여름, 불 앞에 서서 요리하는 것도 장난이 아닙니다. 기온이 떨어지고 가족들이 곤히 자는 새벽에 일어나 토닥토닥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봅니다. 1. 비엔나 조림 ▶ 재료 : 비엔나 200g, 양파 1/2개, 피망 1/2개, 고추장 2숟가락, 꿀 2숟가락, 물 5숟가락, 마늘,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비엔나는 칼집을 내준다. ㉡ 올리브유를 약간 두르고 마늘과 함께 볶아준다. ㉢ 양념을 넣고 자작하게 조려주고 맛이 들면 썰어둔 양파와 피망을 넣고 마무리한다. (깨소금과 참기름은 마지.. 2012. 7. 30.
10분 만에 뚝딱! 폭염 날려 준 짝퉁 콩국수 10분 만에 뚝딱! 폭염 날려 준 짝퉁 콩국수 기온이 무섭게 올라가는 요즘입니다. 폭염으로 입맛조차 잃어버린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가족이 입맛 없어 할 때,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 주세요. 기운도 차리고 건강 또한 지켜줘야 할 우리 주부의 의무가 아닐지.... 이렇게 무더운 날에는 매일 먹는 밥은 싫다고 하는 남편입니다. "더운데 시원한 냉면이나 먹을까?" "냉면 없는데. 더워서 사러 가지도 못하겠어." "그럼 국수라도." "국수도 똑 떨어졌네." "밥 먹기 싫은데..." 부엌으로 나와 10분 만에 뚝딱! 짝퉁 콩국수의 맛! 두부 라면을 만들어주었습니다. 1. 시원한 냉 두부 라면 ▶ 재료 : 라면 2개, 우유 1컵, 두부 1모, 호두 6~7개 정도 얼린 수박, 오이, 검은깨, 소금 약간 ▶ 만드.. 2012. 7. 28.
푹푹 찌는 무더위, 폭염과 열대야 이기는 방법 푹푹 찌는 무더위, 폭염과 열대야 이기는 방법 남부지방에는 햇볕에 나서기가 무서울 지경입니다. 푹푹 찌는 무더위, 체온과 비슷한 온도가 연속되고 있으니 말입니다. 비닐 하우스에서 농사일 하시는 분이, 밭일 하시던 부모님이 일사병으로 쓸어져 돌아가셨다는 소식까지 들리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 폭염특보는? 폭염(暴炎)은 매우 심한 더위를 뜻하는 한자어입니다. 폭서, 불볕더위 등과 뜻이 같다. 폭염의 원인은 지구온난화라고 보는 쪽과 대기 흐름으로 인한 자연스러운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보는 쪽 두가지가 있습니다 폭염은 인체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몇몇 국가에서는 폭염에 대한 특보를 내리는데, 대한민국 기상청을 기준으로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최고 섭씨 32~33도 이상인 경.. 2012. 7. 27.
한여름 무더위, 먹지 말고 물리치자! 한여름 무더위, 먹지 말고 물리치자! 기나긴 장마가 끝이 나고 매미 소리가 요란하기만 하고 푹푹 찌는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여름철만 되면 몸에서 '육수'를 뽑아내는 듯 땀을 흘리는 남편, 비실비실 조느라 정신이 없는 딸, 더위 앞에서 장사도 맥을 못 추는 건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기운 없고 짜증 나게 하는 여름 더위의 정체는 무엇일까? 1. 여름철만 되면 무기력하고 짜증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여름철이 되면 기온은 올라가고 습도도 높아지면서 우리 몸에도 여러 변화가 생기게 됩니다. 우선 혈관이 확장되고 몸의 열기는 모두 체표면으로 드러나고 몸속은 차갑게 변합니다. 이에 따라 체력이 약한 노약자나 성장기 어린이, 만삭의 임산부 등에게는 상당히 괴로운 계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입맛이 떨어지.. 2011. 7. 20.
비 오는 날! 스마트하게 나는 살림비책 비오는 날! 스마트하게 나는 살림비책 무더운 폭염으로 시달린 올 여름이었습니다. 간간이 쏟아지는 소나기로 날씨는 많이 서늘해졌습니다. 사람의 마음 참 간사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비나 좀 왔으면 좋겠다.'라고 하더니 연일 쏟아지는 집중호우에 '이제 그만 왔으면 좋겠다'라고 말을 하니 말입니다. 장마도 지났는데 비가 계속되니 집안관리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비오는 날! 스마트하게 나는 살림비책입니다. 1. 퀴퀴한 냄새 없애는 녹차티백 녹차 마시고 남은 티백을 버리지 말고 말려 제습제 겸 방향제로 사용합니다. 말린 녹차 티백을 스타킹 혹은 망사 주머니에 넣어 옷장이나 신발장, 냉장고 등 곳곳에 두면 퀴퀴한 냄사가 사라지고 습기도 제거됩니다. 2. 욕실 곰팡이는 양초를 이용해요 장마철이나 비가 오는.. 2010. 8. 29.
폭염 속 모기를 피하는 방법? 폭염 속 모기를 피하는 방법?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열대야까지 있어 잠을 청하지 못하고 뒤척이고 있자니, 짜증 낸 목소리 TV소리에 눈을 떠 보니 남편은 모기잡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요 며칠 동안 킬러 한 통을 다 비워가면서 .... 같은 방에 나란히 누워 자도 이상하게 물리는 사람은 정해져 있습니다. 남편과 아들..... 모기는 호흡 시에 나오는 이산화탄소, 사람의 체온에 해당하는 37도씨 정도의 온도, 또한 땀샘에서 분비되는 젖산 등을 보통 일반적으로 좋아한다고 합니다. 호흡량이 많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사람,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이 주로 모기의 공격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또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냄새를 좋아해서 임산부나 가임기 여성을 공격대상으로 삼기도 한다고 합니다. 속 열이.. 2008. 7. 11.
여름엔 땀을 흘러야 된다는 '남편의 고집' (사진 : 기상청) 여름엔 땀을 흘러야 된다는 '남편의 고집'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가고 있는 물가로 서민들의 생활은 고달프기만 합니다. 그리고 날씨까지 폭염으로 36도를 오르내리는 기온의 연속으로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흐르고 기운 떨어지게 만들어 버립니다. 기말고사를 끝낸 딸아이의 원망이 쏟아집니다. “엄마! 우리도 에어컨 하나 사자.” “왜 갑자기?” “학교에도 우리 반만 고장이 나서 더워 죽을 뻔 했단 말이에요.” “고쳐 달라고 하지.” “고쳤다고 하는데 바람도 시원찮아요.” 임시방편으로 선풍기 몇 대를 가져다 놓고 40여명이 품어내는 입김과 체온이 더욱 짜증나게 만들었나 봅니다. 요즘 아이들, 학교에서도 교실마다 냉난방을 설치 해 놓으니 운동장에서 뛰노는 학생들 보기 힘이 듭니다. 그리고 학원.. 2008. 7. 10.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