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한여름6

사우나서 땀 흘리면 더위 식혀질까? 사우나서 땀 흘리면 더위 식혀질까? 푹푹 찌는 무더위가 연속되고 있는 요즘, 입에는 시원한 것만 자꾸 찾게 됩니다. 우리는 이열치열이라며 더울 때 더운 음식을 먹고, 사우나에 가서 땀을 흘리고 나오면 시원함을 느낀다고 말을 합니다. "날씨 더운데 샤우나 가자!" "헉헉~더워서 난 싫어" "샤우나 하고 나오면 얼마나 시원한데." "혼자 갔다 와!" 오랜만에 친구가 전화를 해 샤우나를 가자고 합니다. 하지만 한의학은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면 양기가 빠져나간다고 하고 현대의학은 사우나 뒤의 시원함은 기분일 뿐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은 하루 24시간 잠을 자는 순간에도 장기들은 쉬지 않고 돌아가면서 에너지를 사용하고 열을 발생시킵니다. 사람은 항온 동물이므로 열을 배출하지 못하면 체온이 무한대로 치솟아 사망하고.. 2013. 8. 12.
친정엄마가 그리워 만들어 본 매콤한 부추 수제비 친정엄마가 그리워 만들어 본 매콤한 부추 수제비 무더위가 계속되는 휴일 저녁, 녀석들이 자라고 나니 남는 건 우리 부부뿐입니다. 가까운 산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저녁 뭐 먹지?" "그냥 간단하게 먹자." 해 놓은 밥은 없고 한여름 이맘때면 친정엄마가 만들어주던 수제비가 생각났습니다. 별것 들어가지 않아도 텃밭에서 부추와 호박으로 뚝뚝 뜯어 넣은 수제비 맛 수 많은 세월이 흘러도 아직 잊을 수가 없습니다. ★ 인삼, 녹용과도 바꾸지 않는다는 부추의 효능 달래과에 속하는 부추는 대표적인 강장 채소로 신진대사를 돕고 스태미나를 증강시켜 줍니다. 지역에 따라 정구지, 졸, 솔, 소풀이라고도 불리는 부추는 씨를 뿌리고 난 후 신경 써서 돌보지 않아도 잘 자란다 하여 ‘게으름뱅이 풀’이란 이름도 갖고 있습니다.. 2013. 8. 1.
무더운 한여름! 여유로운 식탁 차리는 노하우 무더운 한여름! 여유로운 식탁 차리는 노하우 폭염 주의보까지 내린 남녘은 푹푹 찌는 무더위의 연속이었습니다. 이제 태풍이 북상하고 있어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아무런 피해 없이 비켜가길 바라는 맘뿐입니다. 언제나 그렇듯, 휴일 아침은 더 바쁘게 시작합니다. 26년째 직장생활을 하고 있지만 휴일도 평일과 같은 날이 되곤 합니다. 더 누워 있고 싶어도 기계처럼 눈이 뜨이고 허리가 아파 벌떡 일어나 집안일을 하곤 합니다. 일찍 일어나면 하루가 엄청 길게 느껴집니다. 후다닥 냉장고 문을 열고 맑은 도마 소리를 내어봅니다. 내 남편을 위해서 내 아이를 위해서 정성 들여 조물락 조물락 맛을 냅니다. 새벽녘이라 무더위도 가라앉아 있어 가스 불 앞에 서 있어도 더운 줄을 모릅니다. 1. 두부 햄 조림 ▶ 재료 :.. 2011. 8. 8.
시원한 여름나기! 냉방용품 200% 활용법 시원한 여름나기! 냉방용품 200% 활용법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매미 소리가 요란하게 들려옵니다. 이렇게 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냉방용품입니다. 사용하기만 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을 마셔야 하고 전기료도 장난 아니게 나와 사용하기가 무서울 때 있습니다. 시원한 여름을 보내기 위한 냉방용품 200% 활용법입니다. 1. 에어컨 제균, 제습에 고온살균, 친환경 기능까지 가진 똑똑한 에어컨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에어컨을 한 달에 한 번 청소해주면 한 달에 1,500원 ~ 2,000원 정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 에어컨 전기료 절약하는 법 ㉠ 외출 후 바로 에어컨을 켜지 말고 환기를 시킵니다. ㉡ 에어컨을 틀 때는 창문을 닫고 직사광선을 차단한다. ㉢ 에어컨 바람과 같은 방향으로 .. 2011. 8. 4.
여름철, 음식물쓰레기 냄새 잡는 방법 여름철, 음식물쓰레기 냄새 잡는 방법 무더운 여름입니다. 며칠 전, 부엌에서 일을 하다가 깜박한 음식물쓰레기 통을 열어 보았더니 "엄마!" 얼른 뚜껑을 닫아버렸습니다. "왜 그래?" "여보! 어떡해! 큰일났어" "왜 그러냐니까!" "음식물 쓰레기통에 벌레가 생겼어." "참나, 갔다 버리면 되지 그걸 가지고 그" "난 못해." "알았어. 내가 할게." 바로 통을 들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정말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연수 다닌다는 이유로 ... 바로 바로 버렸어야 하는데 벌레가 생기도록 두었으니 말입니다. 음식물쓰레기 냄새가 집안에 배지 않게 하려면 바로 처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급적 물기를 제거해 보관했다가 버리면 냄새가 덜 나는데, 작은 용량의 통을 이용하여 쓰레기가 생길 때마다 버리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2011. 8. 2.
일주일의 여유, 푹푹 찌는 무더위 집 밥이 최고! 일주일의 여유, 푹푹 찌는 무더위 집 밥이 최고! 윗지방에는 비가 많이 왔지만, 남녘에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해운대에는 많은 사람이 붐비는 주말이었다고 합니다. 창밖에는 아침부터 매미가 목청껏 울어댑니다. 주말, 늘 같은 시간이면 알람이 울지 않아도 눈이 뜨입니다. 혼자 일어나 토닥토닥 가족을 위해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봅니다. 1. 취나물볶음 ▶ 재료 : 마른 취나물 50~70g, 멸치육수 3숟가락, 간장 2숟가락, 마늘, 깨소금,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취나물은 중불에서 푹 삶아 씻어 간장과 육수를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향을 먼저 내 주고 취나물을 넣어 볶아주면 완성된다. 2. 표고버섯 볶음 ▶ 재료 : 마른 표고버섯 50~70g, 양파 1/2개, 파프리.. 2011. 8. 1.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