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해결2

내 아이, 소중하다면 거칠게 키워라. 내 아이, 소중하다면 거칠게 키워라. 주말에 막냇삼촌의 사무실을 옮겨 개소식이 있어 김해를 다녀왔습니다. 상 위에 올라앉은 돼지머리의 미소가 참 귀여웠습니다. 돼지 입에 돈도 곱게 술잔도 올리고 절을 하며 정성스럽게 제를 올렸습니다. 하나 둘 지인들이 모여들며 함께 했습니다. 하나밖에 없는 시누이도 시집간 딸과 사위와 함께 들어섰습니다. "형님. 어서 오세요." "어. 왔어?" "아이쿠! 00이도 왔구나?" "안녕하세요. 외숙모." "그래." 서로 인사를 나누고 사무실에 앉아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었습니다. 그런데 조카가 얼마 전에 돌 지난 아들에게 수박도 먹이고 포도도 먹이고 이것저것 챙겨 먹였습니다. 조그마한 입으로 오물오물 잘도 받아먹습니다. "00이가 과일을 좋아하나 봐" "네. 집에서 포도 한 .. 2012. 9. 5.
변화의 물결, 편안한 복장으로 바꾼 여고생의 교복 변화의 물결, 편안한 복장으로 바꾼 여고생의 교복 우리 딸아이 여고 2학년, 무얼 입어도 무얼 걸쳐도 예뻐 보일 나이입니다. 그들이 가진 아름다운 청춘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얼마 전, 딸아이가 "엄마! 나 교복 사러 갈까?!" "하복 말이야?" "응" "작년에 산 거 있잖아!" 말을 들어보니 1학년부터는 교복이 아닌 곤색 반바지에 칼라가 있는 흰 티셔츠나 회색 티셔츠로 입고 교복사에서 팔고 있는 걸 입지 않아도 된다며 학생회와 합의해서 절정을 내렸다는 것이었습니다. "엄마! 내가 모델을 했는데, 정말 얼마나 편한지 몰라." "그럼 1년 입은 교복은 어떻게 하고?" "우리 2학년이 희생양이지 뭐. 그래서 반바지 입어도 되고 안 입어도 되고 그래." "그럼 넌 어떻게 할 건데? 새로 사려구?" "아니.".. 2011. 6. 10.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