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3. 1. 24. 06:05


내가 아줌마라 느끼고 실감하는 5가지 이유


며칠 전, 눈이 많이 와 길이 미끄러울 것 같아 시내버스를 탔습니다.
퇴근 시간이라 그럴까요?
제법 많은 사람이 우르르 올라타고 내리기도 하면서 버스는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손잡이를 잡고 자동차가 흔들리는 대로 몸을 맞기고 서 있는데
남학생이 일어서면서
"아줌마! 여기 앉으세요."
"아니. 괜찮아요."
"저 몇 정거장만 가면 내려요. 앉으세요."
벌떡 일어나 저 만치 몇 발자국 옮겨 서 있는 게 아닌가.
옆에 서 있던 아가씨도 앉으라는 눈빛을 날리면서 말입니다.
못 이기는 척 앉으면서도 왜 그렇게 서글퍼지던지요.
'내가 그렇게 늙어 보이나?'
'하긴, 내 나이가 몇이야?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구나.'
별의별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그래 누가 세월을 이길 수 있어.'

쉰을 넘긴 나이라 그런지 제법 당당했던 모습들은 어디로 사라지고 헐렁헐렁 흘리고 다니는 건 예사롭고, 무엇이든 메모하지 않으면 쉽게 잊어버리는 내 모습에서 이제 영락없는 아줌마가 되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내가 아줌마라고 느끼고 실감하는 5가지 이유입니다.


 

 

1. 우선순위가 나보다 남편과 자녀일 때

보통 여자들은 '내가 자식 바라보며 살지!'라는 생각을 참 많이 하게 됩니다.
자식한테는 내리사랑으로 쏟아붓는 정성과 남편한테 헌신하면서 가족을 위한 삶을 사는 게 여자입니다. 정작 나를 잃어버린 채, 나보다 남편과 자녀가 더 우선순위가 되어있을 때 아줌마임을 실감합니다.

또 어느 날인가 출장을 갔다가 돌아오면서 가까운 백화점에 들렀습니다. 계절도 바뀌고 해 분위기 나는 따뜻한 옷이나 한 벌 사 볼까 하고 들어가 아이들 옷 하나씩 고르고 난 뒤, 정작 내 옷은 마네킹이 멋지게 입고 서 있는 동그라미가 몇 개 붙은 옷은 눈요기만 하고, 결국 누워있는 티셔츠 하나 골라 집으로 돌아오는 내 모습에서 또한 어쩔 수 없는 아줌마임을 실감하였습니다.


 


 

2. 마트에서 1+1만 찾을 때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있는 물가, 몇 개 사들지 않았는데 10만 원을 넘기가 예사입니다.
시식 코너에도 스스럼없이 다가서 이쑤시개로 집어 먹고 있는 모습
물건을 고를 때도 하나 더 업고 있는 것만 카트기에 담는 나의 모습
영락없는 아줌마의 모습이었습니다.

 


 

3. 오늘은 뭐 해먹지 끼니를 걱정할 때

하루 3끼 가족을 위한 식탁을 차리는 일은 주부의 행복입니다.
그러다 보니 '오늘은 뮈 해먹지?', '오늘도 한 끼 잘 넘겼네.'
걱정하면서 하루를 맞이하는 나의 모습에서 아줌마임을 실감하게 됩니다.


 


 

4. 처음 본 사람과 자연스럽게 대화할 때

얼마 전, 시어머님이 병원에 입원했을 때였습니다.
4인실이었는데 옆에 있는 환자 가족들과 처음 보는 얼굴인데도 마치 친구나 언니처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사람 많이 모이는 곳도 싫어하고, 나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도 싫어했던 성격인데 옆에서 보고 있던 남편이
"당신 아줌마 다 되었네."
"왜?"
"모르는 사람하고도 이야기를 잘하니 말이야."
"내가 그랬나? 나도 나이들었나 봐!"
아줌마임을 티를 내고 말았던 것입니다.


 


 

5. 예쁘게 꾸미는 것이 귀찮게 느껴질 때

원래 여자들은 아기자기 예쁘게 꾸미고 사는 걸 좋아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귀찮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니스커트에 하이힐은 언제 입어보고 신어봤는지 까마득합니다.
늘 낮은 굽에 바지만 걸치고 다니는 나를 발견합니다.
특히 겨울이면 춥다는 이유만으로 멋을 잊어버리는 내가 되어 있습니다.
"당신 치마는 안 입어?"
"따뜻한 게 최고지!"
아줌마 티를 팍팍내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공감 가는 이야기입니까?
우리는 이렇게 늙어 가나 봅니다.


 

여러분은 어떨 때 아줌마임을 실감하게 되나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트에서 1+1을 찾는 것은 사람들이 비슷하네요. 감사히 보고 가요.^^

    2013.01.24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재밌게 풀어주셨네요^^
    그래도 아줌마 세계의 나름대로의 재미가 있을것 같습니다~

    2013.01.24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잘 보고 갑니다..!!
    화이팅입니다..!!

    2013.01.24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하하^^ 그래도 힘내세요!
    파이팅입니다.

    2013.01.24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20대 남자인데 ...
    그렇습니다. ㅠ_ㅠ...

    2013.01.24 17:53 [ ADDR : EDIT/ DEL : REPLY ]
  7. 엄마이자 여자이기까지는 참 힘든 것 같습니다.
    공감이 가네요..

    2013.01.24 18:20 [ ADDR : EDIT/ DEL : REPLY ]
  8. 좋은글 너무나 잘보고 간답니다
    날씨가 추워지려나 봐요 옷 든든히 입고 댕기세요^^

    2013.01.24 1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ggg

    일단 남자와 관계하는 순간 생물학적으로 아줌마...

    2013.01.24 18:56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음..그래도 대한민국의 아주머니들은 참 강하죠.
    분명히 존경받아야 할 분들이라고 생각 합니다. 전!!
    좋은 저녁되세요.

    2013.01.24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 좀 공감이 되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3.01.24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늘푸른나라

    하나 더 줄때 ㅎㅎ

    저는 아저씨입니다. ㅎㅎ

    2013.01.24 22:35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도 이제 아저씨라는 말에 넘 익숙해진듯 하내요~

    2013.01.24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밀댓글입니다

    2013.01.24 23:18 [ ADDR : EDIT/ DEL : REPLY ]
  15. 좋은글 잘 읽고 공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13.01.25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유이

    1번 빼고 다 해당;;

    첨보는 사람하고도 말 잘하는건 경영자로서의 기본자질입니다!! 라고 주장해본다 ㅠㅠ

    2013.01.25 01:40 [ ADDR : EDIT/ DEL : REPLY ]
  17. 그러게요, 어느새 아줌마란 호칭이 자연스러워졌네요.
    전 4번을 강추하고 싶어요.
    요즘 말이 많아지더라구요.

    2013.01.25 0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옵하

    참고로 1+1은 될 수 있으면 사지 마세요.. 기업체의 상술입니다. 그게 더 비쌉니다..

    2013.01.25 09:50 [ ADDR : EDIT/ DEL : REPLY ]
  19. 딸 입에만 반찬 뭐들어가나 쳐다볼때요
    ㅎㅎㅎㅎ
    그냥 그것만 눈에 보입니다
    내가 한 밥 잘먹나~
    잘먹고 쑥쑥 커라 이생각만 들때있어요 ㅎㅎ

    2013.01.26 07:30 [ ADDR : EDIT/ DEL : REPLY ]
  20. 1+1 정말 매력적이지요~ ㅋㅋ..

    2013.01.26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게토

    근데 아줌마들 지하철에서 소지품으로 사람좀 치고 다니지 좀 마세요!!! 부탁입니다. 가방으로 사람치고 모른척 하는건 99% 아줌마들입니다.
    젊은 남자들 앞에 빈자리는 당연히 아줌마들 자리구요.....ㅎㅎㅎㅎ 사는게 얼마나 힘드셨으면....
    돈으로 가난해도 맘이 가난하지 맙시다....

    2013.07.19 02:53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