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헤어드라이어의 다양한 사용법

by *저녁노을* 2009. 11. 30.
728x90
반응형
 

바람과 열기만 있으면 만사 OK 헤어드라이어


며칠 전, 중3인 딸아이

“엄마! 오늘 주번이라 일찍 나가야 해!”

“그럼 얼른 준비 해 같아 나가게.”
“알았어. 근데 엄마! 스타킹 어딨어?”
“빨래 줄에 봐!”

“안 말랐어. 어떻게 해?”
겨울이라 햇살이 드는 베란다에 늘어놓아도 얼른 마르질 않나 봅니다. 할 수 없어

“여보! 00이 스타킹 헤어드라이로 좀 말려줘.”

“알았어.”

아침밥을 챙기는 동안 남편은 윙윙 소리를 내며 딸아이의 스타킹을 말렸습니다.

부산한 아침을 시작하는 하루였습니다.


여러분은 헤어드라이어, 머리 말릴 때만 사용하세요?

다양한 헤어드라이어 사용법 한 번 보실래요?



1. 스티커 제거의 명수

컵이나 벽에 붙은 스티커를 제거하려면 헤어드라이어로 스티커 귀퉁이에 딱 10초만 뜨거운 공기를 쏘여줍니다. 그리고 손으로 잡아당기면 솔이나 뜨거운 물에도 꿈쩍 않던 스티커가 말끔하게 떨어질 것입니다. 그래도 자국이 남아 있다면 다시 한 번 뜨거운 바람을 쐰 후 랩을 뭉쳐서 문지르면 흠도 생기지 않고 말끔히 잘 지워집니다. 접착식 옛 앨범을 정리할 때나 스카치테이프 흔적을 지울 때도 효과 만점.






2. 젖은 옷을 딱 7분 만에 보송보송하게


옷을 재빨리 말리기 위해서는 비닐 봉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먼저 젖은 옷을 큰 비닐봉투에 곱게 펴서 넣고 비닐 아랫부분에 헤어드라이어를 대고 바람을 쐬어줍니다. 이때 비닐 곳곳에 듬성듬성 구멍을 뚫어야 그곳으로 뜨거운 바람이 나가면서 옷이 잘 마른다. 탈수 상태라면 5분 정도면 말끔하게 마른답니다.







3. 식은 밥의 대변신? 따끈한 새 밥 만들기


혼자 사는 자취생이나 일에 쫓기는 맞벌이 부부들에게 식사는 언제나 고민거리. 늘 새 밥을 할 수도 없고, 급하게 밥을 데워야 하는데 전자렌즈도 없고 즉석 밥의 비용 부담이 된다면 주목할 것. 식은 밥 위에 물을 살짝 뿌린 후 비닐봉지 안에 밥을 공기채로 넣고 헤어드라이어의 열풍을 쐬어주면 방금한 듯 뜨끈뜨끈한 밥이 완성됩니다.







 

4. 머리에 껌이 붙었을 때
  1) 헤어무스를 바르고 빗으로 빗겨내면 말끔이 벗겨집니다

  2) 준비물 : 헤어드라이기와 종이 - 껌붙은 머리카락을 종이로 받친뒤, 헤어드라이기 뜨거운바람을 집중적으로 쐬면 껌이  종이에 붙습니다.


혹시, 또 다른 활용법을 아시나요?

아신다면 함께 공유 해 보아요.^^


*도움되신 정보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