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흡연자 중에서 가장 싫은 사람은?

by 홈쿡쌤 2009. 12. 19.
728x90
반응형
흡연자 중에서 가장 싫은 사람은? 
 

담배를 아직도 피우고 계시나요?

요즘, 건강을 생각해서 담배를 끊는 사람을 주위에서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중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담배 끊는 사람과 말도 섞지 마라.’고 사람들은 말을 합니다. 그만큼 자기와의 싸움 없이는 끊을 수 없기 때문에 독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뜻일 것입니다.

며칠 전, 가까이 사는 언니 집에 묵은 김치를 가지러 가게 되었습니다.

친정 형제 4남 2녀, 세 살밖에 차이 나지 않는 바로 위에 언니라 인정 많은 형부의 처제사랑은 특별하기까지 합니다. 술을 좋아하는 탓에 취기가 오르면 전화가 걸려옵니다. 혀가 꼬부라지는 목소리로

“처제! 00아! 너 그럼 못 쓴다.”
“형부 한잔 하셨네.”

“그래. 오늘 기분 좋게 한잔 했다.”
“얼른 집에 들어가세요. 언니 기다려요.”

“네가 안 하면 전화도 않고 말이야.” 하시며 서운함을 말로 표현하십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잘못 했어요. 다음부터 자주 할게요.’ 사과를 하고 끊곤 합니다.


현관문을 열어주며 반가이 맞이하는 형부, 담배를 끊었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집안에 들어서니 냄새가 코를 찌릅니다.

“어? 형부 담배 다시 피는 거야?”
“몰라. 1년을 넘게 안 피더니 저런다.”

“에이~ 왜 그래요. 형부”

“그냥 속상한 일이 있어서 한 개 입에 물었더니 그렇게 되었다.”

“.........”

밀폐된 공간에서 담배를 피웠으니 그 냄새가 어디로 가겠는가?

“형부! 새해가 되면 또 담배 끊기에 도전하세요.”

“알았어.”

끊는 일이 쉽지는 않은 가 봅니다.


★흡연자 중에서 가장 싫은 사람은?


1. 길거리에서 담뱃재 떨고 침 뱉는 사람.

차를 타고 가도, 길거리를 걷다가도 담뱃재를 아무 곳에서나 떨고, 꽁초 또한 휙 던져버리는 사람 참 많습니다.




2. 말할 때마다 입에서 담배 냄새 나는 사람.

담배의 니코틴은 아무리 없애려고 해도 사라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스쳐 지나가는 사람에게서도 나는 게 담배냄새입니다.



3. 걸어 다니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

어느 날, 길거리를 가다가 담배피우는 사람과 스치면서 손등에 담뱃불이 닿아 혼난 적이 있습니다. 다행히 상처는 나지 않았지만 아픈 기억을 하고 있기에.




4. 밀폐된 공간에서 담배 피우는 사람.

특히, 밖에서 피운다고 피워놓고는 엘리베이터 타고서 휴~ 하고 내뱉은 사람은 왜 그럴까? 같은 공간에 타고있는 사람은 어쩌라구!





5. 담배꽁초 아무 곳에나 끼워 두는 사람

길거리 나무 둥지와 가지 사이사이에, 소화전 틈에 끼워놓고, 창틀 위에 그냥 두고 가는 사람의 심리 참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담배를 피우지 않기에 그 마음 이해를 하지는 못하지만, 기본 공중도덕은 지켜가며 피워야 하지 않을까요?


구름과자 정말 맛있나요?

여러분은 어떤 사람이 제일 싫으신가요?


*공감가는 이야기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태그

, ,

댓글38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