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박진감2

꽃보다 할배, 세비야의 플라멩코 세비야는 플라멩코의 본고장으로 곳곳에 공연장이 있고 거리에서도 심심찮게 공연을 감상할수 있다고 한다. 문어 샐러드 참치샐러드 돼지고기 스테이크 노솔트로 주문했더니 먹을만했다. 저녁을 먹고 꽃보다 할배가 다녀간 소극장같은 곳에서 플라멩코를 보았다. 사진을 찍을수는 있는데 플래시는 터트리지 못하게 했다. 그리고 동영상도 찍지 말라고 해 눈으로 열심히 담고왔다. 카리스마 넘치는 박력과 절제된 멋이 느껴져 한시간이 금방 지나가 버렸다 인스타, 스토리, 페북, 포스트에서도 만나요~ 2017. 1. 17.
박진감 넘치는 ‘진주 소싸움대회’ 박진감 넘치는 ‘진주 소싸움대회’ 진주의 소싸움대회는 신라가 백제와 싸워 이긴 전승(戰勝)기념잔치에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을 정도로 투우대회의 발상지이다. 예전에는 진주의 "큰판(소싸움)"은 남강 백사장이었다. 투우가 벌어지는 며칠 동안은 싸움소가 일으킨 뿌연 모래 먼지가 백사장을 뒤 덮었으며, 수만 군중의 함성은 하늘을 찔렀고 수 백 개의 차일(遮日)이 백사장을 온통 뒤덮었으며 차일 속에 오간 술 바가지로 인하여 양조장 술은 동이 났다한다. 이러한 진주 투우는 일제 때 민족의 억압된 울분을 소싸움에서 발산했고 왜인들이 진주 땅을 들어설 때 수만 군중이 백사장을 뒤엎고 시가지를 누비니 겁에 질려 남강 나루를 건너지 못하고 며칠씩 머물렀다는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이와 같이 진주 소싸움대회는 해마다 년 2.. 2008. 5. 2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