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에러2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폭염주의보 까지 내린 남부 지방의 한낮 기온은 체온과 비슷합니다. 밖에서 조금만 움직여도 헉헉 숨도 쉬지 못할 지경이니 말입니다. 평소에는 건물 뒤 주차장은 명당자리가 됩니다. 방학이라 고등학생인 두 녀석 학교 보내놓고 나오니 명당자리는 벌써 꽉 차버렸습니다. '에잇! 뜨거워서 어쩌지?’ 할 수 없이 주차해 두고 볼일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2시쯤 퇴근을 하려는데 웬걸 자동차 문을 여는 순간 숨이 턱 막혀버립니다. 며칠 전, 남편과 함께 카센터에 다녀온 적 있습니다. 날씨가 무덥다 보니 내비게이션이 클릭을 해도 들어 먹질 않아서였습니다. "고장입니까?" "너무 뜨겁다 보니 오작동을 합니다." "그래요? 그럼 어쩌죠?" "수건으로 덮어 사용해 보고 한 번 지켜.. 2012. 8. 1.
다음 뷰, 송고한 글에 추천박스가 뜨지 않는다면? 다음 뷰, 송고한 글에 추천박스가 뜨지 않는다면? 땡그랑 땡그랑 미세한 바람결에 흔들리는 은은한 풍경소리를 내고,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 줍기 작은 것에서 큰 행복 찾기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를 운영해 온 지 10년을 훌쩍 넘긴 세월이 흘렀습니다. 매일 한 개의 포스팅을 원칙으로 정성을 담아냅니다. 어제는 맛집으로 '국수는 공짜, 7080 추억이 가득한 맛집'으로 같은 시간 06:00에 발행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뷰추천 박스가 눈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른 글은 모두 이상이 없고, 다른 사람의 글 또한 정상이었습니다. 할 수 없이 다음 고객센터로 전화를 걸어 문의해 보았습니다. "저,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를 운영하는 저녁노을입니다." "네. 고객님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불편한 상황을 상세하게.. 2012. 7. 2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