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솔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30 올바른 잇솔질로 치아 수명 늘리세요. (4)
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6. 30. 09:01
 

올바른 잇솔질로 치아 수명 늘리세요.


  치아 건강은 어려서부터 올바른 잇솔질과 치약선택, 구강보건에 관심을 가짐으로써 충치 및 잇몸병을 예방하는데 상당 부분 기여 할 수 있습니다. 독립심을 기른다고 아이 스스로 양치질을 하도록 내버려 두지 말고 적어도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하루에 한번은 부모가 아이의 이를 닦아주어야 합니다. 깨끗이 잇솔질 된 치아는 혀로 느꼈을 때 치면이 매끄럽고 느껴지는 것이 없어야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럴까요? 아직 우리 아이 둘은 아직 충치는 없는 튼튼한 치아를 가지고 있답니다. 연령단계에 따른 잇솔질 요령 및 칫솔, 치약 고르는 법, 보관 방법 등에 관해 알아봅시다.


★ 연령 단계에 따른 잇솔질은?

1. 유아시기

 첫 치아가 났을 때부터 시작해야 하며 부모는 거즈로 치아와 잇몸을 최소한 하루 한번씩 닦아줘야 합니다. 치아가 많이 나오면 부드러운 소형 칫솔을 쓰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치약이 오히려 시야를 방해하고 유아는 뱉은 능력이 부족해 치약을 삼킬 우려가 있으므로 치약을 사용치 않아도 무방하다고 합니다.


2. 아장아장 걷는 시기

 어린이용 소형 칫솔을 사용하며 어린이가 잇솔질에 흥미를 보이고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여 주고, 부모는 이러한 행동을 격려하고 잇솔질을 시도하도록 이끌어 줍니다.


3. 미취학 아동(5~6세) 시기

 미취학 아동은 치아관리에 대한 소중함과 손재주가 낮아 부모가 구강위생을 돌보아 줄 책임이 있습니다. 따라서 부모는 어린이가 스스로 이닦기를 하도록 지도하고 스스로 하지 못할 때는 부모가 어린이를 왼쪽다리에 앉히고 어린이의 머리를 왼쪽 팔에 기대게 한 후 왼손 손가락으로 어린이의 입술을 당기면서 오른손으로 이를 닦아주는 자세가 권장. 부모가 먼저 잇솔질을 시행한 후 어린이 스스로 잇솔질을 하도록 합니다. 바람직한 잇솔질을 하지 못할 때는 횡마법(옆으로 닦는 법)을 우선 추천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4. 초등학교 저학년 시기

 가장 올바른 칫솔방법인 회전법(잇몸 쪽에서 치아 쪽으로 회전시키면서 흩어 닦는 법)을 교육 지도토록 하며 식사 후와 잠자기 전에 잇솔질을 반드시 하는 습관을 키워줍니다. 어린이들의 유치가 충치에 이환 되었을 경우 이를 방치하게 되면 음식물을 씹을 수가 없어서 영양결핍이 오게 됩니다. 또 아파서 한쪽으로 씹거나 우물우물 삼키게 되면 안면 근육운동이 균형을 잃게 되어 얼굴 모양이나 치열이 비뚤어져서 열등의식을 갖기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 비사교적인 성격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어린이의 치아를 잘 보존하려면 1년에 반드시 2번 정도 정기검사를 받도록 하고 음식물 섭취 후 바로 잇솔질을 하는 습관을 길러 주도록 하며 특히 잠자기 전 잇솔질 중요함을 인식시켜야 합니다.


★ 올바른 잇솔질 요령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은 칫솔을 잡자마자 앞니 표면이나 어금니 위면부터 닦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그런 곳에 충치나 풍치가 생기는 경우는 희박합니다. 우선 치태 및 음식물 찌꺼기가 많이 끼는 치아와 잇몸 경계부를 중심으로 칫솔을 움직여야 합니다.

칫솔질은 큰 동작보다는 칫솔모가 2-3cm 정도만 움직이도록 빠르고 짧게 진동시키는 동작이 효과적입니다. 잇솔질의 각도는 앞니 표면은 칫솔을 치아와 수평이 되어도 상관없으며 혀 쪽이나 입천장 쪽은 칫솔모가 잇몸에 수직으로 향하도록 칫솔을 세우거나 때론 칫솔 세로로 돌려야 합니다. 이와 함께 이를 무조건 세게 힘을 주어 닦는 것이 잘 닦이는 것은 아닙니다. 적당한 힘으로 잇몸 쪽에서 치아방향으로 이를 닦는 방법을 숙지하여 곰곰이 잘 닦는 것이 중요합니다.


★ 칫솔 고르는 방법과 보관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이나 치약의 선정방법이 모든 사람에게 획일적이지는 않고 개개인의 턱뼈에 적합해야 하고 잇몸이나 치아상태, 프라그 침착정도, 잇솔질 방법이나 횟수에 따라 각자에 맞는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즉 칫솔은 너무 부드럽거나 단단한 것은 피하는 것을 비롯

▶중간 정도의 탄력을 가지고 크기는 어금니의 2-3개 정도를 덮을 수 있는 크기가 적당합니다.

▶칫솔모의 끝이 둥글게 되어 있어야 합니다. 잇몸이나 치아에 손상을 적게 주기때문.

▶ 교정 장치나 틀니 등 구강 내 장치물이 있는 사람은 각각에 적합한 특수 칫솔(교정용 칫솔, 틀니용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관방법으로 칫솔은 통풍과 건조가 잘 되는 곳에 서로 접촉되니 않도록 보관해야 하며 닳거나 변형 된 칫솔은 프라그가 잘 제거되지 않고 잇몸을 손상시키므로 보통 3-4개월에 한 번 씩 교환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올바른 치약 선택법은?

  치약의 선택은 각 개인의 상태에 따라 다르게 선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약의 주성분은 이가 잘 닦이도록 하는 연마제인데, 보통의 경우 적정의 마모제가 함유된 치약을 사용합니다. 즉 프라그나 치석이 빠른 속도로 침착되거나 구강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에게는 마모도가 높은 치약이 유리합니다. 또 치주질환이 있거나 시린 이, 치경부 마모증(치아와 잇몸의 경계부위의 치아 면에 홈이 파이는 것)이 있는 환자에게는 마모도가 낮은 치약이 좋다고 합니다. 일반인에게는 중간 정도의 마모성을 가진 것이 좋으며 충치예방 성분 즉 불소나 자일리톨이 함유된 치약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히 아이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향과 색의 치약을 택하게 하는 것도 칫솔질을 친숙하게 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 잇솔질 십계명

1. 정확한 잇솔질 방법을 숙지하여 닦도록 한다(잇몸에서 치아방향)

2. 잇몸도 함께 맛사지 하여 잇몸에 혈액을 공급하여 잇몸이 단단하게 하는 것을 촉진한다.

3. 치아와 잇몸에 손상을 주지 않는 적정의 힘으로 닦는다.

4. 혀 세정기나 일반 칫솔을 이용하여 혀를 반드시 닦아준다.

5. 전체를 꼼꼼히 빠뜨리지 않고 닦기 위해 순서를 정해 놓고 닦는다.

6. 식후 바로 하는 것이 좋으며 하루 3번 이상, 3분 이상 닦도록 한다.

7. 저녁 잠자기 직전에는 반드시 잇솔질을 하도록 한다.

8. 칫솔뿐만 아니라 다양한 구강 위생용품(치실, 치간 칫솔, 고무자극기 등)을 이용하여 치아 사이사이까지 청결하게 닦는다.

9. 프라그나 음식물 찌꺼기를 효과적으로 제거하여 청결한 구강상태를 유지한다.

10. 잇솔질 후 잘 되었는지 확인하는 버릇을 기른다.


참고 : 이준규 보건학 박사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207672 클릭^^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6.30 09:04 [ ADDR : EDIT/ DEL : REPLY ]
  2. 구름나그네

    좋은정보 감사히 보고 가요

    2008.06.30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3. skybluee

    좋은정보 감사히 들고가여~!

    2008.06.30 12:04 [ ADDR : EDIT/ DEL : REPLY ]
  4. 특히, 한국인들이 잘못알고 있는 치실사용하기도 어렸을때 부터 꼭 해야합니다!!!(추천)

    2008.07.01 00:0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