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5.09 백미로 현미의 효과를! 몸에 좋은 미강 활용법 (26)
  2. 2008.07.02 사라져 가는 '정미소 풍경' (13)
맛 있는 식탁2014.05.09 05:30

백미로 현미의 효과를! 몸에 좋은 미강 활용법





요즘 가정에서는 하얀 쌀밥을 해 먹는 집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가족의 건강을 위해 현미에 각종 잡곡을 섞어 건강식을 즐겨 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친 식감으로 꼭꼭 씹어 먹고 30회 이상 씹어 먹는 사람만 현미밥을 먹을 자격이 된다고 합니다.
그만큼 몸에는 좋지만, 소화력이 떨어진다는 말입니다.

서재걸 박사님이 전하는 백미로도 현미의 효과를 보는 방법을 알려주셨습니다.
바로 백미에 미강을 넣어 먹는 것이었습니다.

EM 발효액을 만들 때나 미용 팩을 만들 때 사용하곤 했었는데 식탁에서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우리 집에서 애용하고 있는 미강 활용법을 소개합니다.




1. 미강가루의 효능

 

미강가루는 현미를 도정할 때 나오는 쌀겨를 곱게 빻아 가루로 만든 것입니다.

​현미와 유사한 미강가루 섭취는 면역력을 증강시키고 항암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강가루를 섭취할 때는 일반적인 곡물가루와 달리 물에 잘 섞이지 않아 가루째 먹는 게 좋다고 합니다. 











2. 미강 볶기

▶ 재료 : 미강 150g

▶ 만드는 순서
 
㉠ 미강을 프라이팬에 붓고 약불에서 볶아주면 완성된다.
㉡ 식혀서 통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 주말에 한가할 때 볶아두었다 활용하고 있습니다.




 


3. 짜지 않은 막장 만들기

▶ 재료 : 집된장 2숟가락, 미강 2숟가락, 고춧가루 1숟가락, 매실엑기스 3숟가락, 마늘, 대파,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법


㉠ 준비된 재료를 넣고 버무려주면 완성된다.
* 짜지 않고 심심한 미강 막장입니다.






 

 





4. 미강 시래기 된장국

▶ 재료 : 시래기 100g, 멸치 육수 2컵(쌀뜨물), 된장 1숟가락, 미강 2숟가락

▶ 만드는 순서


㉠ 삶은 시래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된장에 조물조물 무쳐둔다.
㉡ 멸치 육수가 끓으면 무쳐둔 시래기를 넣고 마지막에 마강을 넣어 마무리한다.








 

 5. 쌀밥을 현미밥처럼!

▶ 재료 : 밥 1공기, 미강 1~2숟가락

▶ 만드는 순서

㉠ 백미로 지은 밥에 미강을 넣어주면 완성된다.


밥을 지을 때 넣어도 되지만 미강 가루가 미세하기 때문에 밥솥압이 흘러나오는 구멍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 밥이 완성된 후에 넣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꼭 어릴 때 콩가루에 밥 비벼 먹는 기분이네."
볶아서 고소한 냄새가 나는 미강을 넣었더니 남편의 반응입니다.

너무 간단한가요?
간단하지만 건강 지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에
여러분도 한 번 따라 해 보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2014.05.09 06:46 [ ADDR : EDIT/ DEL : REPLY ]
    • 소양인이 몸이 차고 소화력이 떨어진다고 그렇나 봅니다.
      저도 쌀과 현미 잡곡을 섞어 먹고 있습니다.
      중화된다고 해서요.

      요즘...현미밥을 지을 수 있는 밥솥에 하면 그렇게 거칠지 않답니다.

      2014.05.09 20:24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렇게 활용할 수가 있군요.
    잘 배워 갑니다.^^

    2014.05.09 0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호!~
    미강이 현미밥 역할을 하는군요?..
    구수한 맛이겠어요.. ^^

    2014.05.09 08:07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런 방법이 있었네요 ㅎ

    2014.05.09 0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skybluee

    미강이 현미의 효과를??

    잘 알아갑니다. ^^

    2014.05.09 09:00 [ ADDR : EDIT/ DEL : REPLY ]
  7. 미강은 처음 알아가네요 ㅎㅎ

    2014.05.09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4.05.09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4.05.09 13:35 [ ADDR : EDIT/ DEL : REPLY ]
  10. 미강 활용법 잘 배우고 갑니다. ^^

    2014.05.09 1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미강가루 처음 알았는데,
    이게 현미보다 더 좋겠군요.
    알짜배기 영양소들이 다 담겨있으니

    2014.05.09 14:09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오 ~ 좋은 정보 덕분에 잘 배워갑니다 +_+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4.05.09 16: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 하는 소리가 절로 납니다.
    이렇게 사용 하시는군요.

    2014.05.09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좋은정보 잘 보고 가네요

    2014.05.09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미강이 무엇인지부터 찾아봐야 겠습니다..ㅎㅎ
    정말 콩가루를 이용한 음식같은데 영양은 좋다니
    저도 이용해 봐야겠네요...^^

    2014.05.09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콩가루가 들어간 느낌이네요.
    밥맛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2014.05.09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좋은 정보 너무 잘 얻어갑니다`
    감사해요~

    2014.05.09 2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현미에서 나오는 미강가루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군요..
    건강도 지키고 식감도 좋은 미강가루는 정말 귀한 식품이 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014.05.09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백미는 꼭 몸에 독이 될거라 생각했는데 이런 좋은 방법이..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4.05.09 23:18 [ ADDR : EDIT/ DEL : REPLY ]
  20. 예전 어른들 가난하던 시절에는 그 보기도 싫은거 였다는 애기 들은거 같은데
    건강식으로는 그만이군요^^

    2014.05.10 0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늘 현미밥만 먹어왔었는데...
    이참에 미강은 어떤지 함 시도해봐야겠어요^^

    2014.05.12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라져 가는 '정미소 풍경'



 휴일을 맞아 남편과 함께 한 친정 나들이였습니다.

오락가락하는 장맛비가 잠시 멈추었기에 창고 속에 든 나락으로 쌀을 찧기 위함이었습니다. 텅 빈 집이지만 올망졸망 꽃 피우고 열매 맺고 있는 것을 보면 언제나 자연의 신비함을 느끼게 됩니다.


나락 포대를 리어카에 실고 정미소로 향하였습니다.

"당신 한 번 타 볼래?"

"진짜?"

막내로 자라나 아버지의 지게나 리어카는 나의 신나는 장난감이었습니다.

작은 체구라 쏙 들어갔었는데 나락 가마니 위에 걸터앉으니 빙글빙글 돌아가는 바퀴를 바라보니 꼭 옛날 유년시절로 되돌아간 기분이었습니다.


어느 마을에나 동네 입구에는 커다란 정자나무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 가까이 내가 자라난 친정집이 있었고 그 옆에 웅장한 정미소가 턱 버티고 서 있었습니다.

정미소를 하고 있는 작은집 올케에게

"언니~ 정미소 엄청 오래 된 거지? 내가 어릴 때부터 있었으니...."

"제법 되었지. 그 동안 많이 고쳤어. 기계도 새로 들여 놓고...."

"얼마나 되었는지 셀 수도 없겠다."

"이 동네가 있을 때부터 있었다고 하니 역사가 오래 된 곳이야."

쌀 1포를 찧으면 삯으로 1되를 받거나 현금 5,000원을 받는다고 하였습니다.

"그걸로 노동 값도 안 되겠다."

"그래도 하는 일이니 버리지 못하고 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양철지붕 정미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랜 역사를 말해주듯 기계에 수북히 쌓인 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처카에서 나락을 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편이 방아 속으로 나락을 넣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나락 4포를 다 삼켜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심한 기계음을 내며 껍질을 벗겨 내며 흘러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정과정 없이 껍질만 벗겨 낸 현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차 2차 3차 도정을 거치는 과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름이 자르르 흐르는 백미가 주르르 흘러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쌀겨는 가축의 사료로 사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왕겨는 거름으로 이용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언니 오빠들에게 나눠 줄 쌀입니다.





 

우리 아들이 현미를 보더니

"엄마! 이건 어떻게 만든 거야?"

요즘 대형마트에 가면 지역 특산물처럼 팔리는 뽀얀 쌀만 보다가 많이 궁금했나 봅니다.

찍어 온 동영상을 보여주며 쌀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설명 해 주었습니다.


우리가 매일 먹고 있는 밥, 설마 쌀 나무에서 열린 것, 과일 먹듯 그냥 먹는다는 아이는 없겠지요?


사라져가는 정미소 풍경이었습니다.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220677 클릭^^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7.02 10:16 [ ADDR : EDIT/ DEL : REPLY ]
  2. 정미소 모습 참 오랜만에 봅니다.

    2008.07.02 10:29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드리햅번

    정미소라..
    저도 오랜만에 봅니더..

    2008.07.02 10:34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입니다
    우리의 정서가 담겨져 있는 정겨운 모습들이
    주변에서 자꾸만 사라지고 있어 안타깝죠
    잘 보고 갑니다

    2008.07.02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그렇군요
    우리 시댁은 정부미 방앗간을 했더랬죠
    전 담배창고나 방앗간을 일부러 찾아 나선적이 있었어요
    전라도쪽으로 가다보면 담배창고가 가끔 있는데 참 멋져요
    방앗간도 오래도록 있었음 좋겠어요
    정말 잘 봤습니다..^^

    2008.07.02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08.07.02 12:19 [ ADDR : EDIT/ DEL : REPLY ]
  7. 구름꽃

    와..현미에서 백미로?

    아이들에게 보여줘야겠어요.

    2008.07.02 12:39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08.07.02 13:25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랜만에보는 풍경입니다...
    정미소..

    2008.07.02 14:05 [ ADDR : EDIT/ DEL : REPLY ]
  10. 방앗간집 아들내미

    저희집이 정미소 했더랬습니다. 할아버지서부터 아버지까지...
    지금은 페업했구요, 가을 추수기 부터 봄까지 쉴틈이 없이 바빴더랫죠...
    정미소 일이 무척 힘들어요. 요즘은 가정용 정미기를 쓰죠. 가정마다 한대씩은 거의 있죠.
    전에야 정미소에서 방아 찧어 5일장 싸전에 새벽부터 가서 내다 팔았지만 요즘은 추수때 논에서 바로 RPC 라는 곳에다 바로 팔아버리니 저런 풍경은 볼수가 없습니다. 잊고있었던 추억 잘 봤네요...

    2008.07.02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11. peter153

    제 처갓집도 정미소였는데...지금은 안하고 창고로 씁니다.

    2008.07.02 18:09 [ ADDR : EDIT/ DEL : REPLY ]
  12. 쌀나무

    대도시에서만 나고 자랐으며 시골생활이라고는 전혀 해본적도 없고 대학시절 농활도 한번 안해본 울마눌님 촌에 있는 시댁어른들에게 결혼후 첨으로 인사가던 추석날 들에 펼쳐진 황금색 벼들을 보며 왈 우리나라에도 밀이나??
    나 : 엉?? 저거 벼야!
    마눌님:벼? 벼에서는 뭐가나?
    나: 니 장난 칠래? 쌀이 나오지 뭐가나오노?
    마눌님 : 쌀? 쌀은 쌀나무에서 나지 않아?
    나: 00:
    옆에서 놀란 토끼눈으로 우리를 보시는 어머니의 표정이 참...

    2008.07.03 10:47 [ ADDR : EDIT/ DEL : REPLY ]
  13. 어린시절

    옛날도 아니지만..80년대 초중반에 정미소앞에서 고물장수가 뻥튀기며,
    엿이며 팔던 기억이 나는 사진이네요...^^*

    2008.07.03 14:2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