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가 읽는 책2015. 9. 10. 14:48

유레카님의 소리 없는 빛의 노래

 

 

 

사람이 말을 하고, 

그 말을 글로 표현한다는 것, 

많은 노력과 힘이 든다는 사실, 누구나 다 알 것입니다. 

유레카님의 포토에세이 소리 없는 빛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시인은 함축어로 감정을 풀어놓지만,

 

사진 작가는 사진에 온 감성을 담아내곤 합니다.

 

 

 

 

 

 

블로그 이웃으로 참 행복합니다.

 

 

 

 



 

 

 

 

요즘은 누구나 한 개씩은 가지고 있는 카메라

 

그저 꾹꾹 눌러대는 우리와 달리

 

혼신을 다하며 카메라를 목에 거는 것입니다.

 

 

 


 

 

 

 

감성

느낌

감정

영혼

 

자그마한 사진 한 장에

마음을 담아냅니다.

 

 

 

 

 

 

 

 

유레카님은 책벌레입니다.

책을 손에 쥐고 다니시는 분 같았습니다.

그건 무한한 노력으로 마음을 키워

세상의 사물을 눈으로 담아내기 위함이었습니다.

 

체질적으로 타고난 것도 있지만,

하루 한 끼 밥 먹듯

책도 먹어야 정신으로 산다시는 분입니다.

 

 

언어의 마술사처럼

사진 하나 하나에 정성 가득 담아냅니다.

 

요즘 사람들 인터넷으로 모든 일을 처리하고 삽니다.

손가락 하나로 물건을 고르고,

은행 갈 일도 없고,

바스락 바스락 종이 넘기는 소리도 사라져갑니다.

 

 

두텁지 않아 핸드백 속에 쏙 들어갑니다.

사진으로 풀어가는 글이기에 지겹지 않습니다.

아껴먹는 사탕처럼 씹어먹지 않고

오래도록 달콤함 느끼며 삼키고 싶지않은 책입니다.

 

 

 

 

 

핸드폰으로 소식받기

 

도움되는 책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으로 풀어가는 글이라.. 저도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

    2015.09.10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너무 멋지시네요.
    똑같은 장소에 도착해서 똑같은 풍경을 감상한다 하더라도...
    그냥 놓치고 지나가는 풍경들을 담아 내 놓은 사진작가님들의 사진을 보면...
    그안에서 또 살아있는 풍경을 만나게 되더라구요.^^

    2015.09.10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 이웃님끼리 좋은 선물~~
    사진 한장 한장 '소리없는
    빛의 노래' 진짜 멋진 제목입니다^^

    2015.09.10 16: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감성에 단비 내려줄 책이네요.
    저도 책을 넘겨본지가 언제인지...
    예전엔 꽤 책을 읽었는데 요즘엔 도무지 책을 안 보네요ㅜ
    포토에세이라니.. 독서의 계절에 딱이네요~

    2015.09.10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2015.09.10 19:50 [ ADDR : EDIT/ DEL : REPLY ]
  6. 사진으로 의미를 전달한다는게 쉬운 일이 아닌데요.
    정말 멋진 포토에세이입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2015.09.10 2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특별한 선물이네요! ㅎㅎㅎ

    2015.09.11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2015.09.11 04:57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