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의 13번째 생일 날, 가족들이 곤히 잠든 새벽녘에 살짝 일어나 음식을 장만하였습니다.
토닥토닥 맑은 도마소리가 참 듣기 좋습니다.
내가 한 음식을 누군가 맛있게 먹어 준다는 것도 얼마나 큰 행복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맑은 정화수 떠 놓고,
  과일도 준비하고,
  나물도 볶아 놓고,
  잡채도 하고,
  생선도 굽고,
  찰밥에 미역국도 끓였습니다.









어젯밤에 오신 어머님은 머리감고 정갈하게 차려입으시더니 두 손을 모아 손을 싹싹 비비십니다.
'잘 돌봐 주십사' 라는 주문을 외 듯 정성을 담아 예를 차리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할머니가 사 주신 아이스크림 케잌
제 몸 태워 환하게 밝혀주는 저 촛불처럼 이 세상에 빛이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












바로 이런게 어머니 마음아닐련지요.
당신보다 더 사랑하시는 아이들을 위해 한 몸 받쳐 살아오신 이 세상 어머님의 모습.....

정화수 한 모금씩 나눠먹으며 건강을 빌어보고,
함께 축하도 해 주는 행복한 날이 되었습니다.

어머님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리새

    갑자기 할머니가 보고 싶어집니다.
    꼭 우리 할머니같아요.

    2007.11.14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생일을 맞아 온 가족이 축하하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돌아가신 엄마가 보고 싶어집니다. ㅠ.ㅠ

    2007.11.14 09:53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