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이색 쌀 화환



얼마 전, 남편과 함께 외출을 했는데 이상하게 차가 밀리고 복잡하기만 했습니다.
"어? 사고가 난 걸까?"
"그러게 왜 이렇게 밀지지?"
손바닥만 한 작은 도시라 자동차가 밀리는 일은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한참을 기다려 빠져나오고 보니 아파트를 분양하기 위해 모델하우스를 개방하는 날이라 사람이 그렇게 몰리고 있었나 봅니다.
"무슨 선물 주나 보다."
손에는 쇼핑백 하나씩 들고 나오는 사람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볼일을 다 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우리도 차를 세워두고 구경을 하였습니다.

새로 분양하는 아파트라 그런지 솔깃했습니다.
주택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저축도 들지 않아 3순위나 될까 말까였습니다.








이리저리 28평, 33평 등을 둘러보고 밖으로 나왔는데
내 눈에 들어온 화환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여보! 저것 좀 봐!"
"왜?"
"저기 화환 말이야."
"쌀 화환이네."






20kg ~ 150kg 까지 다양했습니다.

이 화환은 사랑의 쌀로 구성한 쌀 드리미 화환입니다.
이 쌀은 보내신 분과 받으신 분의 뜻에 따라
결식아동, 독거 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합니다.



 




드리미는 2007년 5월 국내 최초로 쌀 화환 서비스를 시작했고 2009년 드리미 쌀 화환을 통해 화환 대신 받은 쌀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된 수량은 30톤이며 쌀소비촉진 및 쌀 기부에 기여한 공로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 표창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합니다.


드리미 쌀 화환은 쌀 농가 꽃 농가와 어려운 이웃에게 꿈을 드리는 쌀 화환 브랜드입니다.

★ 드리미 쌀 화환의 구성

1. 농협 쌀만으로 구성된 축하 쌀 화환, 근조 쌀 화
- 쌀 실물은 보내는 분과 받는 분의 의사에 따라 추후 별도 배송 가능

2. 식후에도 선물하거나 사용할 수 있는 생화 꽃바구니와 농협 쌀로 구성된 꽃 축하 쌀 화환, 꽃 근조 쌀 화환
- 쌀 실물은 추후 별도 배송 가능

3. 동양란과 농협 쌀로 구성된 난 축하 쌀 화환
- 식후에 동양난을 활용하고 쌀은 지정장소로 별도 배송 가능

드리미는 꽃바구니 대신 쌀 화환을 서비스하며, 쌀의 경우 농협에서 갓 도정한 농협 쌀만을 취급한다고 합니다.


연예인들이 이런 쌀 화환 주고 받기에 참여해 이웃을 돕는다고 들었는데 이런 행사장에도 이렇게 많이 서 있는 것을 보니 저절로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게 했습니다.

한 번 사용하고 나면 버리는 꽃보다 쌀 화환이 훨씬 나아 보였기 때문입니다.
줄줄이 선 쌀 화환을 보니 나도 모르게 배부르고 여유로운 사람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쌀과 꽃을 함께 보내는 화환도 있지만, 그래도 꽃소비는 좀 줄어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신발 장수 아들과 소금 장수 아들은 둔 엄마의 마음이 떠오릅니다.
쌀소비촉진은 될 수 있어도 또 한편으로는 꽃 소비는 줄어들 테니 말입니다.
비가 오면 신발 장수 아들이 걱정,
햇볕 나면 소금 장수 아들이 걱정,
살아가면서 우린 다 좋을 순 없나 봅니다.

그래도 이런 문화는 확산되어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너무나 좋은 취지의 화환입니다.
    그냥 몇 번 쓰고 버리는 화환보다
    뜻 깊은 일에 쓰인다니 넘 좋네요^^

    2012.07.01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이런게 있었군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

    2012.07.01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린레이크

    쌀화환~~참 바람직한듯해요~~

    2012.07.01 09:15 [ ADDR : EDIT/ DEL : REPLY ]
  5. 쌀화환...정말 멋진대요..
    많은 도움을 줄수 있을듯 합니다^^

    2012.07.01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언덕마루

    예전에 텔레비젼에서 한번 봤던것 같아요
    쌀화환...
    그때도 보고 너무나 좋다고 생각했는데
    어려운이웃을 위해 좋은 일에 쓰일 쌀화환이라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ㅎㅎ~~~

    2012.07.01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7. 쌀 화완 좋은 아이디어네요 ㅋ
    저는 첨들어봤어요 ㅋ

    2012.07.01 1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그냥 한번 쓰고 버리는 화환이 아까웠는데
    쌀화환은 의미도 지키면서 실속도 찾을 수 있네요..

    2012.07.01 11:57 [ ADDR : EDIT/ DEL : REPLY ]
  9. 쌀 화환 보기만 해도 기분 좋네요.
    받으면 배부르고 기분도 좋을 듯합니다.
    좋은 문화로 번져갔으면 싶어요^^

    2012.07.01 1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쌀화환 .. 신선한 나눔이네요^^
    잘 보구 갑니다..^^

    2012.07.01 1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와~ 정말 좋은 의미의 일인거 같애요..
    신기하면서도 멋지네요!.ㅎ

    2012.07.01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신기하네요^^
    쌀로서 화환을 보내다니 정말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2012.07.01 15: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런것도 있네요~~^^!!
    나름 의미가 있네요~!

    2012.07.01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하늬아범

    항상 화환을 보면 낭비라 생각했는데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2012.07.01 16:07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2.07.01 17:38 [ ADDR : EDIT/ DEL : REPLY ]
  16. 비밀댓글입니다

    2012.07.02 00:52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이런 거 따뜻화니 참 좋은것 같아요 ㅎㅎ
    언제 한번 저도 보내보고 싶네요

    2012.07.02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와.. 정말 제가 본 가장 멋진 화환이네요~
    말로만 듣던 쌀화환! 아까운 꽃으로 낭비하지 말고
    정말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습니다.^^

    2012.07.02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쌀화환 참 멋진 것 같아요...
    예전에 뮤지컬 보러 갔는데, 배우를 응원하는 팬클럽 분들이
    쌀화환 가득 보낸 것을 보니 더 멋져보였어요.. ^^

    2012.07.02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쌀화환 멋져요~ 꽃은 시들면 버려지지만 쌀은 기부도 할수있고 정도 나눌수 있으니
    1석 2조의 선물 같습니다^^

    2012.07.02 19:34 [ ADDR : EDIT/ DEL : REPLY ]
  21. 최서현

    이렇듯 어느 무엇이든지간에 나눔을 하게 되면 이 사회의 전망이 밝게 되지 않을까요??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만약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굷어 죽어가고 있다면 여러분은 이 상황을 가만히 보고만 계실건가요?? 내가 소량의 돈이 있다고 치면 눈앞에 먹을 것이 보이는 상황에서 자신이 먹고 싶습니다.. 두가지 선택의 길로 가볼까요?? 일단 그냥 돈을 내고 먹는 거랑 이것을 참고 아프리카어린이들에게 기부하는 것입니다.. 저라면 아프리카어린이들에게 기부를 할 것 같아요.. 만약 여러분이 그냥 먹는다면 아프리카 어린이들은 한두명씩 그냥 죽게 됩니다.. 하지만 소량의 돈이라도 저금을 한다면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밝게 웃으며 행복을 느끼게 될것 같아요.. 전 여러분이 한 걸음씩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2012.07.16 12:09 [ ADDR : EDIT/ DEL : REPLY ]

 

 

무료급식소에서 만난 독고노인의 아름다운 사랑

 

 

며칠 전, 무료급식소 봉사활동을 다녀왔습니다. 그곳은 약 120여 명이 급식을 하고 있었고, 전원 자원봉사자들이 보내주는 후원금으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몸을 움직이기 힘든 어르신들은 따뜻한 밥을 준비하여 도시락 60개를 싸 집으로 배달을 해 주고 밥하는 사람도, 배달하는 사람, 모두 자기의 일을 가지고 있고 시간을 쪼개어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빠른 손놀림으로 9시부터 음식을 준비하여 3끼 정도 될 양을 도시락을 쌌습니다. 사랑과 정성으로 만든 음식은 어르신들의 배고픔을 달래줄 것입니다.

 


도시락을 내 보내고 난 뒤 몸을 움직이시는 어르신들이 하나 둘 모여들었습니다. 따뜻한 밥과 국을 식판에 담아 식탁에 옮겨 드렸습니다. 그런데, 내 눈에 들어온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할아버지 한 분이 밥을 받아가면서 할머니에게 반쯤 덜어 옮겨주는 게 아닌가.

“할머니! 저분 누구세요?”
“..............”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곁에 있는 할머니가 말씀해 주십니다.

“서로 챙겨주는 사이 아입니꺼”

“사랑하는 사이 입니더.”

두 어르신을 대하니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알 것 같았습니다.

꼭 큰 것을 나눠서 행복한 게 아닙니다.

다이아몬드가 아닌 밥 몇 술이었습니다.

챙겨주고 마음 알아주고 곁에서 보살펴주는 사랑이었습니다.


어르신들은 사랑에 목마른 사람이었습니다.

아들이 여섯이나 되는데 어느 하나 찾아오지 않는다는 분,

아들이 의사면 뭐하겠습니까?

버려진 어르신으로 독고노인이 되어 도시락 배달을 받아먹는다는 분,

열심히 내 등골까지 빼서 키워놓았더니 나 몰라라 하는 사람이 많기에 이제 한 가정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할 크나큰 문제였습니다.

 

 

"잘 먹었어. 새댁!"

"네. 할머니 건강하세요."

그릇을 치워 드리며 할머니의 모습,

아버지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할머니의 표정은 행복 그 자체였습니다.

 

바로 내 부모의 문제요,

곧 닥칠 나의 문제이기도 했습니다.

세상에는 다양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참 많음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라도 서로 의지하며 지내는 모습에서 나 자신을 뒤돌아봅니다.

곁에 있는 남편을 더 살갑게 대해야 함을 말입니다.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는 사람처럼

두 분의 작은 사랑이 가슴 훈훈하게 해 주는 하루였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렇군요
    많이 배워야 겠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2012.04.10 0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가요^^
    오늘도 즐거운 화요일 보내세요^^

    2012.04.10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린레이크

    에구~~마음이 짠하네요~~
    어르신들이 끼니 거르시지 않아야 하는데~~
    저런 급식소거 더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도 들지만~~
    부모님께 잘해야 겠다는 마음이 먼저 드네요~~

    2012.04.10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름다운 이야기에 마음도 훈훈합니다.^^

    2012.04.10 10:11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안타깝네요.....ㅠㅠ
    부모님에게 더 잘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2.04.10 1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자식 잘키우는것이 세상에서 젤 힘든거 같습니다. ㅠㅠ

    2012.04.10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8. 왠지 마음이 짠하네요.ㅠㅠ

    2012.04.10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사랑하는 사입니더... 라는 말씀이 귓가에 멤도네요.. ^^<br />잘 읽었습니다~*

    2012.04.10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나이가들어도 서로 챙겨주는 사람이 있다는건 큰 위안이지요.
    노을님 좋은 한주가되세요..^^

    2012.04.10 1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음식만 맛나게 하시는줄 알았는데...봉사활동도 맛나게(^^) 하시네요. ㅎㅎ

    2012.04.10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뭔가 마음이 그냥 잔잔해지는 느낌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2.04.10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봉사하시는 손길들에게 감사를 드림니다.<br />남의일같지않으며 마음 찡합니다.<br />내부모의일이며 나의일이라는 말씀 <br />모두가 느끼며 살았으면 하는 마음듭니다. 좋은 봄날되세요

    2012.04.10 15:21 [ ADDR : EDIT/ DEL : REPLY ]
  14. 집사람...좀더 잘 챙겨줘야겠는걸요. 글고 부모님한테도 전화한통해야겠슴다^^

    2012.04.10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진정한 사랑의 실천이 봉사활동이겠네요.
    좋은 모습 잘 봤습니다.

    2012.04.10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누구에게나 사랑은 있죠^^
    특히나 힘든 상황에서 이뤄지는 사랑은 더 애틋한 것 같습니다..

    2012.04.11 0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봉사는 결국 나를 위한 봉사인거 같더군요.
    아름다운 이야기 잘 보고갑니다.

    2012.04.11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사랑 고민 있으신분 저희 성인샵을 방문해 보세요~~

    www.nightshop.co.kr
    제 닉네임 클릭 하셔도 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2012.04.11 13:52 [ ADDR : EDIT/ DEL : REPLY ]
  19. 사랑이 있어서 세상은 그래도 살만해지고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2012.04.11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아름다운 모습이네요.

    2012.04.11 2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이런게 살아가는 행복이 아닌가 합니다.

    2012.04.12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