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나를 돌아보며 자연에게 배우는 위대함

by *저녁노을* 2010. 5. 25.
728x90
반응형

나를 돌아보며 자연에게 배우는 위대함



며칠 전, 온종일 집안에서 보내기 뭣하여 어깨에 작은 가방 하나를 둘러매고 자연을 벗 삼아 나선길이였습니다. 도심에서 아파트만 벗어나면 낮은 뒷산이 신록으로 물들어가고, 들판엔 한창 모내기 준비로 농부들의 바쁜 일상이 눈에 들어오는 곳에 살고 있습니다.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을 느끼며 귓가에 들려오는 뻐꾸기 울음소리 들으며 한 걸음 두 걸음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눈에 들어오는 풍경들이 모두 어릴 때 보고 자란 모습 그대로입니다. 밭에는 보리가 누렇게 익어가고 감자도 제법 뿌리를 내리고 심어놓은 고추 가지 호박도 흙내음을 맞고 줄기를 뻗어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비와 햇살만으로도 자연은 새롭게 잉태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내 눈에 들어온 건, 강한 생명력이었습니다. 아스팔트를 뚫고 나와 노랗게 꽃을 피운 민들레,  하수구 물길에도 조금만 흙틈으로 발을 내려 떠내려가지 않고 굳건히 서 있는 제비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자연의 위대함을 봅니다.







그런데 더 신기한 것을 본 남편

"여보! 이리 와 봐!"
"왜? 뭐가 있어?"
"응. 신기하다."
옹벽에 뚫어놓은 구멍 사이 이끼 위로 파릇파릇 돋은 이름 모를 풀잎을 보니 마냥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와! 어떻게 이렇게 뿌리를 내렸지?"
연방 카메라 샷을 눌러댔습니다.
"대충하고 얼른 가자."
"알았어. 기특하잖아."











지금 남편과는 냉전 중입니다. 서로 뜻이 맞지 않고 하고자 하는 일이 다르다 보니 생긴 아픕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어려움이 닥치면 포기부터 하고 맙니다. 자연스럽 억척스럽지도 인내심을 갖고 참아낼 줄도 모릅니다. 방법이 틀렸다 싶으면 또 다른 방향을 찾아내려고 노력조차 하지 않는 내 모습이 보입니다.

사진을 정리하며, 저렇게 척박한 땅이 아닌 곳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자람을 위해 노력하는데 비록 인간의 탈을 쓰고 태어나 이름 모를 풀꽃보다 못한 행동을 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에 미치자 세상이 달라 보이는 게 아닌가. 그래, 지금 내 앞에 다가온 시련쯤 어떻게든 헤쳐나갈 수 있으리라 여기며 나를 되돌아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늘 우리는 자연에게서 배웁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07:51

    풀한포기에도 생명은 있는법
    주변의 온통 녹색이라 눈도 참 맑아지는듯 해요^
    자연의 숨결을 느끼는 한주가 될듯 싶네요^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둔필승총 2010.05.25 08:43

    맞습니다. 늘 자연에게서 배우죠. 그 경외감,,,~~
    멋진 하루되세요.~~
    답글

  • Sun'A 2010.05.25 08:54

    자연도 위대하다고는 하지만
    가끔은 시련이 있다네요..
    하물며 사람인데 그보다 더한 시련의 아픔이 생길수도 있겠죠..
    다 잘될거에요..
    힘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커피믹스 2010.05.25 09:17 신고

    시멘트를 뚫고 나오는 저 자연의 생명력이란.... 자연은 정말 위대하죠^^
    답글

  • Favicon of https://yureka01.tistory.com 유 레 카 2010.05.25 09:20 신고

    그들은 운명을 탓하지 않고 다만 받아 들였을 뿐..
    피울수 있는 조건이면 피울것이고
    피울수 없는 조건이면 피우지 않을 뿐이다라는 구절이 생각나요.
    답글

  • Favicon of https://dogguli.net 도꾸리 2010.05.25 09:59 신고

    자신을 비우고 하루하루 열심히!!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답글

  • 아침이슬 2010.05.25 10:00

    위대함은 멀리 있는 게 아닌가 봅니다.
    답글

  • 바람꽃 2010.05.25 10:09

    강한 생명력....
    뿌리만 내리면 살아내는 자연의 힘이죠.

    맞습니다. 늘 우린 자연에게서 배우게 됩니다.

    공감하는 글 잘 보고 가요.

    잘 될겝니다. 힘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mushroomprincess.tistory.com 버섯공주 2010.05.25 10:23 신고

    와, 정말 따뜻한 글이네요. 네. 맞아요. 자연에게서 배울 점이 참 많은 것 같아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10:27

    사진이 핀은 나갔으나 그랬음에도 너무나 훌륭한 하나의 감동을 만들어 주네요~
    소박한 시선과 따뜻한 맘이 예쁘세요~
    저도 좀 배우고 싶네요~ ^^

    -뿌쌍-
    답글

  • Favicon of https://jicheol.tistory.com 김지철 2010.05.25 12:19 신고

    최악의 조건이라고 볼 수 있는 상황속에서도 살아남은 저 생명력.. 대단하네요.
    저녁노을님 말씀처럼 사람은 늘 자연에게서 배우게 되는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s://hotthink.net 구르다 2010.05.25 13:10 신고

    자연의 섭리대로 살 수 있다면
    그 사람이 성인이고 군자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05.25 14:56 신고

    옹벽 구멍의 풀이 환상이네요~
    인생은 너무 짧아 냉전을 할 여유가 없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시골아낙네 2010.05.25 15:01

    촌아낙도 늘 자연으로부터 배우는것이 정말 많답니다~
    특히나 저렇게 아무것도 없는 돌틈에서 시멘트 바닥에서
    자라고있는 식물들 볼때면 내가 겪고있는 고통은 별것두 아니겠구나...한답니다^^

    그리고 남편과 냉전중일때도 들에서 일하다가 잠깐의 새참시간에 찾아온 다람쥐를 바라보면서
    누가 먼저랄것도없이 말이 튀어나와서 다시 화해모드가 되기도 하구요*^^*

    남은 오후시간도 행복하시길요~노을님^^
    답글

  •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10.05.25 15:12

    보도블록 사이로 자라 나오는 풀들을 보면 저 스스로가 부끄러워 지기도 합니다.

    살면서 벽에 부딪힐때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 주문처럼 되뇌이면 용기가 생기기도 한답니다.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15:34

    한민족인 남북한도.. 군사적 긴장 상태인 냉전모드인데,
    노을님이라도 대화합의 날이 되시기를 바래보아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16:50

    전에 골목길 사이에 핀 꽃을 보았는데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 들더라구요^^*

    남편분과 빨리 냉전이 끝나시길 바래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19:51

    엄청난 생명력이군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21:39

    좋으신말씀입니다.
    실연의아픔을격으면발라드노래가내노래인양느껴지죠.
    저런자연의힘도누구나다느껴지는것은아니라생각합니다.
    노을님도무슨일인지는모르지만 얼른마음푸시고요.
    지나가면다아무것도아니란생각이들더라구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25 23:25

    아래사진이 무척이나 궁금해집니다.
    양치류 비슷하기도 한데 처음 보는것이 되어서요.
    냉전 오래 가지마시고 얼릉 끝내시고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