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동영상2008. 2. 4. 07:46


설, 가래떡 뽑기에 바쁜 '방앗간 풍경'


  시어머님과 함께 설 준비를 하면서 들린곳이 가래떡을 뽑고 있는 방아실이었습니다.
미리 불러 가져다 놓은 쌀들로 온통 방아실을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설날 아침 떡국을 맛 있게 끓여 먹기도 하고,
객지 생활을 하고 있는 자식들에게 나누어 주기 위해서.....

쌀을 가져다 주면 삯이 3,000원, 썰어주는 데 1,000원
1되 4,000원으로 5되를 빼 가지고 왔습니다.

명절 분위기 가득한 방아실에서 만들어지는 떡가래....
한번 보실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쌀을 물에 불려 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계에 부드럽게 갈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시루에 곱게 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분 정도 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래떡을 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르게 펴 3일을 말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올곧게 잘 말린 가래떡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계에 넣으면 자동으로 썰어져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손으로 썬 것 처럼 곱게 잘 썰어졌지요?



섣달 그믐날, 온 가족이 둘러 앉아 가래떡을 썰었던 시절도 있었는데, 이것도 기계화 되어 자동으로 썰어져 나왔습니다. 손에 물집이 생기곤 했었는데 이젠 아련한 추억일 뿐이었습니다.

맛 있는 떡국 끓여 먹고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빕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bluee

    와...
    이렇게 만들어지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2008.02.04 08:48 [ ADDR : EDIT/ DEL : REPLY ]
  2. 구름나그네

    맛나것다.
    고향생각납니다.
    어릴때 떡 하나 얻어먹었을때 그 맛~~~~~~~
    그리워집니다.

    2008.02.04 08:51 [ ADDR : EDIT/ DEL : REPLY ]
  3. 밝은미소

    떡국 직접 빼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그냥 사서 먹는데.....
    훈훈한 고향냄새 맡고 갑니다.

    2008.02.04 09:32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녘노을님! 초면에 실레를 범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님의 방앗간 사진중에 제가 블로그에 올리고자하는 내용과 부합되는 것이 있어 담아가려고 합니다.
    제 블로그는 http://blog.naver.com/hgmoolkko입니다.
    출처는 포스팅 맨 하단에 기입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11.23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