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정보 나눔2012.02.01 06:00
알아두면 좋은 다림질이 쉬워지는 법



주부들의 일은 끝이 없습니다.
해도 해도 또 해야 되는 단순 작업이지만,
가족의 건강을 위해
가족의 사회생활을 위해
부지런하게 손놀림해야 하는 게 또한 아내이자 엄마인 것 같습니다.

살림을 하면서 가장 어려운 게 다림질이란 생각이 듭니다.
신혼 때, 남편의 바지를 다려주었습니다.
출근을 하려고 바지를 입으려는 남편
"어? 바지 주름이 왜 이래?"
"뭐가 잘못되었나?"
"세상에, 두 개도 아니고 세 개나 되네"
그러면서 얼른 다리미를 켜고 다시 다림질을 하는 게 아닌가.
알고 보니 군대에서 칼같이 주름을 잡고 군복을 다려입었다는 고백을 합니다.
그 뒤부터는 다림질은 남편 몫이 되어버렸습니다.

물론, 남편이 다림질을 잘할 수 있도록은 해 줍니다.

그럼, 우리 집 다림질 노하우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1. 다림질이 쉬워지는 법


의류에 달린 단추나 지퍼 등은 잠그고 세탁하는 것이 옷의 형태를 덜 변화시켜 다림질이 쉬워집니다. 니트 또는 섬세한 의류는 망 속에 넣어서 세탁하는 것이 모양이 변하지 않고 안전하게 세탁하는 방법입니다.

② 옷을 빨리 말리기 위해 지나치게 탈수를 하는 것은 금물. 지나치게 탈수를 하면 옷에 구김이 생겨 아무리 다림질을 해도 형태를 다시 잡기 어렵습니다.

 * 바지를 빨아서 늘때에는 거꾸로 늘어주면 다림질 할 필요없이 입어도 될만큼 주름이 없어집니다. 물이 마르면서 그 무개때문이지요.



2. 번들 거리는 교복

 

매일 입는 교복 치마나 양복바지! 입다보면 엉덩이 부분이 번들 거리는데... 안 입을 수도 없고, 번들거림 때문에 다시 사기는 아깝습니다. 이럴 때 식초 몇 방울만 있으면 번들거림을 막을 수 있습니다! 다림질할 때 식초 섞을 물을 약간 묻혀주면 OK! 식초에는 섬유의 탄력을 높여주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잦은 마찰로 사라진 섬유의 탄력을 되살려 줍니다.





3. 다리미에 눌은 와이셔츠의 부활!

다리미 온도 조절을 잘 못 하여 와이셔츠가 누렇게 변해버렸다면? 과산화수소를 묻혀 조물조물하게 되면 감쪽같이 사라진답니다. 물과 색소로 분해되는 화학반응 도중에 표백과 소독작용이 동시에 일어나기 때문. 일반적으로 약국에서 판매하는 과산화수소의 농도는 약 3% 정도로 산소계표백제 보다 얼룩제거 효과는좋지만 피부나 옷감을 손상시킬 정도는 아니라 안전하게 사용하셔도 된답니다.





4. 바지 주름을 잘못 잡았을 때는?

 


검정 등 짙은 색 옷을 다릴 때는 반드시 헝겊 등을 대고 다려야 빤질빤질 자국이 남지 않습니다. 무릎부분이 튀어나와 보기 흉해진 바지는 젖은 수건을 안쪽에 넣고 잘 펴준 다음 바깥에서 다리면 바로잡을 수 있고, 바지 주름을 잘못 잡았거나 깊은 주름이 생겼을 때는 식초를 분무기에 담아 살짝 뿌린 뒤 다리면 감쪽같습니다.

줄을 세우는 다림질을 잘못해서 여러 개 주름이 생겼을 때는 식초를 발라 다리면 새로운 주름만 남고 잘못된 주름은 지워집니다.



자수가 놓인 블라우스를 다릴 때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자수는 입체감이 생명이므로 젖은 타월을 깐 뒤 그 위에 자수의 표면 쪽을 놓고 안쪽에서 다려야 눌림을 막을 수 있습니다.

 





실생활에서 조금만 신경 쓰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답니다.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행복한 2월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식초에 비밀이!!
    교복은 번들 번들거려야 제맛이긴한데.. ㅎㅎㅎ^^
    유용한 생활의 지혜 잘 배워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2.02.01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식초가 또 이렇게 활용되는군요~~~ ^^
    저도 가끔 다림질을 해야 하는데 잘 참고하겠습니다.

    2012.02.01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
    주름없애는법도 있군요...ㅎㅎ
    생활에 지혜는 계속 배워야합니다...^^
    감사해요^^

    2012.02.01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 너무 좋은 정보입니다.
    하나같이 도움이 되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2012.02.01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012.02.01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역시~~좋은 정보 이네요...
    올해 부터는 교복을 다리는 일이 생기는데...잘 보고 갑니다^^

    2012.02.01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다림질 하기 구차니즘에 빠져서 다림질 하는 옷은 안입으려고 하는데~^^
    집에 있는 간단한 도구로 다림질의 달인이 될 수도 있겠어요~~

    2012.02.01 13:39 [ ADDR : EDIT/ DEL : REPLY ]
  9. 식초를 이용하면 번들거림을 잡을 수 있군요!
    좋은 정보네요.^^

    2012.02.01 13:46 [ ADDR : EDIT/ DEL : REPLY ]
  10.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전에는 집에서 다려 입었는데 요즘에는 세탁소에 맡겨서 입는데,
    다음에 꼭 활용 하겠읍니다.

    2012.02.01 13:50 [ ADDR : EDIT/ DEL : REPLY ]
  11. 잘 써 먹을수 있겠습니다.ㅋㅋ 다림질을 잘 못해서 주름 여러개, 맨날 그래요~
    날이 찹네요. 건강 조심~ 따뜻하게 보내셔요.

    2012.02.01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안녕하세요. 블로그글 재미있게 잘 읽어보고 100번째 오늘도 추천해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다음 무료 사주 카페입니다(사주, 꿈해몽 전문)....
    검색창에 "연다원"을 검색하시면 오실 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sajuyk

    2012.02.01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13. 다림질도 스킬이군요..ㅎ
    잘보고 갑니다~

    2012.02.01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퇴근하면 주방에 식초 남은게 있나부터 찾아봐야겠습니다.
    요즘 살림꼴이 말이 아니라서요...^^

    2012.02.01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다림질은 노하우가 있어야 하는 고급기술입니다.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012.02.01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알아 두면 좋은 정보들이 많네~ 요 잘보고 갑니다. ㅎ ㅎ

    2012.02.01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잘보고갑니당 ㅎㅎ

    2012.02.01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바지 줄 수정에 식초를 이용하면 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2월 보내세요.

    2012.02.01 23:37 [ ADDR : EDIT/ DEL : REPLY ]
  19. 너무 유익한 정보네요

    2012.02.02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오오! 정말 유용합니다!!!
    아빠 와이셔츠 다려드릴 때 써먹어야겠어요*.*
    나중에 시집가서도 100점짜리 다리미질할 수 있도록~~

    2012.02.02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생활에 많은 도움이되는 지혜를 찾아주셨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012.04.06 14:51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