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 속으로~

머리를 묶는 습관이 탈모를 유발한다고?

by 홈쿡쌤 2012. 2. 28.
728x90
반응형

머리를 묶는 습관이 탈모를 유발한다고?


어제저녁, 혼자서 가족들이 돌아오길 기다리며 TV를 켜니 '위기탈출 남버원'이 방송되고 있었습니다.

마침 여고생인 딸아이가 들어섭니다.
"어? 딸! 오늘은 왜 이렇게 일찍 와?"
"동영상 강의 들으려고."
"그렇구나. 과일이나 좀 먹고 해."
둘이 나란히 앉아 TV에서 흘러나오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엄마! 내 머리가 가늘고 숱도 없는 게 머리를 너무 묶어 다녀서 그런가 봐."
"설마"
"방송 잘 들어 봐. 거짓말 아니야."
딸아이의 이마는 태평양처럼 넓고 머리숱이 작고 결도 약하고 부드럽다 보니 불평이 많은데 그저 다독이기 바빴습니다.
"야! 유명하신 분들 다 이마 넓잖아. 우리 딸도 뭐가 돼도 될 거야."

사실, 여자아이들 키우다 보면 거의 머리를 단정하게 묶어 줍니다.
그런데 방송을 보고나니 얼마나 잘못된 습관이었는지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여고 3학년인 딸아이는 성격이 선머슴아 같아 편안한 바지만 좋아합니다.
할 수 없이 머리를 길러 쫑쫑 땋아 주기도 하고, 야무지게 묶어 리본으로 딸아이처럼 보이게 하고 데리고 다녔습니다. 머리를 너무 세게 묶다 보니 '눈도 찢어졌다'며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는데 잘 알지도 못하고 머리를 당겨 묶어 일어난 현상이었던 것.
"미안해 딸!"
"인제 와서 어쩌겠어. 생긴데로 지내야지."

엄마를 미안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견인성 탈모의 증상

모발은 한번 나면 3년 동안 성장 후 자연스럽게 빠지고 약 3개월 후 그 자리에 새로운 모발이 자라 일정한 모발 수를 유지합니다. 보통 하루에 약 70여개 정도의 모발이 빠지고 빠진 모발이 새로 자라나 모발수를 채워가는 것입니다.

눈에 띄게 머리숱이 줄여 모낭 주위가 발갛게 부어오르고, 붉은 반점이 생기는 모낭염으로 악화되어 세균 감염으로 2차적 탈모가 발생합니다.






★ 머리를 묶는 습관이 왜 탈모를 유발할까?


자연스럽게 빠진 모발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머리를 꽉 잡아당겨 묶을 경우 모발이 빠지는 시기가 빨라지고 새로 나는 시기가 늦어지며 가는 모발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흔히 탈모는 머리가 빠져 안 나는 것이라고 알고 있지만 원래의 모발이 점점 가늘어져 솜털로 변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머리를 꽉 묶는 습관이 장기간 반복되면 모발이 점점 가늘어져 자라나지 않아 탈모가 되는 것으로 이것이 바로 견인성 탈모입니다.

실험결과 머리를 묶는 방향으로 모발이 많이 당겨져 있고 두피가 자극이 된 듯 불긋불긋해진 것이 보이고 성인 여성들에게도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견인성 탈모를 유발하는 헤어스타일로는 포니테일 스타일, 올림머리가 대표적입니다.
또 머리를 촘촘히 당겨서 땋은 레게머리,

최근 연예인들이 많이 하는 벼머리
공부를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무의식중 머리를 꼬거나 뽑는 습관을 가진 아이들 또한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 견인성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 머리를 땋거나 묶을 때는 두피가 당겨지는 느낌이 나지 않게 느슨하게 묶을 것
㉡ 습관적으로 머리를 손가락으로 돌돌 말거나 잡아당기지 않도록 주의시킬 것
㉢ 건성 두피는 이틀에 한 번, 지성 두피는 하루에 한 번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 머리를 감고 충분히 건조 시킨 후에 머리를 묶으며, 잘 말린 후에 잠을 자는 것이 좋다.
㉤ 되도록 두피와 모발에 노폐물이 많이 쌓인 저녁에 감는 것이 좋음
㉥ 미지근한 물로 감는 것이 최선





탈모!
이제 남자만의 고민이 아니었습니다.

어린이들에게까지 찾아온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탈모 예방을 위해서라도
머리 묶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 같았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66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