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낚시꾼들이 가장 많이 찾아간다는 맛집

by *저녁노을* 2012. 10. 9.
728x90
반응형


낚시꾼들이 가장 많이 찾아간다는 맛집




주말, 고등학생인 녀석 둘 도시락 싸서 학교 보내고 나니
남편과 뒹굴뒹굴 TV 앞에 앉아있습니다.
"여보! 우리 바닷가나 다녀올까?"
"정말?"
말이 떨어지게 무섭게 따라나섭니다.

가까이 산이 있고,
가까이 바다가 있고,
산 좋고,
물 좋고,
공기 좋아
살기 좋은 우리 동네입니다.

30여 분을 달려 삼천포 풍차 공원으로 향하였습니다.
남편은 지인이 보낸 문자를 보고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는 걸 알고 있었던 것.























시원한 바다를 바라보며
작은 음악회를 즐겼습니다.





 





 



▶ 삼천포 대교에 어둠이 하나 둘 내려앉습니다.





★ 낚시꾼이 가장 많이 찾는다는 오복식당


"형님! 뭐 드시고 싶소?"
"아무거나 먹지 뭐."
"그럼 해물탕이나 먹을까요?"
"그냥. 한정식 잘 하는데 없나요?"
"아! 있죠."
지인을 따라 들어갔습니다.

작은 식당에는 손님들이 빠져나가고 한산한 듯 보였으나
테이블을 치우지 못하고 그대로 쌓여있었습니다.

"사장님, 오늘 손님 다 받은 겁니까?"
"조금 기다리셔야 하는데 괜찮겠어요?"
"네. 기다리죠. 뭐!"
겨우 테이블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앉아서 기다리는 동안 찾아온 손님 그대로 보냅니다.
"오늘 장사 다 마감입니다."
모두 아쉬운 듯 발걸음을 돌리고 있었습니다.






차림표는 해물정식 하나뿐,
매일매일 바다에서 갓 잡아 온 해물로 상을 차리고 있다고 합니다.
1인분에 11,000원






문어와 호래기



횟감입니다.





열무김치



오징어초무침



장어조림



매콤한 낙지볶음




갈치구이




더덕구이, 꽃게장, 멸치볶음 등 많았으나 사진을 담지 못했습니다.




조기탕입니다.

밥, 장어국이 함께 나왔습니다.




커피 한잔의 여유까지 누렸습니다.






방에도 사람이 가득입니다.


"형수님! 여기 유명한 집입니더."
"그래요?"
"삼천포 낚시꾼이 많이 찾아온다는 맛집입니더."
"그렇군요. 오늘 배불리 잘 먹었습니다."
"계산은 형님이 했으니 형님한테 잘 먹었다고 하세요."
"그래도 맛집 소개해 주셨으니 감사해요."


오랜만에 맛있는 외식을 한 기분이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9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