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 동영상

추억의 보석상자를 열어 본 기분, '7080콘서트'

by *저녁노을* 2008. 5. 11.
728x90
반응형


추억의 보석상자를 열어 본 기분, '7080콘서트'

 

어제는 연휴 첫날이라 집안 청소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묵은 때, 먼지 털어내고 있을 때 요란한 핸드폰이 울립니다.
"여보세요?" 남편 친구였습니다.
'추억의 낭만 콘서트'가 열리니 보러 갈 수 있겠냐는 내용이었습니다.
당연히 간다는 말을 하자 "당신, 그런 것 안 좋아하는 줄 알았지."
'아내를 몰라도 저렇게 모르실까?'
요즘 아이들처럼 열광은 하지 않았지만,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유행가는 다 따라 부르곤 했던 70년대 세대란 걸 왜 모르시는지.....

2시간 30분 동안 펼쳐지는 라이브 공연
우리 젊은 날의 열정, 사랑, 자유를 노래한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이 우리 곁을 찾아온다는 데 마다할 사람 누가 있겠습니까? 가지 않겠다는 남편 손을 이끌고 문화예술회관으로 날아갔습니다.



유유히 흘러가는 남강물과, 아름답게 핀 5월의 꽃들이 나를 반겨주었습니다. 그리고 젊은이들 못지 않는 아줌마들의 함성 대단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5. 10(토요일) 4시 공연

출연진

1. 노고지리: 찻잔, 그대가 생각날 때면, 조용한 밤

2. 백영규 : 슬픈 계절에 우리 만나요. 잊지는 말아야지, 순이 생각

3. 어니언스(임창제) : 편지, 작은 새, 사랑의 진실, 저별과 달을

3. 하남석 : 밤에 떠난 여인, 바람에 실려 Sweet Caroline

4. 이용복 : 어린 시절, 그 얼굴에 햇살을, 줄리아

5. 임수정 : 연인들의 이야기, 사슴여인, 날 버리지 지마(조강지처클럽 삽입곡)

6. 윤형주 : 두개의 작은 별, 조개껍질 묶어, 웨딩케익, 축제의 노래

7. 임희숙 :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 진정 난 몰랐네, 잊혀진 여인



 

누구 한 사람 빠지지 않을 정도로 정겨웠던 가수들이었습니다.
우리 딸아이에게
"엄마랑 같이 갈래?"
"싫어요. 아무도 모르는 가수만 나오더만...."
"헐~~~"
이렇게 세대차이가 나는 줄 몰랐습니다.

플래시 터뜨리면 공연에 방해 될까 봐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해 마침 가져 간 캠코더가 있어 동영상을 담아왔습니다.

그 생생한 공연현장 속으로 빠져 보세요.






           ▶ 노고지리



           ▶ 임창제
       통기타를 들고 차에서 내리자 어느 아주머니의 반응 "어? 어디서 봤더라? 임창제? 하더랍니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꼈다고 하시며....





       ▶ 하남석



            ▶ 이용복
            



        ▶ 임수정



          ▶ 윤형주


           ▶ 임희숙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지막 인사를 하는 모습

 

  정말 노래 잘하는 가수다운 가수들이었습니다.
그저 가난했던 중학교와 여고시절, 우리에게 기쁨을 주었던 사람들이었습니다.

어제는 오랫동안 간직하기만 했던 보석 같은 추억의 상자를 열어 본 기분이었습니다.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을 하나하나 닦아보는 그 기분......

그 시절로 돌아 간 참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2902109  클릭^^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