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있는 식탁2013.12.07 06:31
뭔가 특별한 맛, 새우젓 볶음밥



참 조마조마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고3 아들
수능을 치르고 수시전형 원서를 내고
논술시험을 치고, 면접을 보고
던져놓은 주사위인데도 부모 마음은 가시방석이었습니다.

이제 하나둘 발표가 나고
떨어지고 합격하는 대학이 결정되는 순간입니다.

정말 딴생각하지 않고
여름휴가도 없이
휴일도 없이
최선을 다했기에 미련도 없습니다.
더 큰 욕심 부리지 말자는 생각이었습니다.

녀석, 가고 싶은 대학에 합격은 못 했지만
엄마가 원하는 대학엔 합격했기에
내심, 기쁨은 감출 수 없었습니다.

운전면허, 기타 학원, 킥복싱 학원으로 바쁘게 지내는 녀석을 위해 차려 본 저녁입니다.







★ 새우 볶음밥 만드는 법



▶ 재료 : 찬밥 1공기, 양파 1/2개, 청양초 3개, 달걀 1개, 당근, 마늘, 새우젓, 식용유, 깨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채소는 잘게 다져둔다.




㉡ 달걀은 풀어서 반쯤 익으면 젓가락으로 휘저어 준다.





㉢ 식용유를 두르고 마늘을 먼저 볶아 향을 낸다.
㉣ 잘게 썰어둔 채소를 넣고 볶다가 찬밥을 넣어준다.





㉤ 찬밥은 주걱을 세워 톡톡 두드려야 밥이 깨지지 않습니다.
㉥ 밥이 다 볶아지면 새우젓을 넣어 간을 한다.
㉦ 마지막에 익혀 둔 달걀과 깨소금을 넣어 마무리한다.





▶ 완성된 모습






▶ 무생채와 배추겉절이



▶ 멸치볶음




▶ 콩나물



▶ 한 숟가락 드실래요?





땀을 흘리고 들어서는 아들, 식탁 앞에 앉으며
"우와! 이게 뭐야? 내가 좋아하는 볶음밥이네."
"어서 먹어"
"네. 잘 먹겠습니다."
배가 고팠는지 허겁지겁 게눈 감추듯 먹어치우는 녀석입니다.
"엄마! 더 없어요?"
프라이팬에 붙어있던 것까지 긁어먹어 버렸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그저 바라만 봐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것만 봐도 기분 좋다는 옛말, 하나도 틀리지 않습니다.
오늘도 고슴도치 엄마가 됩니다.

수고했어 우리 아들!
더 큰 꿈 안고 다른 세상을 꿈꾸길 바래^^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