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련한 추억속으로

가을들판과 통발, 그리고 그리운 아버지

by 홈쿡쌤 2008. 10. 14.
728x90
반응형
 

가을들판과 통발, 그리고 그리운 아버지



  남편과 함께 시골을 다녀오던 길이었습니다. 누렇게 익어가는 벼들을 바라보며 그저 풍성한 가을임을 만끽하며 달리고 있는데 저 멀리 할아버지께서 통발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여보! 저기 봐!”
“뭐?”

“저기 할아버지 통발 던지고 있잖아! 우리 한번 가 봐요.”
“우리 마누라 또 호기심 발동했네.”하면서 할아버지 가까이 차를 갖다 댑니다.

“할아버지! 고기 잡으세요?”
“응. 그냥 이렇게 설치 해 두면 내일아침에 오면 돼!”
“많이 잡히나요?”
“아니 그냥 우리 영감 할멈 나눠 먹을 만큼은 돼”

“뭐가 많이 잡혀요?”
“그냥 새우도 잡히고 쏘가리도 잡히고 그러지~”


가만히 바라만 보고 있어도 꼭 돌아가신 아버지의 모습이었습니다.

하루 종일 들판에서 일을 하시고 해가 질 무렵 지게에 담아왔던 통발을 꺼내 논 가장자리에 통발을 설치하곤 하셨습니다. 일이 다 끝나고 나면 아버지는 늘

“우리 막내 이리와!”하시며 나를 번쩍 들어 지게에 태우시고는

“아부지가 지게 태워 줬으니 노래하나 불러 줘야지!”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

“아이쿠 우리막내 노래도 잘 해요.”

그렇게 아름답게 하늘을 물들인 저녁노을을 보며 집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엄마보다 정이 깊은 아버지와 늘 함께 잤습니다. 다리를 걸치고 이리 저리 옮겨도 아버지는 당신의 다리를 살짝 들어주시며 편안하게 잘 수 있도록 해 주셨습니다. 5일장에 가서 돌아오는 길은 늘 빈손이 아니었습니다. 10리가 넘는 거리다 보니 뜨거움으로 종이가 다 해어질 정도가 되어 내게 안겨줬던 풀빵...왕사탕도 있었지.....허긴 그 때에는 마땅한 간식거리가 없었으니 아버지의 손만 바라볼 밖에....


아침 일찍 일어나 들로 나가 통발을 가져오시면 엄마는 추어탕을 맛있게 끓여주곤 했던 기억이 새롭기만 하였습니다.


우리가 어릴 때 보았던 미꾸라지는 농약 때문에 많이 사라졌지만, 그래도 할아버지의 통발을 놓고 던지는 모습을 보니 추억 속으로 빠져들게 해 주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시집가는 것도 보질 못하고 떠나신 아버지가 더욱 그리운 날이 되었습니다.





누렇게 익어가는 벼

어둠이 내려앉을 무렵 뽀얀 억새들의 춤사위

미꾸라지를 잡기 위해 설치 해 둔 통발

통발을 던지려고 준비하는 할아버지

떡밥으로는 생선토막을 넣었다고 합니다.

내일 아침이면 새우와 고기가 가득 들어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괜히 엄마가 끓어 주었던 추어탕 생각이 절로 납니다.


아버지!

당신이 주신 그 큰사랑으로 잘 자라 이렇게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막내의 울음소리는 천당에서도 들린다지요?

걱정 마세요. 잘 살게요.


유난히 더 보고 싶은 아버지...........

너무 그립습니다.


*가을 보양식 추어탕 만들기 링크 걸어 둡니다.
  참고 하세요.

http://blog.daum.net/hskim4127/8384298


728x90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