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내돈내산, 남편과 둘이 먹은 보리밥

by 홈쿡쌤 2022. 11. 20.
728x90
반응형

내돈내산, 남편과 둘이 먹은 보리밥

 

출장길에 마칠 쯤에 남편이 데리려 왔습니다.

"우리 오늘 저녁 먹고 갈까?"
"좋지!"

인터넷에서 봤다며

나를 데리고 간 곳은

점심시간은 30분 넘게 기다려야

먹을 수 있다는 보리밥 맛집이었습니다.

 

 

※ 내돈내산, 옛날 보리밥

▲ 2층에 위치한 보리밥집

 

▲ 브레이크 타임없는 곳이라 이른 저녁시간인데도 사장님이 우리를 반깁니다.

 

▲ 아기자기 인테리어는 직접 사장님이 꾸며셨다고 합니다.

 

 

▲ 정갈한 밑반찬과 나물이 차려졌습니다.

 

▲ 흑미밥과 보리밥, 가자미구이

 

▲ 밥에 갖가지 나물올려 비빔밥을 만들었습니다.

 

 

▲ 부드러운 달걀찜과 짭짤한 된장찌개

 

 

▲ 시락국과 함께 한 상 잘 차려졌습니다.

 

▲ 쓱쓱 비며먹었습니다.

 

 

▲ 빈 그릇

남편은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절대 음식을 더 시키지 않습니다.

"있는 반찬 다 먹으면 돼!"

이렇게 깔끔하게 먹는답니다.

맛도 있었구요.

 

 

▲ 옛날 보리밥

사장님의 어머님이 시작한 옛날 보리밥집

테이블 7개뿐인 작은 식당이지만

점심엔 30분 넘게 기다려야하는

입소문이 난 맛집이랍니다.

정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동영상 구독신청! 부탁드려요^^▼





???????????????TV?????????TV??????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며 여러분의 공감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