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저녁을 먹고 남편과 함께 TV를 보고 있는데, 코믹스러운 장면이 흘러나오니 나도 모르게 깔깔깔 웃음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그러더니 나도 모르게 그냥 뽕뽕~ 하면서 소리를 내고 말았던 것.

“여보! 당신 뭐 하는 거야?”

“뭐가?”

“내 앞에서 방귀를 다 뀌고.”

“어? 그랬나?”

“야~ 당신도 이제 아줌마 다 되었나 보다.”

비록 한 살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데도 너무 보수적인 남편 앞이라 조심하며 살아왔는데 언제부터인가 나도 모르게 아줌마티를 내고 말았나 봅니다.


내일 모래면 쉰을 바라보는 나이라 그런지 제법 당당했던 모습들은 어디로 사라지고 헐렁헐렁 흘리고 다니는 건 예사롭고, 무엇이든 메모하지 않으면 쉽게 잊어버리는 내 모습에서 이제 영락없는 아줌마가 되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또 어느 날인가 출장을 갔다가 돌아오면서 가까운 백화점에 들렀습니다. 계절도 바뀌고 해 분위기 나는 가을옷이나 한 벌 사 볼까 하고 들어가 아이들 옷 하나씩 고르고 난 뒤, 정작 내 옷은 마네킹이 멋지게 입고 서 있는 동그라미가 몇 개 붙은 옷은 눈요기만 하고 결국 누워있는 티셔츠 하나 골라 집으로 돌아오는 내 모습에서 또한 어쩔 수 없는 아줌마임을 실감하였습니다.


여러분은 어떨 때 아줌마가 되었다는 걸 느끼시나요?


1. 신혼 초기 이럴 때 난 아줌마란 걸 느낀다.

▶ 아이가 남긴 밥을 꾸역꾸역 먹을 때,

▶ 1+1행사 때 전투요원처럼 행동할 때,

▶ 스커트 보다 바지를 입는 날이 많아질 때,

▶ 거리에 다니는 아가씨들보고 예쁘고 날씬하다고 느낄 때

▶ 미스 때 아줌마들 주변에 보면 저렇겐 되지 말아야지 했는데 내 모습이 딱 그럴 때.

▶ 자다가 일어나서 세수도 안 하고 아들 유치원 데려다 줄 때.

▶ 당연하게 물건값 깎을 때

▶ 우리 아이 또래 보이면 그 엄마한테 몇 개월이냐고 쉽게 물어볼 때.

아이 옷은 무조건 큰 걸로 사서 접어 입힐 때


2. 30대, 이럴 때 난 아줌마란 걸 느낀다.

▶ 지나가는 젊은 여자들보고 ‘젊어서 좋다’라고 할 때.

▶ 씨 있는 과일 깎고 나면 씨 있는 부분 갈기갈기 먹을 때.

▶ 과도하게 드라마에 집착할 때,

▶ 살이 쪘을 때,

▶ 실수로 구멍 난 양말을 신고 나갔을 때 버리지 않고 좌우로 바꿔 신을 때,

▶ 신랑 앞에서 옷을 훌렁 훌렁 벗고 샤워하러 들어갔다가 다 끝내고 남편이 보던지 말던 지 속옷 주섬주섬 챙겨 입을 때.

▶ 옷 사러 가서는 내 옷은 사지 않고 아이들 옷만 사 들고 들어 올 때,

▶ 남편과 아이들 두고 잠시 외출했는데 불안해서 바로 들어올 때.

▶ 남편이 외식하자고 하면 그 돈으로 집에서 해먹자 할 때


3. 40대, 이럴 때 난 아줌마란 걸 느낀다.

▶ 백화점 가서 나도 몰래 누워있는 옷만 고를 때,

▶ 사람이나 물건의 이름을 깜빡깜빡 잊게 될 때,

▶ 흰머리가 늘어갈 때,

▶ 노화방지 화장품과 건강정보에 흥미를 갖게 될 때,

▶ 나이를 질문받는 게 싫어질 때,

▶ 욱해서 다이어트 했지만 며칠 못 갈 때.

아줌마하고 부르면 고개가 저절로 돌아갈 때

▶ 유행과는 동떨어진 패션을 깨달았을 때

▶ 그 많던 친구들과 연락 자주 안 하며 살 때

▶ 남편도 못 여는 병뚜껑 별로 힘 안 들이고 내가 열 때

▶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자리를 탐할 때,

▶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 뀌면서 신랑이랑 얘기할 때

▶ 머리 스타일이 몇 년 지나도 안 바뀔 때


4, 50대 ~ 60대, 이럴 때 난 아줌마란 걸 느낀다.

▶ 드라마의 주인공들의 나이와 자신의 나이 차이가 벌어져 보일 때,

▶ 모르는 사람들의 대화에도 참견하고 싶은 마음을 참기 어려울 때,

▶ 미장원 가서 파마 안 풀어지게 주문할 때,

▶ 속옷 위아래가 따로 놀 때.

▶ 나이 많은 엄마들한테 반말이 술술 나올 때.

▶ 네일 케어 만원이면 받는데 만원이면 양지머리가 한 팩인데 라고 대답할 때.

▶ 요즘 연예인 이름, 노래 하나도 모를 때.

▶ 밥 먹을 시간 조금 지나면 손 떨릴 때

▶ 새 밥을 해놓고서도 찬밥 먹을 때

▶ 가끔 돈 계산이 잘 안 될 때,

점 10원 고스톱에 열 받을 때



어떻습니까?

공감 가는 이야기입니까?

우리는 이렇게 늙어 가나 봅니다. 후훗~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줌마가 아줌마 다울 때 멋지지 않을까 싶네요
    한편으로 서운 하기도 하네요 글을 보면서요 ^^

    2009.09.25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한민국 아줌마는 힘도 쎄고, 동작도 빠르죠.
    왠만한 장정도 못 당할껄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9.25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줌마... 그래도 언제나 정겨운 이름이지요. 어릴 때는 싫어했던 단어인데 이젠 싫지 않더군요^^

    2009.09.25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줌마!! 우리의 어머니들이기에 아름답지 않나 싶네요^^
    아줌마들이 이세상을 만들어가는것 같기두 하구요~ 그치만 늙어가는건 누구나 싫은 모양입니다ㅜ

    2009.09.25 12:35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렇네요... 그렇게 늙어가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 지금도 그렇지만 아줌마란 소리가 듣기 싫은데...
    나중에 할머니때가 되면 오히려 아줌마라 불러주길 바랄거 같아요...
    모르는 사람이 할머니라 부르면 아고 정말 싫을거 같네요...지금은 그래요~
    정말 할머니가 되어봐야 알겠죠~

    2009.09.25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잘 보고 갑니다.주말 잘 보내시구요.

    2009.09.25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남 애기가 아니엇어여, 그래도 이정도면 차칸 아줌마예여(큰소리로)

    2009.09.25 13:51 [ ADDR : EDIT/ DEL : REPLY ]
  9. 늙는게 아니라 성숙해지시는게지요~~^^
    인생의 깊이를 배워가는...^^ㅋ

    2009.09.25 14: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공감가는 부분이 많은걸 보니 저도 아줌마가 되었나봅니다..ㅜㅜ

    2009.09.25 15: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25년 가꾼 꽃보다는
    50년 정성껏 물 주고 가꾼 꽃이 더 아름다워요~
    자신감 업↑ ~~!

    2009.09.25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20대, 초등학생들이 아줌마라고 부르기 시작할 때부터 아줌마라고 느꼈습니다ㅎㅎ
    전 아줌마가 싫지 않아요~ 나이드는 재미도 있잖아요^^

    2009.09.25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ㅋㅋㅋ 모두 접답같네요.
    그렇게 나이들어 가는 것이 정상이지요.
    40대의 제일 꼴불견이
    아줌마 아닌척 하는 거더라고요.^^

    2009.09.25 18:14 [ ADDR : EDIT/ DEL : REPLY ]
  14. 꽃기린

    노을님 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ㅎ
    공감이 많이 가기도 하지만, 아닌것도 많네요...

    2009.09.25 18:16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정말 재미있는 리포트군요.
    아저씨도 그래요......ㅎ

    2009.09.25 2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21살인데

    왜 아줌마사항에 해당하는 거죠....?
    제가 너무 억척스럽게 사나봐요 ㅠ

    2009.09.25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제 아내도 고스톱 좋아하더군요.
    그 전에는 룰도 몰랐는데...
    좋은 주말되세요.

    2009.09.25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헐퀴....

    "네일 케어 만원이면 받는데 만원이면 양지머리가 한 팩인데 라고 말할 때"...<<이거 공감... 양지머리 까지는 아니지만, 만원이면 3천원 짜리 밥 세끼... 천원짜리 생과일 주스가 열 잔... 유행과는 동떨어진 패션, 머리스타일 안 바뀌고... 대중교통 이용시 자리 탐하고.... 근데 중요한 건 내 나이가 20살이라는거...ㅠㅠ 저 아줌마임??? 물론 가정형편 때문에 좀 억척스럽게 살았던게 있긴 하지만... 그래도 하필 4,50대 아줌마라니....OTL

    2009.09.25 22:11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 재미잇어요 ㅎㅎㅎ

    2009.09.25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님그림자

    알뜰살뜰 살림꾼들이 되어가는게지요.
    아줌마 만세!~~~~~~~~~
    ㅎㅎㅎㅎ

    2009.09.26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21. ㅎㅎㅎ

    잘 읽고 갑니다. 읽다보니 왠지 짠해지는......ㅠ 코끝이 시큰....

    2009.09.26 01:21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