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한 정보 나눔2013.12.29 16:17

연말, 꿈과 희망이 되는 아주 쉬운 기부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어떤 세월을 살아왔는지
가끔 뒤돌아보게 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며칠 전, 직원이 택배 하나를 들고 있기에
"그게 뭐야?"
"응. 서랍에 잠자는 안경이야."
"안경을 왜?"
"기부하려고."
"안경을 기부해?"
"나도 얼마 전에 알았어."
"................"

사실 저도 처음 듣는 말이었습니다.
우리 집에도 저를 비롯해 아이 둘 모두 안경을 쓰고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아이 둘 책상 서랍을 뒤졌습니다.
6개월마다 시력 검사를 해서 안경을 바꿔줬는데
헌 안경을 쓰레기통에 넣어 버린 게 후회되었습니다.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1억 5,000만 명 이상이 미교정 근시로, WHO의 보고서에 의하면 1분마다 어린이 한 명이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하니 놀라운 수치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 


경제적, 의학적 발전 가운데도 빈부의 격차는 커지고 세계화의 그늘에 가려 빛을 못 보는 사람들도 더 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인터넷 자료를 통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개발도상국의 많은 아이들과, 아프리카의 난민들은 심각한 영양부족과 오염된 환경으로 인하여 실명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아 주세요’라는 단체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의료봉사를 가는데, 이때 이분들이 우리들이 기부한 안경을 현지의 안경사에게 전달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로 안경테를 위주로 기부 받게 되는데, 혹시 안경의 유리도 재사용될 수 있을지도 모르니 그냥 우리는 안경을 기부하면 된다고 합니다.

여러분이 기부하는 방법에는 혹시 주변의 안과에서 기부받는 경우에는 기부함에 넣어 주면 되고, 직접 안아주세요 센터를 방문해서 기부해도 됩니다. 지방에 사는 우리는 택배로 보내면 됩니다. 

택배를 보낼 때는 안경이 상하지 않도록 휴지나, 보호할 수 있는 비닐에 싸서 상자에 넣어 보내면 된다고 합니다. 여러분 집에도 사용하지 않는 옛 안경들이나 돋보기가 많이 있으실 것입니다. 이번 기회에 그것들을 정리해서 보내 보시면 어떨까요?



안아주세요
아프리카, 아시아지역 안경 기부 커뮤니티, 후원 안내.
www.hugforvision.org   
(440-833)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 71번길 2, 수원시자원봉사센터-안아주세요




 우리에게는 당연히 보이는 것들이,
어떤 이들에게는 간절히 보이길 바라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안경은 공부를하고 싶은 아이에게는 꿈이 될 수도,
가족을 먹여 살릴 부모에게는 생계의 수단이 될 수도 있습니다.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이색 쌀 화환



얼마 전, 남편과 함께 외출을 했는데 이상하게 차가 밀리고 복잡하기만 했습니다.
"어? 사고가 난 걸까?"
"그러게 왜 이렇게 밀지지?"
손바닥만 한 작은 도시라 자동차가 밀리는 일은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한참을 기다려 빠져나오고 보니 아파트를 분양하기 위해 모델하우스를 개방하는 날이라 사람이 그렇게 몰리고 있었나 봅니다.
"무슨 선물 주나 보다."
손에는 쇼핑백 하나씩 들고 나오는 사람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볼일을 다 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우리도 차를 세워두고 구경을 하였습니다.

새로 분양하는 아파트라 그런지 솔깃했습니다.
주택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저축도 들지 않아 3순위나 될까 말까였습니다.








이리저리 28평, 33평 등을 둘러보고 밖으로 나왔는데
내 눈에 들어온 화환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여보! 저것 좀 봐!"
"왜?"
"저기 화환 말이야."
"쌀 화환이네."






20kg ~ 150kg 까지 다양했습니다.

이 화환은 사랑의 쌀로 구성한 쌀 드리미 화환입니다.
이 쌀은 보내신 분과 받으신 분의 뜻에 따라
결식아동, 독거 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합니다.



 




드리미는 2007년 5월 국내 최초로 쌀 화환 서비스를 시작했고 2009년 드리미 쌀 화환을 통해 화환 대신 받은 쌀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된 수량은 30톤이며 쌀소비촉진 및 쌀 기부에 기여한 공로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 표창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합니다.


드리미 쌀 화환은 쌀 농가 꽃 농가와 어려운 이웃에게 꿈을 드리는 쌀 화환 브랜드입니다.

★ 드리미 쌀 화환의 구성

1. 농협 쌀만으로 구성된 축하 쌀 화환, 근조 쌀 화
- 쌀 실물은 보내는 분과 받는 분의 의사에 따라 추후 별도 배송 가능

2. 식후에도 선물하거나 사용할 수 있는 생화 꽃바구니와 농협 쌀로 구성된 꽃 축하 쌀 화환, 꽃 근조 쌀 화환
- 쌀 실물은 추후 별도 배송 가능

3. 동양란과 농협 쌀로 구성된 난 축하 쌀 화환
- 식후에 동양난을 활용하고 쌀은 지정장소로 별도 배송 가능

드리미는 꽃바구니 대신 쌀 화환을 서비스하며, 쌀의 경우 농협에서 갓 도정한 농협 쌀만을 취급한다고 합니다.


연예인들이 이런 쌀 화환 주고 받기에 참여해 이웃을 돕는다고 들었는데 이런 행사장에도 이렇게 많이 서 있는 것을 보니 저절로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게 했습니다.

한 번 사용하고 나면 버리는 꽃보다 쌀 화환이 훨씬 나아 보였기 때문입니다.
줄줄이 선 쌀 화환을 보니 나도 모르게 배부르고 여유로운 사람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쌀과 꽃을 함께 보내는 화환도 있지만, 그래도 꽃소비는 좀 줄어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신발 장수 아들과 소금 장수 아들은 둔 엄마의 마음이 떠오릅니다.
쌀소비촉진은 될 수 있어도 또 한편으로는 꽃 소비는 줄어들 테니 말입니다.
비가 오면 신발 장수 아들이 걱정,
햇볕 나면 소금 장수 아들이 걱정,
살아가면서 우린 다 좋을 순 없나 봅니다.

그래도 이런 문화는 확산되어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기부천사, 자장면 배달원의 안타까운 죽음



살아가면서 움켜질 줄만 알았지 남에게 주는데 인색한 우리입니다.
욕심을 채울 줄만 아는 베풂이란 걸 모르니 말입니다.

며칠 전, 아들 녀석이 불우한 친구를 돕기 위해 1천 원만 달라고 합니다.
사연을 들어보니 제법 딱한 것 같아 그냥 5천 원 한 장을 주었더니
"뭐하러 이래?"
"그냥 갖다 내."
"싫어! 우리도 부자 아니잖아"
"........."
"기부는 부자라고 하는 게 아니야. 있는 걸 서로 나누는 것이야."

어제저녁 TV에서 흘러나오는 소식에 가슴이 먹먹하였습니다.
자장면집 배달원 김우수씨의 사연이 소개되었기 때문입니다.
항상 늦게 오는 아들인데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기에
"아들! 어서 와 봐!"
"왜요? 무슨 일 있어요?"
"아니. 저 방송 좀 보라구"
"자장면 배달원이 어려운 아이 3명이나 돕다가 사고로 돌아가셨데."
"........."
"것 봐! 저런 사람도 남을 위해 도움을 주며 살잖아!"
"네. 알겠습니다."



사진 : 다음



1. 기부천사! 그는 누구인가? 

한달 70만원 벌이의 변두리 중국집 배달부이자 창문도 없는 월세 25만원 고시원 쪽방에 살면서 어려운 형편의 어린이들을 돕던 후원자였습니다. 7세 때 고아원에 버려져 지난 24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틀간 아무도 찾지 않은 병실에서 쓸쓸하게 숨진 사람 김우수(54)씨입니다.



2. 그의 책상앞에는 후원하는 세 아이의 사진이

고 김우수씨는 월 70만원 급여를 받으면서도 매달 5~10만원을 기부해 어려운 가정의 아이들을 후원해 왔습니다. 힘겨운 생활이었지만 고단한 하루를 마감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환하게 웃으며 자신을 반기는 세 아아의 사진이 있어 행복했다고 말을 하셨습니다.


지난 23일 저녁 8시쯤 배달을 가다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5일 밤 11시쯤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할머니의 요양원 홈페이지에도 이름 모를 분이 가져다 놓고 간 쌀 20포대를 보여주었습니다.






아이는 보는 것 만큼 배우고 느낀다고 하였습니다.
김우수씨 보다 훨씬 많이 벌면서 기부에 대한 실천은 전혀 보여주지 않은 것 같아 부끄러웠습니다.

이제 아들 이름으로 기부를 하고,
녀석도 나누면 행복해짐을 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삶을 살다가신 고 김우수씨의 명복을 빕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