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무릎팍2

무릎팍 도사, 박영규의 아프고 슬픈 눈물 무릎팍 도사, 박영규의 아프고 슬픈 눈물 어제 방송된 MBC '황금어장' 코너 ‘무릎팍도사'에 박영규씨가 오랜만에 출연해 2004년 이후 돌연 활동을 중단하고 잠적한 이유를 털어놓았습니다. 낙천적인 성격과 코믹함은 그의 배우인생과 실제 삶을 지탱해 주는 힘이었습니다. 젊은 시절 잘생긴 외모로 멋있는 척을 하다가 '느끼하다'는 평을 듣기도 했지만 코믹한 캐릭터로 완벽 변신을 해 '순풍산부인과 코믹신'으로 거듭 태어났습니다. 본연의 철부지 같은 낙천성으로 시청자와 관객들에게 웃음을 주었고, 그 사랑을 지금 다시 돌려받는 중인 것 같았습니다. 1. 그에게 찾아온 시련 폐결핵 그는 "폐결핵에 걸려 한때 42kg까지 나갔었다"며 "당시 대한민국 연극제에서 주연을 맡았었는데 무대에서 아예 죽자고 결심했었다"고 털어.. 2010. 1. 21.
무릎팍 감동 발언 박경철 '내 아이 뇌성마비' 무릎팍 감동 발언 박경철 '내 아이 뇌성마비' 의사와 분석가는 언뜻 생각하기엔 어색한 관계입니다. 여기서 ‘작가’라는 타이틀까지 더하면 더더욱 셋의 관계는 삐거덕대기만 합니다. 그러나 ‘시골의사’라는 필명으로 알려진 박경철 원장에게 경제와 의술, 그리고 글은 별개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따뜻한 삶의 에세이와 냉철한 경제 이야기를 살짝 엿볼 수 있었던 21일 MBC '무릎팍 도사' 시골에서 자기가 나름 똑똑하다고 믿으며 우물 안 개구리처럼 자란 어린아이에게 커다란 도시의 삶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집안 사정상 과외는 꿈도 꾸지 못했습니다. 그는 평범한 듯 하면서 평범하지 않은 학창시절을 보냈고 지방 한 의대에 들어가게 되었지만, 그는 공부보다 책을 더 좋아하던 학생이었습니다. 우연히 놀러 간 친구의 집에.. 2009. 10. 22.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