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벚꽃3

배려심 없어 보인 개나리 덮은 손수건 배려심 없어 보인 개나리 덮은 손수건 지금 남녘에는 봄이 한창입니다. 휴일, 고3인 아들 녀석 학교에 보내놓고 남편과 나란히 금호지를 걸었습니다.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노란 개나리도 활짝 피었습니다. 할머니가 농사지은 봄나물을 팔고 있습니다. 개불알꽃 제비꽃 배꽃도 하나 둘 피기 시작합니다. 골짝을 따라 오르니 국숫집 옆에 개나리 위에 하얗게 덮인 손수건이 보입니다. "여보! 저것 좀 봐!" "에고! 개나리 숨도 못 쉬겠다!" "그러게." 사장님이 손님이 사용하는 손수건을 봄 햇살에 말려둔 것이었습니다. 겨우내 움츠렸다가 겨우 피워냈건만 손수건으로 덮어버렸으니 얼마나 갑갑할까요? 빨래줄이 바로 옆에 있는데 손수건이 작다 보니 그랬나 봅니다. 오랜만에 보는 장닭입니다. 진달래도 한창입니다. 파릇파릇 새싹이.. 2013. 4. 2.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눈꽃 휘날리는 사천 선진공원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눈꽃 휘날리는 사천 선진공원 참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참 오랜만에 나선 봄나들이였습니다. 선거로 인해 바삐 보냈던 시간이었습니다. 토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 고3인 딸아이 도시락 싸 보내고 봄 햇살에 빨래 씻어 늘어놓고 먼지도 청소기로 싹싹 빨아들였습니다. 속이 시원할 지경이었으니 말입니다. "여보! 오늘 쉴래?" "아니, 꽃 구경 가고 싶어." "그럼 가까운 선진공원이나 다녀올까?" "꽃이 다 져버렸으면 어떻게 해" "그냥 바닷가나 보고 오지 뭐." 그렇게 나선 길이었습니다. 눈꽃이 바람결에 휘날렸습니다. 아빠 엄마의 손을 잡고 나온 가족들, 마음 통하는 지인들의 모임, 다정한 연인들,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잠자는 사람, 아이들의 맑은 웃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손에 든 핸.. 2012. 4. 16.
봄바람에 휘날리는 눈꽃.... 봄바람에 휘날리는 눈꽃.... 참 화창한 봄날이었습니다. 내리쬐는 햇볕 속에도, 불어오는 바람 속에도, 봄은 가득 들어있었습니다. 아침에 부지런을 떨어 청소를 마치고 나니 집안에서 그냥 보내기 너무 아까운 날씨였습니다. 그래서 여자들은 봄바람 나기 쉽다고 했던가요? 독서실 가려는 아들 녀석도, 잠자겠다는 남편도 깨워서 나선 길이었습니다. 들뜬 마음으로 밖으로 나간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일이었습니다. 도심을 조금만 벗어나면 벚꽃 터널을 이루는 곳이 있습니다. 문산 ~ 진주간 국도변에 10년을 넘긴 나무들이 이쪽저쪽 어깨동무를 하는 것처럼 아름드리 어우러진 모습이 장관을 이루는.... 많은 사람들이 나와 봄꽃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활짝 핀 모습은 솜사탕처럼 보이고, 질 때에는 하얗게 봄바람에 휘날리는 꽃잎은.. 2008. 4. 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