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3. 4. 2. 13:47


배려심 없어 보인 개나리 덮은 손수건





지금 남녘에는 봄이 한창입니다.
휴일, 고3인 아들 녀석 학교에 보내놓고
남편과 나란히 금호지를 걸었습니다.


 


벚꽃이 만개했습니다.





노란 개나리도 활짝 피었습니다.








할머니가 농사지은 봄나물을 팔고 있습니다.








개불알꽃





제비꽃




배꽃도 하나 둘 피기 시작합니다.




골짝을 따라 오르니 국숫집 옆에 개나리 위에 하얗게 덮인 손수건이 보입니다.
"여보! 저것 좀 봐!"
"에고! 개나리 숨도 못 쉬겠다!"
"그러게."
사장님이 손님이 사용하는 손수건을 봄 햇살에 말려둔 것이었습니다.
겨우내 움츠렸다가 겨우 피워냈건만
손수건으로 덮어버렸으니 얼마나 갑갑할까요?

빨래줄이 바로 옆에 있는데 손수건이 작다 보니 그랬나 봅니다.



 


오랜만에 보는 장닭입니다.






진달래도 한창입니다.






파릇파릇 새싹이 너무 싱그럽습니다.






노란 민들레도 피었습니다.




두릅도 방끗 얼굴을 내밉니다.






보춘화도 수줍은 듯 모습을 내밀었습니다.





          연리지처럼 자라지 못하고 신기하게도 나무 사이에 작대기가 낀 모습입니다.













금호지에 비친 반영이 참 아름답습니다.





                    낚시하는 아저씨





 


알록달록
참 아름다운 봄입니다.

배려심 없이 나만 생각하는 노란 개나리를 덮은 사람의 이기심을,
봄이 오는 소리 듣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사람을 보았기에 조금 씁쓸했지만,

그래도 행복한 나들이였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꽃이 활짝폈네요~~
    비가 내린 것이 봄비이겠죠, 날이 흐려서 팍팍 힘이 안나네요 ㅎㅎ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 힘나는 저녁시간 보내세요 ^^

    2013.04.02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자기만 편하자고 그러면 안되겠지요
    곳곳이 봄꽃들이 반기는것 같네요^^

    2013.04.02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손수건.. 참 안습이네요 -_-;
    누가 손수건 말린다고 자기 얼굴에 턱~ 하니 올려두면 본인도 싫어할꺼면서 말이죵~

    그나저나 봄꽃들 정말 많이 구경하셨네요~^^
    덕분에 저도 눈이 호강합니다 ㅎㅎ

    2013.04.02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목이 참 귀여워서, 혹시나 개나리 위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손수건이라고 표현하신건가 했는데 정말로 손수건을 걸어놓으셨네요. 개나리 말고 다른 곳에서 말렸으면 더 좋았을걸 아쉽기도 하네요. 사진 속에 있는 꽃들이 풀들이 참 봄내음이 많이 나네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

    2013.04.02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노란 개나리위에 손수건만 없었으면 좋았을텐데요 ^_^ 그래도 저녁노을님께서
    담은 사진.. 아름다운 봄 풍경 잘 구경 하고 갑니다 :-)

    2013.04.02 1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꽃들이 너무너무 아름답군요..ㅎ
    벚꽃놀이 가고 싶네요..

    2013.04.02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꽃이 만개했는데..사람들은 아직까지 그런 배려심이 없어 보이네요...ㅡ..ㅡ

    2013.04.02 1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 정말 풍경 멋져요.. ㅎㅎ 여행가고 싶어지네요..
    꽃도 넘 이쁘구요~ 글 잘 읽고 간답니다^^

    2013.04.02 2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뇌가 또 다른 진화의 순간을 맞고

    2013.04.02 20:58 [ ADDR : EDIT/ DEL : REPLY ]
  11. 손수건 참 배려가 없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3.04.02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꽃을 보니 봄이 오는가 싶네요

    2013.04.02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ㅇ ㅏㅎ ㅏ..저러면 안되는디..
    안타깝네요..

    2013.04.02 2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돌담

    이곳 사장은 감정이 메마른 사람인가 봅니다.
    아무리 좋게 생각해도 답이 안 나오네요.^^

    2013.04.02 21:44 [ ADDR : EDIT/ DEL : REPLY ]
  15. 손수건으로 말리는 모습은 좀 충격이네요.
    저같아도 사진으로 담아왔을 거에요.

    2013.04.02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좀 거시기 하군요
    이 밤도 좋은 꿈꾸세요~

    2013.04.02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남녁은 벌써 봄이 한창이군요.^^
    서울은 아직 중간쯤 됩니다.

    2013.04.02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네... 아무 생각없이 하는 행동들이 참 아쉬울 때가 많지요..

    2013.04.03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그러게요,
    보기에도 별로 좋지 않군요..

    2013.04.03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러게요. 개나리가 불쌍해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013.04.03 0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여기저기 봄기운이 완연하내요..
    노오란 개나리 구경할수 있게 손수건 좀 걷었주셨으면...
    더욱더 좋았지 싶습니다~

    2013.04.03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