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센스3

세탁소 옷걸이로 정리의 달인이 된 아들의 센스 세탁소 옷걸이로 정리의 달인이 된 아들의 센스 지루한 장마 끝에 무더운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며 들어서는 아들은 고등학교 2학년입니다. 늘 한 살 많은 누나의 그늘에 가려 제대로 기를 펴지 못하고 자라났습니다. 학교 선생님들도 "아! 너 아림이 동생이지?" 선배들도 "회장언니 동생이네." 언제나 누나의 손길에 그저 따라가기만 한 동생이었습니다. 그런데, 고등학생이 되자 많이 달라졌습니다. 누나에게 의지하던 것도 많이 사라지고 스스로 우뚝 서는 듬직한 아들로 변해갔습니다. 요즘 아이들 공부에 빠져 자기 방 청소는 뒷전입니다. 아예 청소 자체를 모릅니다. 엄마가 다 해주니 말입니다. 남편은 늘 "그렇게 키워서 뭐할래?" "나중에 내가 지네들 어떻게 키웠는데. 그런 소리는 하지 말아라." 그저 .. 2012. 7. 24.
주방의 팔방미인, 식초를 활용한 생활의 지혜 주방의 팔방미인, 식초를 활용한 생활의 지혜 상큼하게 입맛을 살려주고 피로 회복에도 좋은 식초, 식초는 효능이 많은 식품일 뿐 아니라 주방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생활 필수 아이템입니다. 알면 알수록 재주가 많은 식초 덕분에 요리가 더 즐거워집니다. 술이 발효되면서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식초는 1만 년 전부터 사용해온 조미료로 음식의 맛을 돋우고 풍미를 좋게 할 뿐 아니라 각종 아미노산과 유기산이 풍부해 건강과 미용에도 좋습니다. 채소를 소금에 절이면 비타민이 파괴되지만, 식초에 절이면 부패를 막아주는 것은 물론, 비타민의 파괴를 막아 장기간 보관해도 영양가가 떨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1. 잡채를 만들 때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잡채, 잔칫상의 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당면을 볶을 때 .. 2012. 7. 5.
83세 시어머님은 센스쟁이? 83세 시어머님은 센스쟁이? 83세인 시어머님 6남매 힘들게 키운다고 어디 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 십니다. 이제 혼자 끓여 드시는 것도 힘에 겨워 우리 집으로 모시고 왔습니다. 아이 둘 학교에 가고 우리 부부도 다 나가고 나면 하루 온종일 혼자 계셨을 어머님. 어둑어둑 어둠이 내려앉아서야 가족들이 집으로 들어섭니다. “다녀왔습니다.” 옛날 같으면 “오냐! 어서 오너라. 고생 많았지?” 했을 텐데 이제는 인기척을 해도 아무 소리도 듣지 못했는지 침대에 오그리고 주무시고 계십니다. 주섬주섬 외출복을 갈아입고 부엌으로 들어섭니다. 바쁜 손놀림을 하여 저녁상을 봐놓고 “어머님! 식사하셔야죠.” “왔냐? 벌써 저녁밥이야?” 하십니다. “네. 먹어야 살지요.” 옹기종기 모여앉아 맛있게 밥을 먹습니다. 치아가 좋지 .. 2009. 9. 26.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