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어버이날 권하고 싶은 우리 이야기 '친정엄마'


★ 줄거리
오늘부터...내가 더 사랑해도 될까요...?
세상 모든 엄마들이 아들 자식부터 챙길 때 홀로 딸 예찬론을 펼치며 세상에서 딸, 지숙이가 가장 예쁘다고 생각하는 친정엄마. 무식하고 촌스러운 자신 속에서 어떻게 이런 예쁜 새끼가 나왔는지 감사하기만 할 뿐이다. 그런 친정엄마가 고마우면서도 한편으로는 답답하게 느껴졌던 딸 지숙. 결혼 5년 차에 딸까지 둔 초보맘이 되고 보니 친정엄마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 듯 하다. 가을이 깊어지는 어느날, 지숙은 연락도 없이 친정집으로 내려와 미뤄왔던 효녀 노릇을 시작하고...반갑기는 하지만 예전 같지 않은 딸의 행동에 엄마는 왠지 모를 불안감을 느낀다.


34년 동안 미뤄왔던 그녀들의 생이 첫 2박 3일 데이트...
과연 무슨 일이 생기는 걸까?


 

어버이날이 코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늘 감사한 마음 가슴속에 품고 있지만, 그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멀리 고향을 떠나 객지 생활을 하고 있어 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드리는 일은 더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그것만큼 좋은 효도가 없다는 건 알지만 막상 마음먹고 어딜 나서기도 쉽지 않습니다.

이번 어버이날에는 어디 갈 곳을 찾거나 선물을 챙기기보다 부모님과 함께 따뜻한 가족영화를 한편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영화 한 편에 근사한 저녁이면 어버이날 하루 동안 썩 괜찮은 자식 노릇을 할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DAUM 영화>


어릴 때 나의 모습과 함께 딱 우리 엄마 이야기 '친정엄마'

컴퓨터 속 세상이 어떤 것인지 유치원 아이들도 다 사용하는 핸드폰 문자는커녕 자식에게 걸려오는 전화만으로도 기쁜 아주 무식하고 답답한 엄마. 우리는 늘 모든 것을 받기만 하면서도 그런 엄마를 창피하게 여기고 내가 필요할 때만 찾게 됩니다.


지숙은 근동에서 찾아볼 수 없는 똑똑한 딸이었고, 아버지는 한쪽 다리를 절며 마을버스 운전을 하고, 엄마는 콩나물 500원어치를 사면서 100원을 깎았고, 가위로 직접 자신의 머리를 자를 만큼 억척스럽고 알뜰하였습니다. 한참을 걸어 집으로 돌아오는 지숙에게 엄마는

“아이쿠! 학교를 통째로 옮겨놓으면 좋겠다.”

“우리 딸 가방이 무거워 어쩔까이~”

그저 딸 생각뿐이었습니다.

지숙이는 채변봉투를 꺼내며 학교에 가져가야 한다고 합니다. 엄마와 함께 마당가에서 신문지를 펴 놓고 모녀는 힘을 주며 채집하는 모습을 보니 꼭 우리가 어릴 때의 모습 같았습니다. 가난했어도 행복이 가득한 그 시절로 돌아가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는 동네 사람들이 다리를 절룩거린다며 놀리는 바람에 술이 취해 집으로 돌아 와 엄마에게 손 지금을 하며 싸움을 하게 됩니다. 지숙은 남동생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 눈물을 흘리게 됩니다. 바보같이 엄마처럼은 살지 않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 와중에 엄마는 두 아이를 위해 밥상을 차립니다. "어여 밥 먹어 배고프지?" 엄마의 얼굴은 시퍼렇게 멍이 들어 있습니다. 팔과 손에도 빨갛게 맞은 자국이 선명합니다. 그걸 보자 지숙인 밥이 넘어가지 않습니다. 밥상을 밀치고 밖으로 뛰쳐나가 버립니다.

정자나무 아래 혼자 앉아 있는 지숙이를 보고
"추운데 왜 나와 있어?"
"엄마는 그렇게 살고 싶어 아빠랑?"
"그럼 어쩌니? 엄마가 도망치고 싶어도 너 때문에 살아."
"나 때문에?"
"엄마가 도망가고 나면 밥하고 빨래하고 동생챙기는 일이 네일이잖아."
"엄마 때문에 내가 못 살아."
"난 너 때문에 사는디!"
그렇게 둘은 환하게 웃습니다. 그게 엄마의 마음이었습니다. 다 내어주고도 하나도 아깝지 않은 그 마음.



지숙은 서울예전 장학생으로 입학을 했고 부모와 떨어져 객지 생활을 합니다. 엄마는 늘 걱정입니다. '밥은 제대로 먹고 다니는지.' 물가에 내 놓은 아이처럼 불안하기만 합니다. 시골에서 딸내집에 올 때마다 김치며 좋아하는 음식, 과일까지 보따리 보따리 싸서 머리에 이고 찾아오는 엄마입니다. 엄마가 싸 준 갖가지 종류 중 내 마음을 울린 건 100원 10원짜리 동전이었습니다. 아끼고 아낀 엄마의 사랑이 라면봉지에 가득들어있었습니다.

그리고 지숙이는 열심히 공부해 드라마 작가가 되었습니다. 외국유학파 남자와 연애를 했지만 자라온 환경이 다르다는 이유로 반대가 심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똑똑한 딸을 마다하는 친정엄마는 자존심이 상했습니다. 상견례 자리에서 "나도 우리 딸 그 집에 시집 못 보냅니다." 라고 큰소리를 치며 집으로 와 버립니다. 하지만, 또 부모마음이 그렇던가요? 자식이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말입니다. 할 수 없이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날 사돈이 될 집을 찾아가 사죄를 합니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식을 올렸고 지숙은 딸을 낳았습니다.



 '친정엄마'는 그런 우리의, 우리 엄마의 이야기입니다. 시한부 판정을 받은 지숙(박진희 분)은 오랜만에 시골 엄마(김해숙 분)를 찾게 됩니다. 오랜만에 엄마 손을 잡고 단풍 구경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사 먹게 됩니다. 그럴 때마다 엄마는
"왜 이렇게 비싸?"
"이제 엄마도 맛있는 것 사 먹고 편히 살아."
그저 지숙은 엄마의 삶이 불쌍하기만 합니다. 자신을 위한 삶보다 자식을 위한 삶을 살아가는 엄마가 자꾸 눈에 밟힙니다. 엄마는 전에 없이 살갑게 구는 딸에게서 이상한 기운을 감지하게 됩니다. 말하지 않아도 다 알아차리는 게 엄마입니다. 
"너 무슨 일 있지? 남편이랑 싸웠어?"
"아니야. 엄마, 그런 것."
"얼른 말 안 해?"
할 수 없이 사위에게 몰래 전화를 걸어 지숙이가 얼마 살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엄마의 마음은 시커멓게 타 들어가고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내 딸이 눈물이 나면 엄마의 눈에선 피눈물이 나고 내 새끼 가슴에 피 멍들면 엄마 가슴이 더 멍멍한거여..."

자식이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은게 바로 부모의 마음입니다. 자식을 가슴에 묻은 엄마의 모습도 보았습니다. 담담하게 녹여낸 두 모녀의 2박 3일간의 이야기가 마른 눈물샘을 자극하고 말았습니다.



자식을 낳고 비로소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는 딸이 되었습니다. 엄마는 나를 세상에서 가장 나를 사랑하는데, 내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건 엄마가 아니라 미안해.

내가 태어나서 가장 잘한 일은 너를 낳은일이고...내가 태어나서 가장 잘 못 한 일도 너를 낳은 일이다.
이 영화의 백미는 뭐니 뭐니 해도 '국민 엄마' 김해숙의 연기였습니다. 30대 때부터 엄마 역할만 50번 이상을 했다는 그녀는 그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거친 세파를 꿋꿋이 헤쳐 가는 억척스런 어머니상을 연기해왔습니다. 영화 '친정엄마'에서도 천상 시끄럽고 딸 사랑이 끔찍한 친정엄마의 모습 그대로이며 아무것도 모르는 시골 엄마 연기를 위해 화장 하나 하지 않은 맨얼굴로 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아주 가까운 친구 같으면서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엄마와 딸과의 관계
영화를 보면서 따뜻하고 돈독함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어버이날 나란히 손을 잡고 나들이 한번 해 보는 건 어떨까? 


 

*공감가는 영화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친정엄마 같은 영화를 정말
    어버이날에 보러가면 딱일것 같네요 ^^;

    2010.05.06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여자에게 있어 친정엄마가 주는 의미는 또 남다른 것 같습니다.
    가족여행을 다녀오느라 그동안 방문이 뜸했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0.05.06 07:11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번주에 보러 갔었는데
    시간이 안맞아서
    베스트셀러 보고 왔었어요~^^
    꼭 보고싶은 영화라서
    다음주라도 가볼려구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2010.05.06 0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호! 정말 이런 적절한 영화가 있었다니!! ㅎㅎ
    어버이날에 부모님과 함께 한다면 더욱 의미가 있을 영화이군요~

    2010.05.06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버이날 정말 딱일것 같습니다.

    2010.05.06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어버이날 뿐만이 아니고...
    아무때나 감동을 줄 영화네요~~~
    즐건하루 되세요^^

    2010.05.06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어버이날.. 다가오는 어버이날은..
    더욱 효도해야겠어요..ㅋㅋㅋ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오늘도 파이팅^^

    2010.05.06 08:00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런 건 절대 영화관에서 못 봅니다.
    눈이 벌겋게 부어서 어떻게 영화관을 빠져 나오나요?
    디비디나 제휴사이트에서 다운받아서 봐야죠. ^^;

    2010.05.06 0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skybluee

    꼭 챙겨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2010.05.06 08:43 [ ADDR : EDIT/ DEL : REPLY ]
  11. 볼만 하겠군요.
    주말에 봐야겠어요.

    2010.05.06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친정엄마 생각하면 엄마의 무한한 사랑이 느껴지죠
    영화도 그 엄마의 사랑을 잘 담았나보군요. 시간나면 함 보러가야겟어요

    2010.05.06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어버이날이 다가오는군요.
    그저 죄스러운 마음만 자꾸 쌓여서...
    이 영화 보러 가야겠습니다.

    2010.05.06 11:36 [ ADDR : EDIT/ DEL : REPLY ]
  14. 눈물이 펑펑~날 것 같아요...ㅠㅠ

    2010.05.06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뮤지컬로 본 친구이야기 듣고
    무쟈게 울었기에 일부러 피했던 영화입니다.

    2010.05.06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왠지 영화 보면 눈물날것 같아요~~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하며 말이죠...

    2010.05.06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두배우 모두 좋아하지만 부러 요 영화 안봤어요^
    세월이가야 잊어지는 것도 있나봅니당
    엄마 이야기만 나오면 그냥 눈물 바람부터 나니말여요^
    어버이 살아실제 효를 다하란말이 사무칩니다

    2010.05.06 16: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따뜻한 가족영화같군요.
    늘 엄마는 소중하지요.

    2010.05.06 2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어버이날'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5.07 13:40 [ ADDR : EDIT/ DEL : REPLY ]
  20. 비밀댓글입니다

    2010.06.01 10:29 [ ADDR : EDIT/ DEL : REPLY ]
  21. 가족여행을 다녀오느라 그동안 방문이 뜸했네요

    2011.04.19 19:1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