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신록 가득한 산행의 즐거움

by *저녁노을* 2010. 6. 18.
728x90
반응형

휴일, 녀석들 점심을 먹이고 남편과 함께 가까운 산을 다녀왔습니다.
오후시간이라 그런지 사람은 아무도 보이지 않고 싱그러운 자연과 아름다운 새소리만 우릴 반겨주었습니다.
"뒷산 수준인데 뭘 그렇게 챙겨?"
"아무리 그래도 챙길 건 챙겨야지."
아무리 가까운 산행이라도 우리는 만반의 준비를 꼭 하고 나섭니다.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늘 우린 안전불감증으로 일어나는 사고는 막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산행을 하기 전, 먼저 사찰을 찾았습니다.
경남 진주시 집현면 집현산 응석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2교구인 해인사의 말사로 전통사찰 제61호로 등록 되어있습니다. 신라 24대 진흥왕 15년(554년) 연기조사가 창건했다고 합니다. 너무 조용하고 아담한 사찰로 은은하게 미소 뛰며 내려 보시는 부처님의 마음 담아내기엔 좋은 곳입니다.






경내에는 수명이 300년인 은행나무 보호수 한 그루가 있습니다.



푸름으로 물든 자연은 아름다운 그 자체였습니다.
갖가지 자태를 뽑내며 피워내는 들꽃들 역시 행복함을 전해주는 것 같았습니다.


▶ 그저 바라만 봐도 싱그러움 그 자체였습니다.



▶ 개망초

▶ 산딸기

▶ 인동초

▶ 돌나물


▶ 찔레꽃은 벌써 지고 있었습니다.

▶ 싸리꽃

▶ 뱀딸기


▶ 까치수영


▶ 엉컹퀴

▶ 버찌


도란도란 못다했던 이야기를 나누며 솔밭길을 걷는 기분,
버찌 나무에 올라가 하나 가득 따 주는 열매를 먹는 재미 또한 솔솔하였습니다.







장수천이라는 약수터에서 시원하게 목을 적셨습니다.


▶ 망게





발아래로 펼쳐지는 경관은 또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저 멀리 내가 사는 고장도 다 내려다보이고,
가까이 사천 앞바다까지 눈에 들어오니 가슴이 확 트이는 기분이었습니다.

 


땀을 흠뻑 흘리고 내려오는 하산 길은 보약을 먹고 오는 기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서로 얼굴을 마주하는 시간이 많지 않은 남편과의 데이트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 등산 시 꼭 지켜야 할 사항

1. 등산화는 꼭 신는다.

미끄럼 방지를 위해서라도 산행의 기본은 등산화인 것 같습니다.

통상적으로 산행을 시작하여 오르막을 오를 때에는 신발끈을 적당히 매고, 하산 시 내리막길에서는 가급적이면 신발 끈을 당겨 매서 발의 안정감을 유도하는 것이 요령입니다. 발이 아플 정도로 너무 심하게 조이게 되면 발이 저리거나 통증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 등산화 끈이 풀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제일 마지막 고리의 경우, 반대로 위에서 아랫방향으로 신발끈을 한 바퀴 돌려서 걸게 되면 고리에서 신발끈이 쉽게 풀리지 않습니다.


2. 반드시 배낭을 메고 간다.

양어깨의 힘을 빼고 편한 자세로 상체를 앞으로 조금 굽히며, 무릎은 조금만 올리면서 한 발짝을 내 딛고, 내딛는 발바닥에 몸의 중심을 옮기며 땅을 밟습니다. 손의 위치는 산의 경사를 걸을 때는 손을 크게 흔드는 대신 양어깨를 좌, 우로 보폭에 맞추어 리듬 있게 움직여야 합니다. 양손에는 아무것도 들지 말고 들것이 있다면 반드시 배낭에 넣고 가야 합니다.


3. 양손 스틱을 사용한다.

 스틱은 반듯이 한 쌍을 사용하는 것이 옳습니다. 그래야 신체의 고른 균형을 유지하면서 스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 개의 스틱이 편할 수도 있다는 말은 스틱의 편리함을 정확히 모르는 분이 느끼는 판단입니다. 스틱을 노인들이 사용하는 지팡이와 같은 용도로 사용하시면 산에서의 스틱은 오히려 걸림돌이 됩니다. 급경사를 오를 때 경사지 위를 두 개로 동시에 찍어서 마치 나무를 잡고 의지하여 오르듯 사용하는 것입니다. 또한, 급한 경사의 내리막에서 미리 두 개의 스틱을 동시에 내려설 곳에 찍어 마치 기둥에 의지하듯 체중을 분산시켜 내려서는 것입니다. 그래야 하산 시 발목이 접질리거나 관절에 주는 충격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네 발로 걷는다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4. 적당한 걸음 보폭

평지와 똑같은 속도로 걸으면 금방 피로해 집니다. 평지보다 천천히 걷는 속도로 보폭을 작게 걷는 것이 산길 걷기의 기본입니다. 황새걸음으로 보폭을 크게 해서 올라가는 사람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단숨에 올라갈 수 있을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몇 보 전진하고 쉬고, 또 몇 보 전진하고 쉬는 것을 반복하게 됩니다. 이렇게 하면 리듬이 깨지고, 쓸데없는 힘이 들어가서 금방 지쳐 버립니다. 등산할 때는 가능한 한 여분의 힘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편하게 걷는 비결입니다.




5. 간단한 간식과 물은 필수

간식은 피로회복을 빨리 도와줄 수 있고 소화 흡수력이 좋으며 영양가가 높은 음식(건빵, 초콜릿, 사탕 등)이면 됩니다. 등산 중, 목이 마를 때는 약간 적다고 생각될 정도로 물을 마시는 것이 적당하며, 갈증이 난다고 해서 마냥 물을 마시면 위 속의 소화액을 묽게 하여 소화기능에 문제가 생기며 식욕도 감퇴합니다. 산에서 계속 걸으면 땀, 호흡 등을 통하여 체내의 수분을 다량 상실하게 되므로 간간이 오이 과일 물로 수분보충을 해 줍니다.


비록 멀리 떠나지 않아도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2ff6e360a8180b1d4c498a6fb9c0bc52
728x90
반응형

댓글42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둔필승총 2010.06.18 10:50

    아르헨전 대패해서 속이 답답했는데 노을님 풍경 보니 좀 후련해집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朱雀 2010.06.18 11:00 신고

    풍경이 보기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8 11:49

    보기만해도 너무 좋으네요..

    절도 좋고... 300년된 은행나무도...

    약수터도..
    답글

  • Favicon of https://jicheol.tistory.com 김지철 2010.06.18 12:18 신고

    매번 등산할때마다 느끼는거지만 처음에 절대 무리하면 안되는것 같아요.
    항상 처음에 오버하다가 그 다음날 하루 종일 힘들어하곤 합니다.^^
    노을님 말씀처럼 평지보다 천천히 걸어야 편안한 등산을 할 수 있죠.
    아름다운 사진과 좋은 지식 잘 얻어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 바다새 2010.06.18 13:09

    자연에서 늘 아름다움을 얻습니다.
    잘 보고 가요
    답글

  • Favicon of https://liverex.net LiveREX 2010.06.18 13:13 신고

    언제나 풍경사진이 참 좋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10.06.18 13:38 신고

    응석사 인근에서 좋은 곳이지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10.06.18 14:15

    저의 눈이 다 시원해졌어요. ^^

    무엇이 바쁘다고 가까운 곳에 산이 있어도 한 번 못 가는지....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0.06.18 16:09 신고

    오늘따라 사진에 쓰인 '고요한 산사의 풍경 소리'란 서명이 참 마음에 와 닿습니다.
    답글

  • 제가 심장이 안좋은 편이라.. 산에 가지를 않는데 이렇게나마 보니깐 좋네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파란연필@ 2010.06.18 17:16 신고

    예전엔 산타는걸 별루 안좋아했었는데, 요즘은 아랫배도 조금씩 나오고 하니....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한번씩 산에 오르기도 한답니다....
    조만간 또 산을 한번 타야 할것 같군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nhicblog.tistory.com 건강천사 2010.06.18 17:25

    유독 먹을수 있는 산딸기와 돌나물에서 멈짓하는데요
    신선한 향기가 난달까 ㅋㅋㅋ
    오늘은 식욕이 왕성한지 녹빛 아름다움을 즐기기보다 입맛을 다셔봅니다 ㅎ
    즐거운 주말 되십시오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8 20:10

    사진만보아도마음이편안해지는데직접다녀오셨으니 참좋으셨겠어요.
    산에갈때 배낭이필요하다는겨절실히느꼈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8 20:59

    청미래의 상큼한 열매도 보이네요.
    산행 해본지 .가마득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06.18 22:23 신고

    집현산에서 내려다 본 풍경이 넘 멋지네요..
    멀리 보이는 산들이 골골이 까마득하니 멋집니다..^^
    늦은 시간에 잘 보고갑니다..^^
    답글

  • skybluee 2010.06.18 22:33

    산행 안 한주 제법 되네요.
    이긍..ㅎㅎ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고운빛 2010.06.18 22:34

    싱그러움이 가득하네요.
    답글

  • 송사리 2010.06.18 22:35

    고즈넉한 분위기가 전해집니다.
    들꽃...열매....싱그러운 자연....멋진 보약 드셨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8 23:02

    아 조게 망게 군요 해남투어중에 배운나무였는데 명이나무라고 하셔서 ㅎㅎ^
    설명은 나무잎 싸서 두면 떡도안 쉰다고 해서 망개떡요? 했더니 명이나무요 자운영님
    몇번을 그리 하셔서 전 아리송했는뎁ㅋㅋ망개떡 생각하면 맞는말씀도 갖구 그러네요^
    뱀딸기 밑에밑에꺼도 알고 싶네요 고것도 봤는뎁 ㅎㅎ
    편한밤 되시구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9 21:06

    진주권이시군요. 제 고향이 바로 옆이라 쬐금 안답니다.
    벌써 여름꽃들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즐거운 근거리 산행 잘 보고 갑니다.
    항상 안산하세요.^^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