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자책골 넣었던 박주영, 멋진 골로 약속지켰다.

by *저녁노을* 2010. 6. 23.
728x90
반응형

자책골 넣었던 박주영, 멋진 골로 약속지켰다.

 

우리 집은 월드컵 전을 시청하는데 있어 거꾸로입니다. 16강을 기원하며 TV에 눈을 떼지 못하는 건 남편이 아닌 저랍니다. 그냥 대한민국 사람이기에 응원의 열전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마침 오늘 아침이 남편 생일이라 새벽같이 일어나 음식을 장만하면서 월드컵의 열기를 전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


 

박주영은 이날 남아공 더반 경기장에서 진행된 2010 남아공 월드컵 조별리그 B조 마지막 경기에서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4분 환상의 프리킥 골로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전반 38분 기성룡의 프리킥으로 이정수가 동점골을 넣었습니다. 오늘따라 이정수 선수가 왜 그렇게 돋보이던지...이후 염기훈과 함께 직접 슈팅이 가능한 지역에서 프리킥을 담당하고 있는 박주영은 후반 4분 페널티 박스 외곽 왼쪽에서 주어진 프리킥 찬스에 키커로 나섰습니다. 잠시 심호흡을 가다듬은 박주영은 공을 감아 찼고 이는 상대 골키퍼 에니에아마가 도저히 손 쓸 수 없는 골문 오른쪽 구석으로 정확히 빨려 들어갔습니다.



                     ▶ 머리속으로 어떤 공을 찰까? 궁리중이겠지요?



                      ▶ 골망을 철렁 거릴때 우린 환호하였습니다.



                     ▶ 박주영의 환희

                           보고만 있어도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그간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했을까?

원래 나 때문이란 생각이 들면 악의 구렁텅이로 빠져드는 기분이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박주영은 굴하지 않고 오뚝이처럼 우뚝 일어섰습니다.

 

박주영은 아르헨티나전에서 자책골을 넣은 뒤 "내 잘못으로 팀이 어려워진 것을 잘 알고 있다. 말은 필요 없다. 나이지리아전에서 행동으로 보여 주겠다"고 했던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 아이 둘은
"엄마! 축구는?"
"응. 2:2로 비겼어. 근데 16강 진출했어!"
"정말?"
너무 좋아라 합니다.

16강전에는 우루과이로 26일 토요일 밤 11시입니다.
내친김에 8강까지 가자!~~

밤을 지새웠지만 태극전사들로 인해 피곤함은 사라질 것 같습니다.

하루 종일 축구이야기로 행복하게 해 준 태극전사들 홧팅

모두가 너무너무 멋졌습니다.^^




*공감가는 글이었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gajokstory.com 우리밀맘마 2010.06.23 12:01 신고

    박주영선수 약속을 지키고 나더니, 정말 훨씬 가벼운 모습이더군요.
    남편과 저 그리고 아이들... 정말 환호하는 새벽이었습니다.
    8강도 정말 잘 해내리라 응원해봅니다. ^^
    답글

  • 상대방 골키퍼 이름이 에니애아~~ 에잇.. 부르기 어려워서 애매하다~!로 불렀어요
    애매해 하더라구요 ㅋㅋ 그래서 골 먹었다고 우리끼리 ㅎㅎ
    저는 비록 못봤지만 아침뉴스로 소식 전했답니다. 박주영 프리킥 정말 멋졌어요 ^^
    답글

  • 염좌 2010.06.23 12:23

    또 예수님이 골을 넣어주셨다고 떠들고 다니겠군요~사이비예수쟁이 박주영

    자살골도 예수님이 넣어주신건가~또라이 박주영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12:49

    한국전사들 참 잘햇습니다 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12:56

    와우~~노을님두 한 힘을 보태셨군요^^
    너무 기분좋은 시간이었어요...ㅎ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13:05

    이제 벌써부터 토요일밤이 기다려지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13:07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비겼지만~ 16강 나가서.. 무엇보다 기쁘네요~..피곤하지만, 이깟 피곤 쯤-,.-+..
    답글

  • 익명 2010.06.23 13: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10.06.23 15:07 신고

    ㅎㅎ. 밤샘한 보람이 있었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아하라한 2010.06.23 17:02 신고

    자책골 땜시롱 맘고생이 심했을텐데...
    이번골로 탄력받아서 16강에서도 멋진골 나올꺼라 기대합니다. ^^
    답글

  • 사랑초 2010.06.23 18:26

    행복한 하루 였습니다.
    오늘 내내 월드컵이야기...뿐이었어요.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20:05

    고객 푹 쑥이고 기도하는데....
    정말 맘고생 많이한게 느껴졋어요!!
    16강부터는 맘편하고 재미있게
    월드컵을 즐겼으면 하는 바람이있네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20:48

    아마 저 마음은 아무도 모를겁니다.

    하여간 툭 털수있으서 너무 다행이네요..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lovessym.tisotry.com 크리스탈 2010.06.23 20:55

    박주영 맘 고생 접었으니 16강전에서 더 훨훨 날기를 빌어봅니다.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파란연필@ 2010.06.23 21:06 신고

    오늘 넣었던 골로 그동안 마음고생을 털어버렸으면 좋겠어요...
    우루과이와의 16강전도 화이팅입니닷~~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3 23:46

    그래서 격려와 응원도 많이 해드려야 해요 ㅎㅎ
    마음고생도 ㅁㄶ이해서 마음이 더 짠 했어요
    이젠또 주말이 기다려지네요^^ ㅋ
    답글

  • 정말 감동의 골이었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10.06.24 03:05 신고

    박주영 선수의 대활약을.. 16강전, 8강전
    아니 그 이상에서도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0.06.24 08:22 신고

    16강전에도 부탁합니다..ㅋㅋ 화이팅,,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4 12:45

    전반 내내 힘들어하던 모습이 선한데
    다행스럽게도 멋진 골로 훌훌 털어버려
    남은 경기에 기대가 됩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