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6. 28. 06:08


언제나처럼 오늘 하루도 동동거리며 부산한 아침을 맞이합니다.
여고생이 된 딸아이는 일찍 나가버리고 중3인 아들과 둘이 함께 세상 밖으로 향합니다.
"엄마! 엘리베이터 왔어. 얼른~"
"알았어. 금방 나가~"
후다닥 11층에서 내려가는 버튼을 눌렀습니다.
항상 나의 시선이 멈추는 곳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따라 눈에 들어오는 글귀가 나를 행복하게 합니다.







이런 사람, 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1. 1층 입주민이나 화단에서 숨 쉬고 있는 나무를 위해 전면 주차를 하는 사람.

2. 주차선 안에 정확하게 주차하는 사람.

3. 승강기 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

4. 승강기 안에서 잘 모르는 이웃을 만나도 먼저 인사하는 사람.

5. 밤늦은 시간에 세탁기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

6. 아래층 노약자, 수험생을 위해 위층에서 까치발로 다니는 사람

조금만 신경 쓰면 이웃이 행복합니다.



작은 사각의 링 속에는 일주일간 아름다운 글귀가 붙어 있습니다.
7층에 사시는 분이 읽으면 기분 좋은 글을 찾아 인쇄하여 엘리베이터 속 벽보 붙이는 곳에 끼워 둡니다.
1~2분도 안 되는 시간이지만 매일 오가며 마음에 새기게 됩니다.
사실, 이웃이 함께 타고 내려가면서도 "안녕하세요?" 하면 그것으로 끝입니다.
어색한 분위기 시선 둘 곳도 마땅치 않아 늘 좋은 글귀에 머물게 됩니다.
몇 분 동안 혼자 누리는 행복입니다.

우리 아들 벽보를 보고는
"엄마! 난 까치발 안 한 게 걸리네."
"그러게. 조심하자."
12시를 넘기고 들어오는 녀석 둘은 벽보를 본 후 정말 까치발을 하고 다닙니다. 이웃에 대한 배려를 작은 벽보를 통해 실천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살아가면서 우린 층간 소음으로 서로 다투는 이웃을 자주 보았습니다. 하다못해 이사까지 가는 불상사도 허다하게 일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돌아보면 우리 사는 세상에는 좋은 사람이 참으로 많습니다.
"인정이 많은 사람",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
"사랑이 많은 사람",
"친절한 사람",
 "잘 웃는 사람",
 "생각이 깊은 사람"
그저 가슴에 담아 놓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그런 사람,
작은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
우리도 좋은 사람, 고마운 사람이 한 번 되어 보시지 않겠습니까?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좋은 글입니다.
    즐건 한 주 되세요.

    2010.06.28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승강기에서 담배 피우는 사람도 있어요... ??
    하긴 가끔 승강기에서 실례를 하는 술취한 사람도 있는데...^^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이번주도 파이팅!

    2010.06.28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는 많이 고마운 사람이네요... ㅋㅋㅋㅋㅋ

    2010.06.28 12:50 [ ADDR : EDIT/ DEL : REPLY ]
  5. 청나라

    엘리베이터 문 안닫고 들어올때까지 열림버튼 눌러주는 사람..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2010.06.28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6. 바람돌이

    고마운 사람,
    좋은 사람....

    노력하며 살겠슴다.ㅎㅎ

    2010.06.28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7. 구름꽃

    남을 배려하는 사람이 최고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2010.06.28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8. 마트 다녀오느라 이제야 댓글을 다네요.
    저도 남을 배려한다고 노력은 하고 있지만 성품이 안 좋은지 인사는 잘 안 하는 것 같네요.
    많은 생각을 하고 갑니다. 활기찬 월요일 되세요~ ^^

    2010.06.28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작고 사소한 것에서 부터 행복을 느끼는 것이야 말로
    아름다운 일인것 같습니다.^^
    좋은 한 주 되세요!!!

    2010.06.28 14:2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호라

    그 7층분도 참 대단하신 분이네요. 남을 위해 시간낼줄 아시는 좋은 분입니다.
    좋은 일을 실천하는 사람. 참 고마운 사람이지요!

    2010.06.28 15:42 [ ADDR : EDIT/ DEL : REPLY ]
  11. 밤바다 열심히 8시면 어김없이 방송 하시는 우리 아파트관리실이 무색합니당ㅋㅋㅋ
    정말 마음에 닿습니당^ 정말고마운사람 고마운 이웃이 되고 싶습니당 ^

    2010.06.28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좋은글이네요..
    흐믓한..
    아파트살면서힘든부분이많지요?
    ㅋ11층아주머니셨군요.

    2010.06.28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파트에 사니까 옆집 아저씨께도 인사를 잘 못드리겠어요ㅠ.ㅠ
    뭔가 어색한 느낌...;;
    이웃이 뭔지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더 열심히 인사해야겠어요~^^)

    2010.06.28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 좋은글 잘 봤습니다...
    노을님 즐거운 한주 되세요~

    2010.06.28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직도 승강기에서 흡연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모양입니다.

    2010.06.28 2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이렇게 매일 좋은 글을 올려주시는
    저녁노을님은 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2010.06.28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하지마!"라고 명령하는 것보다 훨씬 하고 좋네요.
    지키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데요. ^^

    2010.06.28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집이 좋은 것 보다는 이웃이 좋아야 한다는 얘기도 있죠ㅋ
    이웃이 정말 뭐 같으면 좋은 집도 살기가 싫어지죠^^;

    2010.06.28 22:43 [ ADDR : EDIT/ DEL : REPLY ]
  19. 꽃기린

    서로 이해 하는 모습은 아름답지요...

    2010.06.28 23:00 [ ADDR : EDIT/ DEL : REPLY ]
  20. 조금만 신경스면 되는 그런 일들인데 신경을 잘 써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2010.06.28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보통 아파트에 뭐뭐뭐 하지 마세요~
    라고 명령조의 금지 글들로 게시판에 붙여져 있는데,
    노을님 아파트는 너무 이쁜글로 써 있네요.
    그러면 더 잘 지켜질것 같아요.
    이쁜 사람 되려구...^^*

    2010.06.29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