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차례 상차림 얼마나 들까?

여러분은 명절 시장 다 보셨나요?
며칠 전, 큰 형님께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동서, 설에 못 가겠어. 고생 좀 해 줘."
"네. 형님. 건강관리 잘 하세요"
조금 있으니 둘째 형님의 전화
"동서, 이번엔 못 가겠어 사정이 있어서... 고생 좀 해.."
"네. 형님"
어쩔 수 없이 아랫동서들과 함께 명절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았습니다.
가까이 살고 있으니 어쩔 수 없지' 하는 맘으로 즐겁게 받아들이기로 마음억었습니다.
형제들이 많으니 한 둘 빠져도 괜찬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어제는 시골에 사시는 시어머님이 오셨습니다.
명절 시장을 보기 위해서.....
어머님의 건강은 해를 갈수록 더 해 가시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어머님이 시장을 봐 놓으면 차에 실고 시골로 가져다주면 되었는데, 올해는 몇 발자국 걸어도 헉헉거리며 힘겨워 하시는 바람에 함께 가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늘 가시는 재래시장을 찾아 가 제수용품을 샀습니다.

재래시장에는 지긋이 든 아주머니와 할머니들로 가득하였습니다.
정이 넘치고 덤이 있어 좋은 것 같았지만, 불편한 점이 있었습니다.
첫째, 모든 게 현금 거래를 해야 하는 점.
아무 생각 없이 어머님을 따라 나섰는데 내 손에는 현금이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지갑 속에는 카드로 가득 하였으니..... 할 수 없이 남편에게 돈을 찾아오라고 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던 것입니다.

둘째, 무거운 짐을 들고 다녀야 한다는 점
대형 마트에 가면 운반 카가 있어 편안하게 다니며 물건을 살 수 있는데, 시장바구니만 들고 간 나로서는 이것저것 봉지 봉지 산 물건들을 들고 다니기엔 너무 힘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제수용품의 가격 한 번 알아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례상에 올릴 생선
     돔 35,000원   참조기 20,000원, 민어 13,000원 서대 20,000원  총 88,000원 (전어는 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갖가지 생선들이 즐비합니다. 아주머니의 손은 생선을 손질하기도 바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탕국에 들어 갈 해물들....
    오징어 1마리 1,500원, 홍합 2,000원, 새우살 3,000원, 조개살 3,000원, 건문어 4,000원
    두부 2모 3,000원, 무 1,000원,  떡국용 석화 13,000원   총계  30,5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물류
     콩나물 2,000원, 시금치 1단2,500원, 토란대 2,000원, 고사리 3,000원, 도라지 3,000원 총계12,5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과일류
  수박 1통 24,000원, 단감 1줄 6,000원 사과 3개 6,000원, 배 3개6,200원 바나나 3,000원, 메론 5,000원
  곶감(8개) 8,000원, 대추 1봉 2,500원, 깐밤 (150g) 2,700원, 총계 63,400원

  기타류  약과 1,500원, 황태포 1마리 5,000원, 건문어(모양) 7,000원  계 13,500원
  육류
      돼지고기 수육 20,000원, 쇠고기 산적 및 탕류 25,000원      계 45,000원
  전류      명태살 5,000원, 밀가루 2,000원, 계란 5,000원, 산적거리 15,000원 계 27,000원

시장에서 산 물건만 299,900원 ....
떡국떡도 강정도 떡도 농사지은 쌀로 만들었기에 포함되지 않는 가격입니다.
그리고 가족들이 먹을 생선, 과일은 따로 사야 합니다.
차례상은 약 350,000원 - 450,000만원이면 차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골이기에 3-5형제들이 모이고, 손님들도 찾아온다는 걸 감안.)
작년에는 300,000만원 정도면 지낼 수 있었는데....

어쨌던차례상은  정성아니겠습니까?
집집마다 다를 수 있으니 말입니다.

물가가 너무 올랐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명절이라서 그런지.....
무거워서 어깨가 내려앉는 기분인데 막상 풀어놓고 보니 얼마 되지 않는 그런 느낌....

셋째 며느리이면서 큰며느리 노릇하는 게 명절증후군으로 다가올 수도 있겠지만,
다른 가족들이 나와 함께 해 주기에 즐겁게 해 낼 수 있답니다.

명절 연휴를 맞아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작은 설날에 동서들과 오순도순 이야기 나누며 바쁜 손놀림을 할 것입니다.
착한 두 동서들이 잘 도와 줄 것이니까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더빌트

    역시 물가가 너무 올랐네요..

    암튼 설연휴 잘 보내세요!^^*

    2008.02.03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2. 많이도 준비하셨어요.
    노을님 사시는 곳은 생선이 싸네요.
    서울은 민어 한마리가 3만원에 서대는 싱싱한 것이 없어서
    먹고 싶어도 사지 못했어요.

    전 경상도출신인데
    저의 시어머님은 병어를 꼭 쓰시더라구요.
    목포산 병어 한마리가 일만원하더군요.

    즐거운 명절 되세요.

    2008.02.03 11:0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생선값이 많이 올랐던걸요.
      삼천포와 가까워서 그런지 좀 싸다고는 하더라구요.

      지기님두 즐거운 명절 되세요.

      2008.02.03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3. 소비자는 비싼 물가에 어깨가 무겁고
    상인들은 손님이 없어 한숨이고 -
    이래저래 고민이 많은 명절입니다.
    그러나 모든 건 마음이니 즐거운 마음으로 맞아 보내세요.^^

    2008.02.03 12:34 [ ADDR : EDIT/ DEL : REPLY ]
  4. 잠충이

    참착하신며느님같네요.. 새해 복많이받으세요.

    2008.02.03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5. 장사꾼

    그지역 물가가 상당히 비싼데요~(여긴 김해-전 장사꾼)
    도라지나 고사리가 사진은 국산인데 금액은 중국산 가격이네요..(국산3000원이면 그지역 다른것과 가격을 비교 환산하면200g정도밖엔 안되겠는데~)
    원산지 표시가 틀린거 아닌가요?

    2008.02.03 13:05 [ ADDR : EDIT/ DEL : REPLY ]
    • 설에는 나물을 올리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먹을 량만 샀어요.
      또 많이 먹질 않구요.
      국산이라 얼마 안 되었어요.

      2008.02.03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6. 맹구

    일년에 한번오는 구정 명절인데 40만원이 머가 부담된다는건지..
    최소한 400만원정도는 준비를해야..

    2008.02.03 13:12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서민들이야 어디 그렇나요??

      2008.02.03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 ㅡㅡ;

      헉..맹구님 아직결혼안하신분이시죠..조크로들리네요..ㅎㅎㅎ

      2008.02.06 05:19 [ ADDR : EDIT/ DEL ]
  7. 지방마다 올라가는 음식이 많이 다르네요^^
    민어, 서대란 생선은 첨봤어요!!
    글 잘보고 가요~~

    2008.02.03 13:58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지방마다 차례상에 올리는 것 조금식 다르더라구요.
      아랫지방에서조차 서로 달라요.ㅎㅎㅎ

      감사해요.

      2008.02.03 16:24 신고 [ ADDR : EDIT/ DEL ]
  8. 고생이 많으시네요.
    시부모님 안계시니 저희는 형님댁으로 가는데
    형님이 장봐 놓으시면 저와 동서가 알아서 다 하지요.
    비용부담도 각자의 성의로 형님께 드리공^^
    고생한 만큼 보람도 크니까 참석하지 못하시는 윗분들은
    은근히 마음이 불편할테지요^^

    2008.02.03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다 같이 하면 재미나지요. 어차피 해야 하는 일이니...
      우리집은 계금으로 다 해결합니다. 제가 총무거든요.ㅋㅋㅋ
      큰며느리 따지지 않고 다 잘 합니다. 두 동서도...

      2008.02.03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9. 산야초

    형제지간에 편안한 마음으로 설을 맞이하는것이
    부모님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효도인거 같아요.
    애 많이 쓰셨네요.

    2008.02.03 16:4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번명절 가족들끼리 싸우지 않고..즐겁게들 잘 보냈으면 좋겠답니다.

    2008.02.03 16:50 [ ADDR : EDIT/ DEL : REPLY ]
  11. skybluee

    물가가 너무 올랐네요.
    쩝...
    항상 행복한 가족애 보니 보기 좋습니다.
    즐거운 명절 되세요

    2008.02.03 18:03 [ ADDR : EDIT/ DEL : REPLY ]
  12. 시골농부

    저도 오늘 집사람과 차례 음식 준비차 장을 봤습니다. 집사람이 물가가 많이 올랐다 하더군요. 우리 상차림보다 규모가 크신 것 같습니다. 그 만큼 고생도 많으시겠고요... 지역마다 제수 음식이 다른 걸 느꼈습니다. 만복이 깃드시길 빕니다.

    2008.02.04 00:37 [ ADDR : EDIT/ DEL : REPLY ]
  13. 궁금이..

    근데...정부에서 발표하는 '4인기준 차례상' 차리는 비용 이라는게 뭔지..아직 잘 몰르겠더군요.... 그 자료 발표하는 사람들은...자기들이 차례상 위에 올라 앉아 먹는건지..?
    명절날 모이는 사람이 4인밖에 없더라도...차례상에 올리는 음식은 몇대까지 모시느냐..혹은 어떻게 차례를 지내느냐 하는게 기준일꺼 같은데....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2008.02.04 10:29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녁님은 인성이 맏며느리감이시네요..ㅎ

    정말 묵라는 장난이 아닙니다..^^

    2008.02.04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알루맘

    정말 넘 착하신 며느님이네요!!
    형님도 계시면서 이렇게 맘 써주는
    동서가 이따는 것에 감동입니다.
    나중에 복받으실거예요.
    명절 잘보내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08.02.04 15:07 [ ADDR : EDIT/ DEL : REPLY ]
  16. 홀로아리랑

    동서 한둘 빠져도 아랬동서가 남아있는 님이 한없이 부러울따름...
    님이 시장본것을 둘러 보면서 혹시 내가 빠트린것 있나 체크해보았답니다.
    나도
    "동서~~ 이번설에 고생좀 해줘~ " 할수 있는 동서가 있었으면~~
    그런 큰형님은 아마도 복이 터지신거겠지요? ㅎㅎ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2008.02.04 17:46 [ ADDR : EDIT/ DEL : REPLY ]
  17. 어쩌다가 맏며늘된 나

    저도8형제중8째막내..
    왠걸 졸지에 맏이되었네여..
    집은 큰며늘(그x)차지
    개뿔도 숟가락도 하나안받은 나는 맏이노릇..
    즉 저는 복이없는거겠져..
    그러나 마음은 편하답니다.
    시누님,시매부님,다들,조카들 저희집으로 다오시지요.
    그게 사람사는재미 아닐까여..
    울큰집은 명절은 파리날리고 있겠져..
    울 큰동서는어떤사람이냐면..
    시숙돌아가신지 100일안에
    ''강원도관광''도 간사람입니다.
    집에 시동생 ,조카들 오는것을 싫어한답니다.
    님도 마음넓게 가지시고 명절 잘보내세여.

    2008.02.04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