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있는 식탁2011.09.14 06:01


먹기 싫어하는 추석 음식, 맛있는 재활용법




즐거운 한가위 보내셨는지요?
멀리 있는 형제들과 시어머님을 모시고 즐겁게 보내고 이젠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어제는 고등학생은 두 녀석이 아침 늦은 시간이 되어도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9시인데 안 일어날 거야?"
"일어날게요"
남편과 둘이 명절 음식으로 아침을 먹고 난 뒤였습니다.
상차림을 본 아들 녀석
"엄마! 나 명절 음식 먹기 싫어."
"왜?"
"그냥, 느끼해서 싫어요."

할 수 없어 후다닥 느끼함을 없애주는 요리를 해 주었습니다.


1. 전과 생선을 넣은 얼큰한 섞어찌개

▶ 재료 : 돔 1~2조각, 산적 2개, 동그랑땡 2개, 명태전 2개, 두부전 3개, 청양초 3개,
             고춧가루 2숟가락, 양파 1/2개, 마늘 약간, 육수 :  멸치다시 3컵 


▶ 만드는 순서

㉠ 먼저 멸치 다시 물을 내 준다.
㉡ 양파 청양초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다시 물이 끓으면 멸치는 건져내고 생선과 전을 넣는다.
㉣ 맛이 들면 고춧가루와 마늘 양파 청양초를 넣고 마무리 한다.
    (생선에 간이 되어있기 때문에 약간의 소금을 넣어 간을 본다.)




차례 음식에는 고춧가루와 마늘을 사용하지 않아서 더 느끼한 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칼칼하고 매콤한 맛이 그 느끼함을 잡아준답니다.




2. 동그랑땡 여린 채소샐러드

▶ 재료 : 동랑땡 10개 정도, 여린 채소 50g, 
             소스 : 키위 1개, 마요네즈, 머스터드 약간 


▶ 만드는 순서

㉠ 동그랑땡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 여린 채소는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빼 둔다.
㉢ 키위는 믹스기에 갈아 마요네즈와 머스터드를 넣어 소스를 만든다.
㉣ 함께 버무려내면 완성된다.

새콤한 맛이 상큼함이 전해집니다.


3. 문어 장조림

차례 지내고 난 뒤 냉동실에 얼려두었던 문어를 꺼내 장조림으로 변신해 보았습니다.
제법 쫄깃하게 맛있었습니다.

▶ 재료 : 문어 반 마리, 적피망 1/2개, 청량초 2개,
              양념(진간장 5숟가락, 물 5숟가락, 물엿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문어는 해동시켜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양념과 함께 졸여준다.
㉢ 반쯤 양념이 줄어들면 피망과 청량초를 넣어 마무리한다.



▶ 배추김치와 열무김치

 

▶ 차례상에 올랐던 나물





▶ 완성 된 상차림




3. 나물과 전을 이용한 주먹밥 도시락


아침밥을 맛있게 먹고 나더니
"엄마! 도시락도 싸 주세요."
"알았어."
녀석 둘 씻을 동안 차례상에 올렸던 재료를 이용하여 도시락을 준비하였습니다.

▶ 재료 : 밥 2공기, 나물 한 줌, 전 5개 정도, 묵은지 약간
             깨소금, 검은 깨소금, 김 가루 약간


▶ 만드는 순서


㉠ 나물과 전, 묵은지는 곱게 다져준다.
㉡ 프라이팬에 밥을 넣고 다져 둔 것을 넣고 볶아준다.
 


㉢ 손으로 꾹꾹 눌러 동그랗게 만들어 준다.
㉣ 깨소금, 김 가루, 검은깨에 무쳐주면 완성된다.


고소함을 전해주는 색다른 맛이었습니다.



▶ 과일과 함께 담아주었습니다.






▶ 맛있어 보이나요?


어린 조카들이 잘 먹어 싸 보내고 난 뒤, 우리 집은 이렇게 차례 음식을 이용해 만들어 주었습니다.
"우와! 이게 뭐야?"
"엄마가 주먹밥 샀지."
"너무 맛있어요."

먹기 싫다던 차례 음식을 이용했는데 '우리 엄마는 요술쟁이야'라는 찬사를 받았습니다.
녀석들 입맛 사로잡은 차례 음식 재활용이었습니다.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빕니다.




도움되신 요리였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달빛소나타

    잘 배워가요~

    2011.09.14 11:50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야 주먹밥 아이디어가 정말 최고입니다^^
    찌개도 맛있어보이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1.09.14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 섞어찌게..!! 정말 좋아해요 ㅎㅎㅎㅎ^^
    알뜰한 재활용(?!) 잘 보았습니다~ ^^

    2011.09.14 12: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살림의 고수 시네요..
    넘 부럽습니다.
    저는 이렇게 만들어주는 언니? 동생? 이 있었음 좋겠어요~~ㅋ

    2011.09.14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역시 노을님 답게 푸짐하고 다양하면서도 맛깔스럽게 하셨네요..^^
    명절 잘 쇠셨죠?^^

    2011.09.14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 정말 요렇게 하면 쉽게 없어질 것 같네요 ㅎㅎ
    잘 보구 갑니다..^^

    2011.09.14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네^^ 맛있어 보여요~~~
    저희도 저 섞어찌개는 자주 해먹어요~ 제사를 자주 지네어서요~^^
    동그랑땡을 이용한 샐러드도 맘에 드는데요~

    2011.09.14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와~남은 추석음식이 멋진 요리가 되었네요^^우훗~

    2011.09.14 17:10 [ ADDR : EDIT/ DEL : REPLY ]
  10. 노을님 추석 잘보내셨어요 ^^
    추석음식이 이렇게 맛있는 음식로 환골탈퇴 하였네요 ^^
    잘 보고 갑니다~

    2011.09.14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섞어찌개는 저희집도 가끔 먹긴 하는데..
    다른 것은.. 색다른데요... 주먹밥이 땡깁니다... ㅎㅎ

    2011.09.14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주먹밥, 섞어찌개 만한게 없죠 ㅎㅎㅎㅎ

    항상 너무 잘먹어서 탈이였다는.. ㅋㅋㅋㅋㅋ

    2011.09.14 1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주부가 조금만 더 부지런해져도
    버릴 게 없지요?
    이렇게 오물딱 조물딱해가며 만들어진 음식으로
    가족들 모두 얼마나 행복할까요?

    2011.09.14 19:25 [ ADDR : EDIT/ DEL : REPLY ]
  14. 섞어찌개가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2011.09.14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우리집은 명절이 지나고 하루하루 지나다보면 정체모를 찌개가 나타난답니다. ㅎㅎㅎㅎ

    이렇게 좋은 방법이 있는데..ㅠ

    잘보고간답니다. ^________^

    2011.09.14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시의적절할때 필요한 부분, 자알 파악했습니다.

    2011.09.14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노을님~ 한가위 잘 보내셔죠? ^^
    여기 가도 명절음식, 저기 가도 명절음식
    속이 느끼한건 사실입니다.
    섞어찌개는 저희도 꼭 해먹습니다.^^

    2011.09.14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섞어 찌개 최곱니다. ^^
    추석때 집에서 바리바리 싸온 음식들로 찌개 끓여 먹으면 정말 최고죠 !! ㅎ

    2011.09.14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추석 음식이 벌써 그리워지면 큰일인데..^^
    연휴 잘 보내셨죠^^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1.09.15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주먹밥을 먹고 싶네요^^

    2011.09.15 05: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아...배고프네요.
    오늘 일찍 눈이 떠져서 아직 식전인데...
    저희는 음식을 워낙에 조금씩 하니...남는 음식도 없네요 ㅡㅡ;;

    2011.09.15 06: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