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럴 때 나이 들어감이 느껴집니다.



며칠 전 오랜만에 시내버스를 타고 시내 볼일이 있어 나가는 길이었습니다.
학생들 하교하는 시간이라 그런지 제법 버스 안은 북적이고 있었습니다.
앉을 자리는 없고 손잡이를 잡고 이리저리 흔들리며 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남학생이 나와 눈이 마주치자 슬그머니 일어나기에 아무 생각 없이 앉았습니다.
몇 정거장을 지나치고 내릴 때가 되어 부자를 눌리고 문 앞에 섰는데 세상에 그 남학생이 뒷자리에 서 있는 게 아닌가.
가만히 보니 자리를 내게 양보하였던 것입니다.
버스에서 내리면서 가만히 생각하게 됩니다.
'내가 벌써 자리를 양보받을 나이가 되었나?'
세월 앞에 장사 없다더니 딱 맞는 말이었습니다.

오십을 넘기는 나이가 되면서 나이들었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1. 주책없는 흰머리가 불쑥불쑥 튀어나올 때

신은 참 공평하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건, 바로 위에 언니는 엄마를 닮아 머리숱이 많습니다. 하지만, 저는 숱이 작고 머릿결이 부드러워 고민을 많이하며 자랐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자 언니는 염색을 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흰머리가 가득합니다.
"넌 왜 그렇게 흰 머리가 없어? 참 신기하네."
그랬었는데, 어느 날부터 하나 둘 늘어나는 흰머리를 보니 나도 나이가 들어가는구나 하고 느끼게 됩니다.





 

2. 남편의 외박이 아무렇지도 않게 다가올 때

신혼 때에는 이유 있는 외박이라도 용서가 되지 않았습니다.
아니, 외박이라고는 하지도 않았습니다.
며칠 전, 감기 기운이 있어 퇴근하자마자 씻지도 않고 침대 속으로 기어들어갔습니다.
고등학생이니 아들이 자정을 넘겨 들어와서는
"엄마! 옷이나 좀 벗고 주무시죠"
"알았어. 씻어야지."
그제서야 일어나 할 일을 하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그보다 더 늦게 돌아온 딸아이가 내 옆에 눕기에
"너 왜 여기서 자려고? 아빠는?"
"아빠는 오늘 상가에 갔다가 바로 출근한다고 집에 안 온다고 했어."
"그래? 그렇다고 전화도 안 하냐?"
"내가 통화했어."
이튿날 돌아온 남편을 보아도 아무렇지도 않게 넘기는 나 자신을 보고는 서로 세월을 많이 먹은 나이가 되었구나 하고 느끼게 되었습니다.






3. 사람들과 대화하면서 말이 많아지고 모르는 사람과 수다가 늘어날 때

 그저 내가 말을 하는 것 보다 듣는 게 좋았었는데 언제부터인가 말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모르는 분인데 옆에 있는 아줌마나 할머니에게 말을 먼저 걸게 되고 이야기가 길어집니다.
지루하게 앉아 병원 순서를 기다리면서 옆에 앉은 아주머니와 주절거리게 됩니다.
"아주머니 팔을 왜 그랬어요?"
"감나무에 올랐다가 다쳤지."
"에고, 조심하셔야죠."
"그러게 말이야."
"많이 불편하시겠어요."
수다쟁이가 된 나를 발견하게 될 때 나이 듦을 느끼게 됩니다.





4. 신문이나 책을 읽을 때 점점 더 멀리 들어 보게 될 때

가방 속에는 언제나 들고 읽을 수 있는 책 한 권이 들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책을 읽으면 쓰고 있던 안경도 벗어야 하고 조금만 읽으면 눈이 아파 덮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작은 글씨를 읽을 때면 더 멀리 들어야 겨우 보이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또한, 바느질을 할 때 바늘귀를 찾지 못해 한참을 헤매기도 합니다.
"엄마! 이리 줘 봐요. 제가 해 드릴게요."
"아니야. 엄마가 할 수 있어."
하지만, 결국 아들 손을 빌려야 해결되니 얼마나 서글픈 일입니까?





5. 얼굴에 주름 느는 것이 보기 싫어 사진찍기 싫어질 때

어디 여행을 떠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 그 풍경을 배경 삼아 사진 찍기를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인물 사진보다는 풍경 사진이 더 좋아졌습니다.
하나 둘 늘어가는 주름이 보기 싫어 카메라를 피하게 됩니다.
나를 찍기보다는 남을 찍어주는 게 더 즐겁습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어떨 때 나이 듦이 느껴지십니까?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ㅎ 나이들어감을 정말 실감하게 됩니다

    2011.12.18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꽁지는 자리양보 안해주던데요...ㅋ
    나이야 숫자인데 마음이 중요하지요.

    2011.12.18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군대 갔다와서 나이듬을 느겼는데.. 저는 아직 젊은것 같네요..^^;;

    2011.12.18 09: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음......

    음......

    주름과.. 살들..... -0-;;;;;;;;;;;;;;;;;;;;;;;;;

    2011.12.18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이가 들어가는걸 일부러 속이거나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 나이에 맞게
    그 나이에 걸 맞는 매력이 또 많이 있으니 말이죠.^^

    2011.12.18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직은 해당하는 것이 많지 않네요..ㅎ

    곧 따라 가겠죠? ㅎㅎ

    잘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2011.12.18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음음... 이해는 가는 말이지만...
    뭔가 느껴지지는 않네요~ ㅎㅎ
    좀더 나이를 먹어봐야 가슴으로 느낄 수 있을것 같습니다.

    2011.12.18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에고~세월이 흐른다는데 말릴수도 없고....
    잡을수도 없으니 순응해야겠지요^&^

    2011.12.18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혜진


    전 결혼은 안해서 다른건 잘 모르겠고.. 흰머리.. 요즘 한두개씩 나오는 흰머리는 감당이 안되요.. ㅠ.ㅠ

    2011.12.18 14:3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나이가 들어가면 어떻습니까
    마음이 청춘이고
    할일 있으면 되지 않습니까?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2011.12.18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는 요즘 부쩍..보이는 흰머리에요.
    특히 귀밑...
    휴휴`~
    어느새 내 나이 이런가 싶심더.

    2011.12.18 15: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전 드라마나 감동적인 장면을 보면 자꾸 눈물이...
    나이가 점점 들어가는 것 같더라구요^^

    2011.12.18 16: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공감가네요.,ㅋㅋ
    세월을 막을 방법이 없나요?^^

    2011.12.18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5번이 실감납니다
    주말 마무리 잘하세요~

    2011.12.18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한국어 블로그가 놀랍습니다.
    이것은 한국어 블로그를 읽고 처음이다 ... ^ _ ^

    2011.12.18 22:53 [ ADDR : EDIT/ DEL : REPLY ]
  17. 허허... 저는 요즘 이제 많이 늙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불과 몇년전 보다 얼굴이 늘어져 길어지고 주름살이 깊고 굵어진 것을 봅니다.
    머리는 정수리가 이제 훤하게 속살을 보이구요. 그리고 섭섭한게 왜 그리 많이 지는지?

    집사람은 성격이 급해지고 잘 화를 내며 말이 심하게 많아지네요.
    듣기 싫은 말때문에 싸우기도 자주하네요. 어찌하오리까? 허허허허

    2011.12.18 23:28 [ ADDR : EDIT/ DEL : REPLY ]
  18. 몇가지는 저도 해당하는...^^
    잘보고갑니다^^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1.12.19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도 요즘 흰머리땜에 ㅠ.ㅜ
    어흑흑~

    2011.12.19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공감 백배입니다. 아줌마가 되고있는 나 그래도 싫지만은 않아요
    아무하고나 말할 수 있는 내가 좋아요~~^^

    2012.01.13 23:10 [ ADDR : EDIT/ DEL : REPLY ]
  21. 세상에서 집밥이 최고지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2012.02.21 11:1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